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홍근 "박원순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껴안겠다"

    ... 집행위원장직을 어제 마쳤다"며 "지난 닷새가 차라리 긴 악몽이었으면 좋겠다. 헤어나지 못할 끔찍한 가위눌림이어도 좋으니 제발 꿈속이었으면 하는 생각을 몇번이나 했는지 모른다"고 적었다. 그는 "그제 입관실에서 고인의 마지막 모습을 뵙고 어제 수골실에서 몇 웅큼의 재로 맞으면서, 이 비극을 담담히 받아들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향땅 부모님 산소 곁에 만든 아주 조그맣고 야트막한 봉분이 이제 고인의 육신을 품었다"며 ...

    한국경제 | 2020.07.14 10:48 | 임도원

  • thumbnail
    아주 특별한 졸업장, 시한부 환자의 '버킷리스트'

    ... "총장직선제가 뭐길래 목숨까지 버렸나"] [ 갤노트5·S6 엣지+ 출격…하반기 '대화면 전쟁' 개막 ] [ 이통3사, 갤노트5·S6 엣지+ 지원금 '최대 30만원'…판매가 보니 ] [ 이재현 CJ회장, 아버지 입관실 2차례 찾았다 ]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8.21 16:07 | 김봉구

  • thumbnail
    샤이니 민호 '학사모' 24일 건국대 졸업

    ... "총장직선제가 뭐길래 목숨까지 버렸나"] [ 갤노트5·S6 엣지+ 출격…하반기 '대화면 전쟁' 개막 ] [ 이통3사, 갤노트5·S6 엣지+ 지원금 '최대 30만원'…판매가 보니 ] [ 이재현 CJ회장, 아버지 입관실 2차례 찾았다 ]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8.21 15:45 | 김봉구

전체 뉴스

  • thumbnail
    "하늘서 우리가 이겼다고 전해요"…김복동 할머니 '눈물의 입관'

    ... 전해요. 내가 이겼다고." 30일 오후 3시께 진행된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입관식에서 이용수 할머니는 김 할머니에게 이같이 속삭였다. 이날 김 할머니 빈소가 마련된 서울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입관실에서 진행된 입관식에는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대표, 김동희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장, 손영미 위안부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 등 40여명이 함께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나머지는 ...

    한국경제 | 2019.01.30 16:25 | YONHAP

  • thumbnail
    '부음 → 부고, 영안실 → 안치실' 장례 용어 바로 알자

    ... 산업통상자원부 기술표준원이 2008년 왜곡된 장례 용어를 바로잡았지만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혼용해 사용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부음과 영안실이다. 부음은 부고로, 영안실은 안치실로 사용해야 한다. 조문과 방명록은 문상과 부의록으로, 입관실은 염습실로, 굴관제복은 굴건제복으로, 상제·주상은 상주로 불러야 한다. 또한 망자·망인은 고인으로, 시체·사체·유체는 시신이 올바른 우리 장례 용어다. cwy@hankyung.com ['상조산업의 모든 것' 커버스토리 기사 인덱스] ...

    한경Business | 2017.09.25 14:38

  • thumbnail
    '오 마이 금비', 10살 아이의 죽음 마주보기...'깊은 여운'

    ... 아파서 병원 온거야. 그게 아니면 뭐?”라는 말로 답을 피했지만, 금비는 “죽게 되는 거잖아”라고 소리쳤다. 이어 “죽으면 천국에 간다”는 수녀님의 설명에도 금비는 죽음에 대한 궁금증을 떨칠 수 없었다. 이에 그는 은수를 따라 입관실에 들어가 빈 관에 누웠다. 뚜껑이 닫혀 어둠뿐인 관 안에서 그는 10년밖에 되지 않는 짧은 인생사를 정리했다. 상상 속에서의 죽음은 어둡고, 공허하고 쓸쓸했지만, 휘철과 처음 만난 기억을 시작으로 행복했던 순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

    bntnews | 2017.01.05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