•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임블리, SNS 안티 계정 폐쇄 가처분신청 기각됐지만…형사소송ing

    ... "그걸 지키지 못하실 터이니 많은 분들의 염원을 담아 부건이라는 기업을 고소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임블리 측은 올해 초 불거진 호박즙 사태 이후 제품 관리 등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이후 임블리 임지현 상무가 직책에서 물러났고, 할인 등 이벤트를 진행하며 다시 고객들의 마음을 잡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9일부터는 '2019 임블리 감사제'를 실시중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HEI | 2019.12.09 11:41 | 김소연

  • thumbnail
    에이톤, 성폭행 미수범 제압 "당연히 해야할 일 했다" [전문]

    성폭행 미수 외국인을 제압해 경찰에 인계한 가수 에이톤(본명 임지현)이 심경을 전했다. 에이톤은 지난 1일 밤 자신의 SNS에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을 뿐이고 누구라도 그렇게 했을 일에 과분한 말씀과 관심을 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고 있다"라고 적었다. 앞서 그는 지난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한 후 도착한 경찰에 인계했다. 당시 에이톤은 도망가려던 외국인 남성의 ...

    HEI | 2019.12.02 11:10 | 김수영

  • 금주(11월 8~14일)의 신설법인 972개

    ... 동작구 만양로14가길 30-8, 지하층 (노량진동) ▷실버레몬파이(이옥란·0·국내외 기관에 대한 프로젝트파이낸싱 또는 유동화거래 목적의 대출 실행)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1 (여의도동) ▷씨앤씨에스에스(임지현·100·위생관리 용역업) 마포구 큰우물로 76, 지하 14호 (도화동,고려빌딩) ▷씨앤피푸드공장(김주필·50·일반음식점업) 서초구 잠원로 112, 지하1층 (잠원동,서본빌딩) ...

    한국경제 | 2019.11.15 08:29 | 나수지

전체 뉴스

  • thumbnail
    신예 임지현→임세주, 활동명 변경...스토리제이컴퍼니에서 '새 출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임세주./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신예 임지현이 임세주로 활동명을 변경했다. 동시에 스토리제이컴퍼니와 함께 새로운 출발에 나섰다. 매력적인 마스크와 인상 깊은 연기로 주목을 받으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임지현이 김태희, 서인국, 유승호, 이시언 등이 소속된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이와 동시에 임지현은 활동명을 임세주로 변경하며 배우로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임세주는 2014년 JTBC ...

    텐아시아 | 2019.12.12 13:15

  • thumbnail
    가수 에이톤이 제압한 성폭행 미수범 구속…"도주 우려"

    지난 30일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다 가수 '에이톤'(본명 임지현)에 의해 제압당한 외국인 남성이 구속됐다. 2일 서울서부지법 허명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강간미수 혐의를 받는 미국 국적 남성 A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30일 오전 9시께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주변을 지나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고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이를 목격한 가수 에이톤은 A씨를 넘어뜨려 제압했고, ...

    한국경제 | 2019.12.02 18:48 | YONHAP

  • thumbnail
    가수 에이톤, 성폭행 미수범 업어치기로 제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에이톤. / 채널A 방송화면 가수 에이톤(본명 임지현)이 길을 가고 있는 여성에게 성폭행을 시도하려던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했다. 채널A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한 외국인은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20대 여성에게 성폭행을 시도했다. 여성은 놀라 소리를 질렀고 인근 건물 안에 있던 에이톤은 비명을 듣고 밖으로 나왔다. 에이톤은 달아나려는 외국인 남성을 뒤쫓아 업어치기 한 뒤 바닥에 넘어뜨렸다. ...

    텐아시아 | 2019.12.01 15:52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