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민주, 21대 국회의장 박병석·부의장 김상희 공식추대

    ... 역할에서 벗어나 여야의 소통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대전 출생으로 성균관대 법학과 졸업 후 중앙일보에 입사, 경제부장과 홍콩 특파원을 지냈다. 1997년 대선 당시 대전 출신임에도 자유민주연합(자민련) 대신 새정치국민회의(민주당 전신)에 입당했다. 1999년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냈고 2000년 제16대 총선에서 새천년민주당 후보로 대전 서갑에서 당선돼 정치권에 발을 들였고, 내리 6선을 했다. 김 의원은 충남 공주 출생으로 ...

    한국경제 | 2020.05.25 17:10 | 김하나

  • thumbnail
    박병석, 21대 첫 국회의장 사실상 확정…YS·DJ 모두 탐낸 '유연한 합리주의자'

    ... 총선에서 고향인 대전 서갑에 출마하면서 국회의원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선거는 쉽지 않았다. 대전 서갑이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데다 충남 부여 출신인 김종필 총재가 ‘충청 홀대론’을 내세우며 만든 자유민주연합(자민련)의 기세가 만만치 않았다. 그런데도 박 의원은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2위 자민련 후보와의 표 차는 불과 2780표였다. 19대 국회에서는 국회부의장을 맡았다. 박 의원은 민주당 내 대표적인 중국통으로, 국회 한·중의회외교포럼 ...

    한국경제 | 2020.05.20 17:36 | 조미현

  • thumbnail
    김세연 "통합당, 이대론 4년 뒤 총선도 암울…극우와 선 그어야"

    ... 2년 뒤 대선은 물론 4년 뒤 총선도 암울하다”고 진단했다. 김 의원은 최근 한경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통합당 극우 세력의 비중이 너무 커져 국민 정서와 괴리가 큰 만큼 이들과 선을 긋지 않으면 당이 ‘영남 자민련’화할 것”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을 향해 “좀비 같은 존재”라며 없어져야 할 정당이라고 주장해 거센 논란을 일으킨 ...

    한국경제 | 2020.05.19 10:40 | 홍영식

전체 뉴스

  • thumbnail
    반년만에 또 개명한 제1야당…보수당명 잔혹사 종지부 찍나

    ... 우세하다. 김영삼이 김대중과 함께 박정희, 전두환 정권에 저항한 민주화 진영이고, 김무성 등 김영삼의 후예들이 통합당에 있기 때문이다. 민자당은 1992년 대통령 후보 김영삼의 당선을 이뤄냈지만, 1995년 김종필의 자유민주연합(자민련)이 떨어져 나가고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5·18, 12·12 내란죄 등으로 구속되자 과거와의 단절을 명분으로 신한국당으로 당명을 바꿨고, 1996년 15대 총선에서 139석을 얻는 등 선전했다. 그러다 1997년 대선을 한 ...

    한국경제 | 2020.08.31 13:02 | YONHAP

  • thumbnail
    헌정사 최초?…"상임위 강제배정은 53년만"

    ... 등을 검토했으나 (1967년 외에) 다른 강제 배정 사례가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상임위가 아닌 특별위원회에서는 상임위원이 강제 배정된 사례가 여러 번 있다. 2001년 16대 국회 당시 이만섭 국회의장은 자민련이 예산결산특위 위원으로 5명을 요구하며 명단 제출을 거부하자 직권으로 자민련 의원 4명을 예결위원으로 지명했다. 예결위에서는 위원이 모두 선임되지 않은 상황에서 위원장만 선출된 사례도 있었다. 2013년 6월 당시 집권 여당이던 ...

    한국경제 | 2020.06.15 22:11 | YONHAP

  • thumbnail
    국회 위원회 강제배정 전례는…예결위서 한 차례

    ... 48조 1항에 따르면 상임위·특위 위원의 선임 요청 기한까지 요청이 없을 경우 국회의장이 위원을 선임할 수 있다. 실제 2001년 당시 이만섭 국회의장이 이 규정에 따라 상설 특별위원회인 예산결산위원회 위원을 강제 배정했다. 자민련이 예결위 5석을 요구하며 위원 명단 제출을 거부하자 이 의장이 직권으로 자민련 의원 4명을 예결위원으로 지명했다. 당시 이 의장은 "자민련의 명단 제출을 기다렸으나 더이상 위원회 구성을 늦출 수 없다"며 위원 선임을 단행했다. ...

    한국경제 | 2020.06.12 10: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