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모닝브리핑] 미국, 中 환율조작국 지정 해제…S&P·나스닥 또 사상최고치

    ... 구속의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승리는 지난해 5월에도 구속 갈림길에 섰으나 당시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영장 재청구보다는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 어제 보다 더 추워요…서울 영하 5도 출근길 오늘 아침은 어제보다 더 쌀쌀합니다. 오전 기온은 서울 영하 5도, 인천 영하 3.2도, 춘천 ...

    한국경제 | 2020.01.14 07:08 | 김예랑

  • thumbnail
    '칼자루' 쥔 추미애 법무장관, 靑 겨냥 檢수사진 한꺼번에 바꾸나

    ... 검찰권 행사가 필요하다”며 “절제된 수사과정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고 인권 보호도 이뤄져야 당사자 모두가 수긍하는 수사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검찰의 조 전 장관 수사를 에둘러 비판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검찰은 이날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 송병기 울산부시장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그의 구속영장 재청구를 검토하고 있다. 안대규/이인혁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13 17:28 | 안대규/이인혁

  • thumbnail
    靑 하명수사 핵심 '송병기'…울산 총선 출마 만지작

    ... 출마하겠다는 뜻을 주변에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선에 당선돼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서다. 다만 송 부시장이 출마하려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관련 수사 관련 별다른 혐의점이 없어야 한다. 검찰이 송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를 검토하는 상황에서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 더불민주당 경선과 자유한국당 등과의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관측된다. 남구갑에는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장 출신인 심규명 변호사가 버티고 있다. 한국당의 경우 이채익 현 국회의원, 김두겸 ...

    한국경제 | 2020.01.13 15:08 | 윤진우

전체 뉴스

  • thumbnail
    조국 잇단 기소…검찰 중간간부 인사 앞두고 사건처리 속도

    ... 10월 30일 대보건설 등 4개사를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본격화한 지 79일 만이다. ◇ 이르면 21일 중간간부 인사 단행…수사팀 해체 관측도 검찰은 지난달 27일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된 후 영장 재청구 없이 3주 만에 불구속기소 하며 신병처리를 마무리했다. 보강 수사 과정에서 새로 바뀐 사정이 없기도 하지만, 이르면 이달 21일 단행될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염두에 두고 사건 처리에 속도를 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법무부는 지난 ...

    한국경제 | 2020.01.17 18:51 | YONHAP

  • thumbnail
    [일지]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부터 두차례 검찰 기소까지

    ...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증거위조교사 등 11개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 ▲ 10월 23일 = 법원, 정경심 씨 구속영장 발부. 서울구치소 수감. ▲ 10월 29일 = 검찰, 조 전 장관 동생 구속영장 재청구. ▲ 10월 30일 = 검찰,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 관련 대보건설 등 4개사 압수수색. ▲ 10월 31일 = 법원, 조 전 장관 동생 구속영장 발부. 서울동부구치소 수감. ◇ 11월 ▲ 11월 4일 ...

    한국경제 | 2020.01.17 16:54 | YONHAP

  • thumbnail
    시민단체 "'세월호 부실구조' 해경지휘부 영장기각한 법원 규탄"

    ... 왜곡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입장문을 통해 "세월호가 기울기 시작한 후 무려 2시간 가까이 304명이 생존의 기회가 있었지만,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책무를 가진 사람들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세월호 참가는 국가범죄"라고 비판했다. 이어 "해경지휘부에 대한 범죄 혐의와 구속 사유를 보다 철저히 준비해 신속히 구속 영장을 재청구 해달라"고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에 요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1.13 12:06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