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집코노미TV] 위험한 집, 더 위험한 상가

    ... 올라가는 건 아닙니다. 주식도 그렇잖아요. 초저금리가 10년 지속됐는데 박스권에서 머물렀고요. 성장이 있어야 자산가격이 올라가는 겁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이 자산가들만 좋았던 세상이거든요. 실물경제는 안 좋아지니까 국제통화기금(IMF) 같은 기관이 코로나 생기기 전부터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을 경고했거든요. IMF가 굉장히 보수적인 기관이잖아요. 한국 외환위기 때 아주 참혹한 구조조정을 압박했던 기관인데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0년을 ...

    한국경제 | 2020.06.06 07:00 | 장경영

  • thumbnail
    법인세 인상하라는 민노총 위원장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5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법인세를 인상해 고용안전망 유지에 필요한 재원을 확충하라고 요구했다. 기재부와 민주노총에 따르면 이날 김 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를 찾아 ... 부총리는 당시 일정상 이유로 만남을 거절했다. 이날 면담에서 김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노동자 해고 금지, 부의 재분배,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파견·용역 ...

    한국경제 | 2020.06.05 17:15 | 강진규

  • thumbnail
    정부 주도의 재정 정책이란 유료

    (한경비즈니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 위기에 대한 우려가 깊어지면서 최근 ‘케인지언 정책’이 자주 언급되고 있다. 케인지언 정책은 영국의 경제학자 존 메이너드 케인스에 의해 제창된 ... 국가의 정책에 반영돼 그 아래에서 각국의 복지나 공공투자가 충실하게 이뤄졌다. 하지만 1970년대가 되자 각국에서 재정 적자가 확대돼 케인지언 정책의 정당성이 재평가됐다. 1980년대에는 밀턴 프리드먼을 뒤따르던 통화주의자들이 경제학에서 ...

    모바일한경 | 2020.06.05 14:20 | 한경 매거진

전체 뉴스

  • thumbnail
    정부, 유연한 재정준칙 도입 검토…21대 국회서도 논의 개시

    '2065년까지 장기재정전망' 결과 토대로 8월말까지 도입 여부·내용 결정 정책팀 = 정부가 올 하반기에 한국적 상황에 맞는 유연한 재정준칙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재정준칙은 재정수지, 재정지출, 국가채무 등 재정 ... 내용적으로 예외를 두거나, 유연한 준칙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다. 감사원도 최근 낸 감사보고서에서 "최근의 세계적 경제위기와 같은 상황에서 재정준칙의 경직적인 운영은 오히려 경제 위기를 증폭시키거나 확대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

    한국경제 | 2020.06.07 06:01 | YONHAP

  • thumbnail
    한국 구조적 재정수지 0.9% 흑자…악화속도는 OECD 2위

    ... 전문가들은 올해 단기적으로 재정적자가 늘어나는 것은 불가피하더라도 재정이 구조적인 적자 상태에 빠지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한다. 수입보다 지출이 더 많은 구조로 정부 재정이 짜이면 호경기에도 재정 흑자를 많이 낼 수가 없고 불경기에는 더 큰 적자에 빠지기 때문이다.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도 쉽지 않고 기축통화국도 아닌 만큼 재정위기 가능성도 커진다. 김우철 서울시립대 교수는 "구조적 재정수지 지표가 나빠졌다는 것은 정부가 기초연금 등 재량적인 ...

    한국경제 | 2020.06.07 06:01 | YONHAP

  • thumbnail
    2차 재난지원금 10조, 기본소득 310조 필요…재정건전성 우려

    ... "인기영합적 지급"…홍남기 "전혀 검토한 바 없다" 정책팀 = 정치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을 또 지급하자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기에 재난 상황이 아닌 평시에도 모든 ... 효율적으로 극복하기 위한 '실탄'이 부족해질 것이라고 우려한다. 김우철 서울시립대 교수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위기 상황에서 재정을 확장적으로 쓰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한 2차 추경은 큰 효과가 없었다고 본다"며 ...

    한국경제 | 2020.06.07 06:01 | YONHAP

사전

로버트 배로 [Robert Barro] 경제용어사전

... 논문에서 '합리적 기대이론'의 기틀을 제시했다. 경제 주체들이 미래의 조세부담을 예상하고 현재 소비를 줄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지출은 경제적 효과가 크지 않다는 이론이다. 이 논문은 지금도 가장 많이 인용되는 논문 중 하나로 꼽힌다. 배로 교수는 시장경제와 자유무역을 통한 경제 성장을 강조한다.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한국의 금리, 경제발전 등을 연구했고 외환위기 직전 포스코연구소 초청 연구위원으로 활동했다. 2003년 서울대에서 3주간 아홉 차례에 걸친 강의료로 5만달러를 받아 ...

유럽통화기금 [European Monetary Fund] 경제용어사전

경제위기 상황에서 유럽 각국에 구제 금융을 해주는 유럽연합(EU)판 국제통화기금(IMF)이다. 2017년 말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유로존(유로 사용 19개국) 구제금융기구인 유럽안정화기구(ESM)를 유럽통화기금(EMF)으로 탈바꿈시키자는 제안을 하면서 소개된 개념이다. 2017년 12월 EU 집행위는 경제위기에 봉착한 회원국들을 재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EMF 설립 법률 초안을 발표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또한 유로존이 '경제적 ...

PHIGS [Poland, Hungary, Italy, Greece, Spain] 경제용어사전

폴란드, 헝가리, 이탈리아, 그리스, 스페인. 2018년 6월 미국의 CNN이 유럽연합(EU) 위기의 진앙이 될 수 있다고 지목한 국가들이다. 2012년 촉발된 남유럽발 재정위기는 그리스, 스페인 등의 막대한 부채와 만성 재정적자, 금융회사 부실이 원인이었다면, 2018년에는 EU와 개별 국가의 정치적 대립이 위기의 뇌관 역할을 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서민 복지를 앞세운 포퓰리즘(대중영합주의) 정당 '오성운동'과 EU의 난민정책에 반기를 든 극우정당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