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치치 감독, 한국-브라질전 기대감 "좋은 경기로 보답할 것"

    치치 감독이 한국축구대표팀의 실력을 높이 사며 평가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브라질 축구대표팀은 19일 0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한국전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치치 감독은 ... 메시(바르셀로나)가 아르헨티나의 중심인 것처럼 한국의 중심엔 손흥민이 있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 무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매 시즌 20골을 넘나드는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은 '남미 최강' 브라질에게도 ...

    HEI | 2019.11.19 07:59 | 방정훈

  • 손흥민 눈물, 고메스 향한 거친 태클로 치명상 입혀…발목 골절로 수술 예정

    ... 에버턴의 고메스에게 치명상을 입혔다.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과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고메스를 향해 거친 태클을 걸었다. 후반 34분 ... 파울로 벤투 감독 역시 손흥민을 감싸는 취지의 인터뷰를 전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월드컵 2차 예선 및 브라질 평가전 명단을 발표 기자회견에서 "내가 아는 손흥민은 절대 악의적인 태클을 하는 선수가 아니다. 안드레 고메스가 ...

    HEI | 2019.11.04 18:58 | 장지민

  • 리버풀 벽에 막혀…발길 멈춘 손흥민

    손흥민이 선발 출전한 토트넘(잉글랜드)이 리버풀(잉글랜드)의 벽을 넘지 못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패배했다. 토트넘은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 응원하던 아버지 손웅정 씨를 끌어안고 아쉬움의 눈물을 쏟았다. 손흥민은 4일 국가대표팀 ‘벤투호’에 합류해 호주와 이란을 상대로한 평가전 준비에 들어간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06.02 18:03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올림픽코로나쇼크] ② 구기 종목, 호흡이 중요한데 '개점 휴업'

    여자축구 플레이오프 6월로 연기…남자축구도 평가전 취소 야구 훈련 일정 미정…여자농구·배구도 리그 중단으로 차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2020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구기 종목 대표팀의 일정도 ... 있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축구의 시간표는 이미 여러 차례 수정됐다.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의 도쿄행 여부는 벌써 결정 났어야 했다. 중국과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도쿄올림픽 ...

    한국경제 | 2020.03.19 06:01 | YONHAP

  • thumbnail
    뜻밖의 3개월 공백…여자축구 벨 감독, 차분하게 올림픽 PO 준비

    ... 본선행'에 두 경기 만을 남기고 예상치 못한 '3개월 연기'를 맞이한 가운데서도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의 콜린 벨(59·잉글랜드) 감독은 흔들림 없이 플레이오프(PO) 대비를 이어가고 있다. 여자 축구대표팀은 애초 이달 6·11일 중국과 홈 ... 걸어 대표팀 소식을 공유하고 향후 지원에 대한 공감대도 형성했다. 대표팀의 다음 일정은 미지수다. PO 이전에 평가전 등 실전 대비는커녕 언제 다시 소집할 수 있을지도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통상 4월에 개막하는 WK리그 일정도 확실치 ...

    한국경제 | 2020.03.14 06:45 | YONHAP

  • thumbnail
    2019년 A매치 데뷔·첫 골 이룬 강채림 "새해 목표는 올림픽!"

    ... '1호'는 올림픽"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프랑스 여자 월드컵을 앞두고 처음으로 성인 대표팀에 발탁된 강채림은 4월 아이슬란드와의 평가전을 통해 A매치에 데뷔하고 월드컵 본선 최종 엔트리에 들어 출전했다. 지난달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는 대만과의 2차전 '멀티 골'을 폭발하며 A매치 마수걸이 득점을 올렸고, 콜린 벨(잉글랜드) 감독에게 한국 대표팀 부임 첫 골을 선사하며 뜻깊은 한 해를 마무리했다. 처음 합류할 때 대표팀의 막내였던 그는 E-1 ...

    한국경제 | 2020.01.10 17: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