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정릉서 수지랑 데이트하고 박새로이처럼 이태원을 누벼볼까?

    ... 돌담길이다. 이 길을 감고당길이라고 부르는데 인사동을 지나 덕성여고와 덕성여중 사이에 놓인 돌담길을 따라 북촌으로 이어진다. 숙종의 계비인 인현왕후의 친정집인 감고당이 있던 곳이라 감고당길이라 이름이 붙었다. 인현왕후는 후궁 장희빈에 의해 폐서인이 된 후 6년간 감고당에 갇혀 살았다. 감고당은 덕성여고 서쪽에 있었는데 덕성여대 공관으로 옮겨졌다가 현재는 여주로 이전되었다. 덕성여고 사이에 난 골목길로 빠져나가면 윤보선길과 만난다. 이곳은 극 중에서 지은탁이 돌의자에 ...

    한국경제 | 2020.04.10 16:11 | 최병일

  • thumbnail
    단풍 물든 '조선의 왕릉' 걸으며…역사의 숨결 만끽

    ... 관리를 위해 일반에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지난해 시범 개방해 좋은 반응을 얻었던 건원릉에 대해서는 올해도 다시 특정 기간에 특별 개방을 하기로 했다. 서오릉 - 조선왕실의 왕릉군…숙종·장희빈 잠들다 경기 고양시에 있는 서오릉(西五陵)은 동구릉 다음으로 규모가 큰 조선왕실의 왕릉군이다. 성종의 친부 의경세자(덕종)와 인수대비(소혜왕후)의 경릉이 먼저 조성됐고, 8대 예종과 계비 안순왕후의 창릉, 19대 숙종의 비 인경왕후의 익릉, ...

    한국경제 | 2019.10.29 16:10 | 은정진

  • thumbnail
    '올해의 예술인' 봉준호·최수종·하희라 등…제9회 아름다운예술인 수상

    ... '기생충'으로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공로예술인 부문의 김지미는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해 1960년대와 70년대 한국영화 중흥기의 중심에서 '춘희', '장희빈', '길소뜸', '토지', '명자 아끼꼬 쏘냐' 등 700여 작품에 출연했다. 한국영화 발전에 일생을 바친 살아 있는 여배우의 전설과 같다. 연극예술인 부문의 정동환은 1969년 연극 ...

    HEI | 2019.10.28 13:45 | 배성수

전체 뉴스

  • thumbnail
    [bnt화보] 주민하 “연기할 때 가장 중요한 것? 옆에서 말하듯 편안한 느낌”

    ... 했었다. 당시에 연기에 도움이 되기 위해 한 것은 아니었지만 많은 진상도 만나고 사투리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아 귀에 많이 익었다. 그래서 도움이 많이 되었다”라고 대답했다. 도전하고 싶은 배역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장희빈 역할을 하고 싶었다. 매력도 있고 당대 최고의 여배우가 하는 역할이어서 항상 꿈꿔왔다”라고 전했다. 많은 공포영화에 출연한 그에게 캐스팅 비결을 묻자 “감독님께 물어본 적이 있다. 아무래도 눈이 크고 살짝 나와 있어서 놀랐을 때 스크린에서 ...

    bntnews | 2020.06.26 15:13

  • thumbnail
    [bnt화보] 주민하 “슬럼프 극복은 마인드 컨트롤과 단순화 중요해, 정신건강의 비결”

    ... 했었다. 당시에 연기에 도움이 되기 위해 한 것은 아니었지만 많은 진상도 만나고 사투리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아 귀에 많이 익었다. 그래서 도움이 많이 되었다”라고 대답했다. 도전하고 싶은 배역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장희빈 역할을 하고 싶었다. 매력도 있고 당대 최고의 여배우가 하는 역할이어서 항상 꿈꿔왔다”라고 전했다. 많은 공포영화에 출연한 그에게 캐스팅 비결을 묻자 “감독님께 물어본 적이 있다. 아무래도 눈이 크고 살짝 나와 있어서 놀랐을 때 스크린에서 ...

    bntnews | 2020.06.26 15:12

  • thumbnail
    [bnt화보] 주민하 “과거엔 배우 사명감 생각했지만, 지금은 내 연기가 누군가에 힘이 됐으면 한다”

    ... 했었다. 당시에 연기에 도움이 되기 위해 한 것은 아니었지만 많은 진상도 만나고 사투리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많아 귀에 많이 익었다. 그래서 도움이 많이 되었다”라고 대답했다. 도전하고 싶은 배역에 대해서는 “어렸을 때부터 장희빈 역할을 하고 싶었다. 매력도 있고 당대 최고의 여배우가 하는 역할이어서 항상 꿈꿔왔다”라고 전했다. 많은 공포영화에 출연한 그에게 캐스팅 비결을 묻자 “감독님께 물어본 적이 있다. 아무래도 눈이 크고 살짝 나와 있어서 놀랐을 때 스크린에서 ...

    bntnews | 2020.06.26 15:10

웹문서

  • 도참정치의 허와 실

    '미나리는 사철이고 장다리는 한철이다'라는 가락은 인현왕후와 장희빈을 빗댄 참요(讖謠)다. 참(讖)은 비결이고 요(謠)는 노래다. 같은 처지로 비결 담긴 서책은 참서(讖書)가 되고, 예언 담긴 그림은 도참(圖讖)이 된다. 여기에 정치적 예언이 더해진 도참사상의 으뜸은 조선시대 금서 '정감록(鄭鑑錄)'이 제일이다. 이씨(李氏) 아닌 정씨(鄭氏)가 개국한다는 계룡산 유토피아는 과연 존재할까. 조선시대 정조 9년(1785) 지리산 하동(河東)에서 새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land_focus&no=2648&category=215&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