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벤투 감독 데뷔전' 한국, 이재성·남태희 연속 골로 코스타리카 격파

    ... 4-2-3-1 전술을 펼쳤다.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원톱을 맡고 남태희가 공격형 미드필더, 손흥민과 이재성이 양쪽 윙을 맡았다. 기성용(뉴캐슬)-정우영(알 사드)이 더블 볼란테로 들어갔다. 포백에는 홍철(수원)-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섰다. 한국의 첫 골은 페널티킥에서 비롯됐다. 전반 32분께 기성용이 길게 전방으로 찬 공을 남태희가 잡으려다 상대 수비수 팔에 밀려 넘어졌고 페널티킥을 얻었다. 전반 35분 키커로 나선 손흥민의 킥이 ...

    한국경제 | 2018.09.07 22:32 | 조희찬

  • thumbnail
    이재성·남태희 연속골로 코스타리카 격파…벤투 감독, 데뷔전 '승리'

    ... 날개에 '캡틴' 손흥민(토트넘)과 이재성을 배치한 4-2-3-1 전술을 가동했다. 남태희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고, 기성용(뉴캐슬)-정우영(알 사드)이 더블 볼란테로 나섰다. 포백은 홍철(수원)-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늘어선 가운데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맡았다. 점유율을 높이면서 빠른 공수 전환을 앞세운 벤투 감독의 축구 색깔이 잘 드러난 한판 대결이었다. 벤투 감독은 공격할 때 4-2-3-1 전술로 공격진의 ...

    한국경제 | 2018.09.07 22:06

  • 금주의 신설법인 (8월 24~30일)

    ... 안암로 145, 5층 (안암동5가,고려대산학관) ▷마켓클락코리아(심선미·3·부동산관련 기획,개발,투자,공급업) 구로구 디지털로31길 41, 707-9호 (구로동,이앤씨벤처드림타워6차) ▷마플누구나(장현수·20·마케팅업) 금천구 디지털로9길 99, 1401-26호 (가산동) ▷맥킨리개발(김연수·10·부동산개발업) 강남구 논현로 170, 303호 (도곡동,서연빌딩) ▷멀티...

    한국경제 | 2018.08.31 10:39 | 김기만

전체 뉴스

  • thumbnail
    벤투호, 잘싸웠지만… 남미 강호 칠레와 무승부

    ... 황의조, 손흥민, 황희찬 트리오를 활용하겠다는 벤투 감독의 승부수였다. 황의조 뒤에서 남태희(알두하일)가 서고, 기성용(뉴캐슬)과 정우영(알사드)이 더블 볼란테로 나섰다. 포백 수비진에는 왼쪽부터 홍철(수원)-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늘어섰고, 골키퍼 장갑은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꼈다. 코스타리카전 선발 명단에서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대신 황의조, 김승규(빗셀 고베) 대신 김진현, 이재성(홀슈타인 킬) 대신 황희찬이 서는 ...

    한국경제 | 2018.09.11 22:30 | YONHAP

  • thumbnail
    한국-칠레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한국의 선발 라인업...'원톱' 황의조

    ... 황의조를 '원톱'으로 하는 4-2-3-1 포메이션이다. 최전방 황의조의 뒤를 받치는 2선에는 왼쪽부터 주장 손흥민, 남태희, 황희찬이 배치됐다. 중앙 미드필더는 기성용과 정우영이 호흡을 맞춘다. 수비 라인은 왼쪽부터 홍철, 김영권, 장현수, 이용으로 구성됐고, 골문은 김진현이 지킨다. 한편 한국 칠레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중계는 KBS 2TV, 네이버 스포츠, POOQ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이 시간대 방송되는 KBS 2TV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과 퀴즈프로그램 ...

    스타엔 | 2018.09.11 19:54

  • thumbnail
    [한국-코스타리카] 벤투 감독 "좋은 경기력과 좋은 장면에 만족"(일문일답)

    ... 좋고 정확하다. 오늘은 이 부분을 상당히 중요하게 봤기 때문에 기성용에게 이러한 역할을 맡겼다. 기성용이 45분을 소화한 것은 전략적인 판단에 의해서다. 선수의 출전 시간을 고려할떄는 여러 요소를 고려해서 결정하게 된다. -장현수가 센터백과 수비형 미드필더 두 가지 포지션에서 뛰었다. 일부러 점검하려 한 것인지. ▲ 딱히 점검하려 한 것은 아니다. 기성용의 교체를 결정하고 나니 장현수가 미드필더에서도 뛸 수 있다는 것을 생각했다. 그래서 장현수를 전진시키고 ...

    엑스포츠 | 2018.09.08 03:28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