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천자 칼럼] '아베스'와 상왕정치

    ... 비슷하다. 일본 외에도 러시아의 푸틴이 심복인 메드베데프에게 대통령을 맡기고 상왕 노릇을 하며 ‘푸틴데프 정권’을 누린 적이 있다. 중국의 덩샤오핑이 국가주석과 당 총서기를 겸임하지 않고 심복들에게 맡기거나, 장쩌민이 후진타오의 상왕이 된 일도 있다. 권력에 취하면 약이 없다고 했다. 아베는 몸마저 성치 않다. ‘천하를 다 얻고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랴’라는 경구도 들리지 않는 모양이다. 고두현 논설위원 kdh@h...

    한국경제 | 2020.09.03 17:56 | 고두현

  • thumbnail
    [THE WALL STREET JOURNAL 칼럼] 中 경제의 구조적 함정

    ... 지급만으로도 운영 수익을 초과한다. 우리는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과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가 인간 번영의 엔진으로서 시장과 개인의 자유를 촉구한 것이 중국에도 영향을 줬다는 것을 기억한다. 그들의 통찰력은 덩샤오핑과 장쩌민의 경제적 성과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지금 시 주석은 중국에서 지적 담론을 억압하고 있어 개혁을 막고 중국의 경제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고속철도망 구축에 1조弗 부채 아마도 중국은 이런 내부적 변화를 감지해 자기 이익에 ...

    한국경제 | 2020.08.31 17:23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미래에셋과 안방보험의 7조 호텔 소송전...변수로 등장한 덩샤오핑 손녀

    ... "중국인들이 배후에 있다면 미래에셋이 호텔을 인수하는 데 더욱 중대한 하자가 된다"고 전했다. 안방보험의 몰락이 중국내 권력 다툼과 무관하지 않다는 점에서 의혹은 더욱 짙어지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덩샤오핑-장쩌민으로 내려오는 태자당인맥을 반(反)부패 명목으로 숙청하면서 우 전 회장도 희생됐다는 얘기는 중국 안팎에서 비밀이 아니다. 업계 관계자는 "의혹이 사실이라면 미래에셋이 계약을 지켰으면 낭패를 봤을 것"이라며 "자산을 ...

    마켓인사이트 | 2020.06.15 10:44

전체 뉴스

  • thumbnail
    [신간] 기업이란 무엇인가

    ... 최고경영자, 미국의 재무장관을 지낸 저자가 1992년부터 2014년까지 중국과 상대했던 경험을 담은 회고록이다. 저자는 기업과 정부를 대표해 25년간 100차례 이상 중국을 왕래하며 특유의 친화력과 탁월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장쩌민, 주룽지, 후진타오, 시진핑 등 현대 중국의 엘리트들과 교유했다. 이 책에서는 이 같은 경험을 토대로 '중국은 어떻게 그토록 빨리 경제 대국으로 성장했는가', '중국에서는 실제로 어떤 방식으로 일이 진행되는가', '중국과 협력, ...

    한국경제 | 2020.09.03 10:18 | YONHAP

  • thumbnail
    '진흙 장화' 리커창 외면한 관영매체들…中 권력 투쟁설 재점화

    ... 않더라도 리 총리가 권부 중심에서 소외되는 흐름은 비교적 선명해 보인다는 평가다. 실제로 시 주석 집권기 내내 리 총리는 시 주석에게 권한을 계속 내주면서 주변부로 밀려나는 모습을 보인다. 중국이 현대 집단지도 체제가 자리 잡은 장쩌민(江澤民)·후진타오 시절에는 총리가 경제를 중심으로 한 한 내치를 책임지는 자리로 인식됐지만 시 주석 시대에 접어들어서는 모든 정책 결정 권한이 최고 지도자와 그 측근들에게로 쏠리는 경향이 뚜렷해지고 있다. 지난 6월 리 총리는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8.23 12:25 | YONHAP

  • thumbnail
    상하이 공안국장 비리혐의 낙마…올 3번째 공안 고위관계자

    궁다오안 부시장 겸 공안국장…'장쩌민계 제거 일환' 관측도 중국의 '경제 수도'로 불리는 상하이직할시의 치안 총수가 비리 혐의로 낙마했다. 18일 중국 경제매체 차이신(財新) 등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상하이시 부시장 겸 공안국장인 궁다오안(龔道安)이 '중대한 기율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공개했다. 직할시인 상하이는 성(省)급 행정구역으로 상하이시 부시장은 부성장급에 해당하는 고위직이다. ...

    한국경제 | 2020.08.18 16:14 | YONHAP

사전

격대지정 [隔代指定] 경제용어사전

... 지도자가 한 대(代)를 뛰어넘어 그다음 세대 지도자를 미리 정해 권력승계를 투명하게 하는 방식으로 덩샤오핑이 권력투쟁의 폐단을 끊기 위해 1992년 고안해 낸 것이다. 마오쩌둥과 후계 문제를 놓고 권력투쟁을 벌였던 덩샤오핑은 1992년 장쩌민에게 권력을 넘기면서 당시 만 49세였던 후진타오를 다음 지도자로 지정했다. 장쩌민은 자신의 사람을 휴계자로 삼고 싶었겠지만 덩샤오핑이 후진타오를 미리 낙점함으로써 기존 권력의 독재와 세습 가능성을 차단한 것이다. 시진핑 주석 역 ...

시자쥔 [習家軍] 경제용어사전

... 채웠다. 새로 상무위원에 선출된 리잔수(栗戰書) 당 중앙비서실장(67)과 왕후닝(王寧) 당 중앙정책실장(62), 자오러지(趙樂際) 당 중앙조직부장(60)은 시 주석 측근으로 꼽힌다. 왕양(汪洋) 부총리(62)는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의 권력 기반이던 공산주의청년단(공청단) 출신이지만 시 주석 충성파로 돌아섰다.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 계열인 상하이방 출신인 한정(韓正) 상하이시 당서기(63)는 시 주석 눈에 들어 상무위원에 들어갔다는 평가다.

샤오캉 [小康] 경제용어사전

모든 국민이 풍족하고 편안한 생활을 누리는 사회. 2002년 장쩌민 국가주석이 "2020년까지 전면적인 샤오캉사회를 달성하겠다"고 말한 이후 중국발전의 상징어로 자리잡고 있다. 시 주석은 2017년 10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당대회에서 “지금부터 2020년까지가 샤오캉 사회의 전면적인 실현을 위한 결정적인 시기”라며 “2035년엔 모든 국민이 평등하게 발전하는 권리를 보장하고 도시와 농촌 간 격차를 현저하게 줄이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