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대석칼럼] 2차 재난지원금 지급 이대로 좋은가?

    ... 코로나19의 장기화 및 재유행에 대비하여 안전성과 유효성을 갖춘 국산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 추진과정을 면밀하게 검토한다는 수준의 내용이다. 구체적 시기가 불투명하다는 말이다. 또한 미국의 전염병 최고 권위자인 ... 건수와 기업 계좌의 거래금액 감소 패턴 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 또한, 상황의 심각성을 궁극적으로 반영하는 자살·자해 시도가 급증하는지 여부를 실시간으로 파악해야 하며, WHO의 경고를 참고하여 우울증·가정폭력·아동학대와 관련된 상담 ...

    The pen | 2020.09.14 10:00

  • thumbnail
    이재명 "김종인, 주호영 입단속 나서라"…토지거래허가제 위헌 논란

    이재명 경기도지시는 6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에게 토지거래허가제를 위헌이라 주장하고 있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입단속에 나서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비대위원장님께 ... 공산주의로 비난하는 주 원내대표의 주장은 통합당의 역사와 치적을 부인하는 행위이자 당의 권위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자해행위"라며 "더구나 토지거래허가제는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박정희 정권이 만들었고, 헌재도 합헌 ...

    한국경제 | 2020.08.06 10:05 | 조준혁

  • thumbnail
    장제원 "달라진 원희룡, 대선 후보감으로 손색 없어"

    ... 의원이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두고 "보수세력 대선 후보감으로 손색이 없다"고 호평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서는 '어느 이방인'에 비유하며 선을 그었다. 장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날 ... 없다"고 첨언했다. 또 "진취적인 통합당은 이런 모습이어야 한다. 우리를 부정하고, 스스로를 자해하고 남들이 추구하는 노선에 한 술 더 떠서 선점하려는 노회함이 아니라 자랑스런 역사를 계승하면서 시대의 변화를 담대하게 ...

    한국경제 | 2020.06.10 10:28 | 이보배

전체 뉴스

  • thumbnail
    [고침] 정치(김종인 "'김정은 찬스'로 사태 무마…정권 무…)

    김종인 "김정은 친서로 사태 무마…정권 무덤 파는 자해행위" 靑 통지문 대독에 "北 하명 처리대행소"…피살 공무원 형과 비공개 면담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정부·여당을 향해 "소위 김정은 친서로 이번 사태를 ... 문재인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만이 ...

    한국경제 | 2020.09.26 14:33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北 사과 진정성 없다…정부 사태 심각성 외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정부·여당을 향해 "`김정은 찬스`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 문재인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만이 ...

    한국경제TV | 2020.09.26 11:22

  • thumbnail
    김종인 "'김정은 찬스'로 사태 무마…정권 무덤 파는 자해행위"

    靑 통지문 대독에 "北 하명 처리대행소"…피살 공무원 형과 비공개 면담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정부·여당을 향해 "'김정은 찬스'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시도한다면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 문재인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만이 ...

    한국경제 | 2020.09.26 11: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