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유가증권 기업공시] (20일) 대교 등

    ▲대교=7597만원어치 자사주 처분 결정. ▲GS건설=공사 금액 3297억원에 서울 성동구 한남하이츠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 시공자로 선정. ▲넥스트사이언스=프레시코 주식 219억원어치(지분율 55.7%) 획득해 자회사 편입. ▲삼화페인트공업=술톤 유도체의 제조 방법에 대한 특허권 취득.

    한국경제 | 2020.01.21 03:33

  • 일제히 오른 롯데그룹株…"신동빈 체제 기대 반영"

    ... 가능성도 거의 없다. 한국 내 지배구조는 이미 신 회장 중심으로 재편된 상태라 지분 상속에 따른 변수가 많지 않다는 설명이다. 정대로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롯데지주에 대한 신 회장 및 특수관계인 합산 지분율은 42.6%로, 보유 중인 자사주 32.5%까지 고려하면 의결권은 60%가량으로 올라간다”며 “신 회장 중심의 안정적인 경영권 행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0 17:22 | 안효주

  • thumbnail
    현대모비스, 미래차 R&D에 4兆 집중 투자

    ... 분야를 본격적으로 선도할 원년으로 보고 있다. 이를 위해 4조원에 가까운 금액을 전기차 등 전동화 분야 생산 확장에 투입하고, 미래차 연구개발 분야에도 3조~4조원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해 공개한 주주환원정책을 바탕으로 자사주 매입 등에 1조원가량을 투입할 예정이다. 센서 등 자율주행, 전동화 등에 필요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발굴에는 1500억원가량을 투자한다. 현대모비스는 2018년 지배구조 재편, 지난해 주주친화정책에 이어 올해도 시장 친화적 방향으로 이해관계자들과 ...

    한국경제 | 2020.01.20 15:22 | 고재연

전체 뉴스

  • thumbnail
    기아차 6년간 29조원 투자…2025년 전기차 11종으로 확대(종합2보)

    ... 늘려서 수익성 제고를 유도한다. 전기차는 설계 최적화와 표준화 혁신으로 2025년에는 내연기관 수준의 수익성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아차는 말했다. 단기적으로는 25∼30% 배당 성향 기조를 유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자사주 매입, 배당 성향 확대 등을 적극 검토하는 등 주주환원을 추진한다. 기아차는 고객이 변화를 공감할 수 있도록 브랜드 정체성(BI), 기업 이미지 (CI), 디자인 방향성(DI), 사용자 경험(UX) 등 전부문에서 근본적 혁신을 추진하고 ...

    한국경제 | 2020.01.14 15:16 | YONHAP

  • thumbnail
    기아차 6년간 29조원 투자…2025년 영업이익률 6% 달성(종합)

    ... 늘려서 수익성 제고를 유도한다. 전기차는 설계 최적화와 표준화 혁신으로 2025년에는 내연기관 수준의 수익성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아차는 말했다. 단기적으로는 25~30% 배당 성향 기조를 유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자사주 매입, 배당 성향 확대 등을 적극 검토하는 등 주주환원을 추진한다. 기아차는 고객이 변화를 공감할 수 있도록 브랜드 정체성(BI), 기업 이미지 (CI), 디자인 방향성(DI), 사용자 경험(UX) 등 전부문에서 근본적 혁신을 추진하고 ...

    한국경제 | 2020.01.14 11:01 | YONHAP

  • thumbnail
    기아차 6년간 29조원 투자…2025년 전기차 11종으로 확대

    ... 수익성 제고를 유도한다. 전기차는 설계 최적화와 표준화 혁신으로 2025년에는 내연기관 수준의 수익성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아차는 말했다. 단기적으로는 25∼30% 배당 성향 기조를 유지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자사주 매입, 배당 성향 확대 등을 적극 검토하는 등 주주환원을 추진한다. 기아차는 고객이 변화를 공감할 수 있도록 브랜드 정체성(BI), 기업 이미지 (CI), 디자인 방향성(DI), 사용자 경험(UX) 등 전부문에서 근본적 혁신을 추진하고 ...

    한국경제 | 2020.01.14 09:57 | YONHAP

사전

행동주의 헤지펀드 [activist hedge fund] 경제용어사전

특정 기업 지분을 매입한 뒤 배당 확대나 자사주 매입, 인수합병(M&A), 재무구조 개선, 지배구조 개편 등 주주가치를 높이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요구해 주식 가치를 끌어올리는 헤지펀드. 소송이나 주총 표 대결도 마다하지 않는다. 이들은 2000년대 초반만 해도 자본력이 취약한 기업을 목표로 했다. 하지만 2017년에는 돈이 몰려들자 글로벌 대기업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 다우듀폰의 합병이 이들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다. 유기농 식료품 유통체인 ...

포합주식 [抱合 株] 경제용어사전

합병 법인(존속법인)이 합병 전에 보유하고 있던 피합병 법인(소멸법인) 주식. 합병 법인은 자신을 비롯한 피합병 법인의 주주들에게 합병 신주를 발행한다. 합병 법인이 갖고 있던 포합주식에 발행된 신주는 합병 완료 후 자사주가 된다. 포합주식에 대한 신주 발행금액이 전체 신주 발행금액의 20%가 넘으면 과세 대상이 된다.

주주친화 경영 경제용어사전

주주가치를 높이는 경영 활동을 뜻한다. '주주가치'는 주주들이 주식을 갖고 있음으로 해서 얻을 수 있는 대가다. 자사주 매입이나 소각, 배당 확대, 소액주주의 경영 참여기회 확대 등을 주주친화 경영으로 볼 수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