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인터뷰+] 서현우 "'남산' 전두혁도, '악의꽃' 김무진도 저 맞아요"

    ... 캐릭터가 변화무쌍해지더라고요. 그게 감독님 작가님 의도에 맞게 그려진 거 같아서 저도 의미 있다고 생각해요." 서현우의 고민 덕분에 김무진은 극 초반 특종만을 쫓고 도현수를 압박하던 '밉상'에서 도해수(장희진)에 대한 지고지순한 로맨스까지 설득력있게 그려졌다. 극이 긴장 상태로 팽팽한 상황에서 웃음을 안긴 것도, 사고의 충격으로 기억을 잃은 도현수에게 차지원(문채원)에 대한 마음을 일깨워준 것도 김무진이었다. 몸을 사라지 않았던...

    연예 | 2020.09.28 10:55 | 김소연

  • thumbnail
    '악의꽃' 마지막회, 제작진 "아직도 여운 가시지 않아"

    ... 흔하디흔한 슈퍼마켓에서 평생의 유일한 사랑인 차지원을 만나고 지금까지의 방황은 자신의 운명을 만나기 위한 여정이었음을 깨닫게 된다. 마찬가지로 지금 우리의 방황이 훗날 여정으로 추억되길 바라며 도현수, 차지원(문채원 분), 도해수(장희진 분), 김무진(서현우 분) 우리 주인공들을 오랫동안 기억하고 사랑하겠다"고 덧붙였다. '악의 꽃'이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게 이끈 유상원 CP는 "'악의 꽃'은 '주인공이 살인마라고?', ...

    연예 | 2020.09.24 14:24 | 김소연

  • thumbnail
    '악의꽃' 문채원·이준기 종영 소감 전해 "유독 긴 여운"

    배우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가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종영 소감을 밝혔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이 23일 종영한 가운데 배우들의 종영 소감이 전해졌다. 먼저 ‘명불허전’의 클래스를 입증한 도현수 역의 이준기는 “지난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달려온 ‘악의 꽃’이 모두 마무리 되었다. 사실 처음 시작했던 때만 해도 어렵게 느껴지고 ...

    연예 | 2020.09.24 01:49 | 장지민

전체 뉴스

  • thumbnail
    [TEN 인터뷰] '악의 꽃' 이준기 "백희성처럼 행복한 가정 꾸리고 싶어요"

    ... 브로맨스 장면들이 만들어졌다"며 "'다른 작품에서도 자주 만나자'라고 할 정도로 좋은 동료가 됐다. 특히 배우 중 주량도 비슷해서 더 좋아하는 배우"라며 웃었다. 극 중 남매로 등장한 장희진에 관해서는 "이번이 두 번째 작품이다. 한결같이 밝은 에너지를 가진 배우인데 주변 사람들에 대한 배려심이 매우 깊다"면서 "이번 작품에 (장희진이) 캐스팅됐다는 소식을 듣고 크게 안심했다. 현장에서는 나와 ...

    텐아시아 | 2020.10.01 07:55 | 박창기

  • thumbnail
    [TEN 인터뷰] '악의 꽃' 서현우 "조급함 내려놓고 여유 찾았어요"

    ... 선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서현우는 극 중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했다. 특종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을 만큼 자기중심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오랜 친구 도현수(이준기 분)와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도해수(장희진 분)를 통해 내면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서현우는 이준기와의 티격태격 케미부터 장희진을 향한 순애보를 펼치는 등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의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무겁게만 흘러가는 흐름 속 툭툭 내뱉는 개그는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

    텐아시아 | 2020.09.25 13:55 | 박창기/서예진

  • thumbnail
    '악의 꽃' 서현우 "데뷔 첫 멜로 연기, 너무 설레고 부끄러웠다"(인터뷰③)

    ... 선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서현우는 극 중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했다. 특종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을 만큼 자기중심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오랜 친구 도현수(이준기 분)와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도해수(장희진 분)를 통해 내면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서현우는 이준기와의 티격태격 케미부터 장희진을 향한 순애보를 펼치는 등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의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무겁게만 흘러가는 흐름 속 툭툭 내뱉는 개그는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

    텐아시아 | 2020.09.24 11:49 | 박창기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