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지인 여동생 성폭행' 단디, 혐의 인정…검찰 징역 3년 구형

    ...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로듀서 겸 가수 단디(33·안준민)에게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3일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 심리로 열린 단디의 성폭행 혐의 공판 기일에서 검찰은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처음 조사를 받을 때 범행을 부인했고, 피해자와도 합의하지 못했다. 죄질이 좋지 않다"며 징역 3년과 함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취업제한명령을 구형했다. 단디 측은 혐의를 ...

    HEI | 2020.07.03 11:32 | 김수영

  • thumbnail
    검찰 "목적 갖고 수사 안 해" vs 조국 측 "정치적 맥락 반영됐다"

    ... 특정인을 처벌하고자 하는 마음은 전혀 없었다"라면서 "실체에 다가가지 못하면 국민이 납득하지 못하고 나 자신이 수사 전문가로서 부끄럽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검찰의 발언은 지난 공판에서 재판부가 "이 사건은 검찰 개혁을 시도한 피고인에 대한 검찰의 반격이라고 보는 일부 시각이 존재한다"고 언급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해당 발언은 재판 전에 증인이 검찰에서 진술조서를 확인하는 관행이 적절한지 따지는 과정에서 ...

    한국경제 | 2020.07.03 11:18 | 조준혁

  • thumbnail
    10대조카 성폭행 후 "IQ 56, 선처 요청"…알고보니 '전자발찌 착용' 전력

    ...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측은 범행을 인정하면서도 "술을 많이 마셔 심신미약 상태에서 범행을 저질렀다. 아이큐(IQ)가 56에 불과한 지적장애 2급인 점을 고려해달라"며 선처를 요구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가 이전에도 2차례 성범죄를 저질러 처벌 받은 전력이 있는 점을 토대로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A씨가 이미 성범죄로 위치추적장치를 부착한 적이 있는 점과 상해와 절도 등의 혐의로 법원에서 처벌을 받은 전력도 고려됐다. 재판부는 ...

    한국경제 | 2020.07.03 11:14 | 이미경

전체 뉴스

  • thumbnail
    혼자 사는 치매 노인 강제추행 70대 집행유예

    ... B(80)씨의 몸을 만지는 등 강제추행하고 유사 강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치매를 앓고 있던 피해자가 혼자 지낸다는 사실을 알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와 연인 관계였다"며 범행을 부인하던 A씨는 이후 범행을 모두 인정했다. 재판부는 "범행 동기나 경위 등을 고려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면서도 "다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합의금으로 3천만원을 지급한 점 등을 살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11:08 | YONHAP

  • thumbnail
    "확진자 나온 식당" 허위댓글 올린 20대, 벌금 500만원

    ...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A(25)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월 생활정보를 공유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동 △△식당 가지 마세요. 거기서 월요일에 코로나 확진자 나왔습니다'라는 허위의 글을 올려 식당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A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되, 피해자인 가게 운영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벌금형을 선고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09:47 | YONHAP

  • thumbnail
    교통사고로 숨진 어린이집 원생…운전자·인솔 교사 금고형

    ... 조사됐다. 이에 A씨는 전방을 제대로 살피거나 조향·제동장치를 정확히 조작하지 않은 과실로, B씨는 통행 차량을 미리 제지하는 등 아동들이 안전하게 도로를 건너도록 해야 할 업무상 주의의무를 게을리한 혐의로 각각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업무상 주의의무 위반이 겹치면서 사고가 발생했고, 그로 인해 피해자가 사망해 그 결과가 무겁다"라면서 "피해자는 판단과 사리 분별 능력이 미약한 만 2세의 어린 유아라는 점에서 이 사고는 전적으로 피고인들의 잘못에 의한 ...

    한국경제 | 2020.07.04 07:33 | YONHAP

사전

사실적시 명예훼손죄 경제용어사전

현행법상 허위가 아닌 사실을 말해도 명예훼손죄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재판부는 해당 범죄에 대해 최고 징역 2년 또는 500만원의 벌금형 선고가 가능하다. 다만 '오로지 공공의 이익에 관한 표현'이라면 처벌을 피할 수 있다. 그래서 법원의 공공 이익에 대한 판단에 따라 처벌 여부가 갈린다.

김영란법 합헌 경제용어사전

... 합헌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김영란법은 두 달 뒤인 2016년 9월28일 부터 본격 시행된다. 헌법재판소는 법 적용 대상에 언론인과 사립학교 관계자를 포함한 부분은 재판관 7(합헌) 대 2(위헌) 의견으로 합헌 결정했다. 재판부는 “교육과 언론이 국가와 사회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고 이들 분야의 부패는 그 파급 효과가 커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장기적”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배우자가 법이 금지한 금품을 수수한 경우 법 적용 대상자가 이를 신고하도록 한 조항도 ...

잊힐 권리 [the right to be forgotten] 경제용어사전

... 논의는 2014년 5월 유럽사법재판소(ECJ)의 한 판결로부터 촉발됐다. 당시 스페인 변호사 마리오 곤살레스는 구글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과거에 빚 때문에 집이 경매에 부쳐진 내용이 담긴 기사가 구글에서 검색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재판부는 “사생활을 침해할 수 있다”며 “검색 결과를 지우라”고 판결했다. 이후 유럽에서는 2개월간 8만건 이상의 포털 게시글 삭제 요청이 쇄도했다. 프랑스 정보보호 기관인 정보자유국가위원회는 최근 “구글이 잊힐 권리를 ...

웹문서

  • [동물법 칼럼 16] 이웃집 시골개 장군이의 '개다운 삶' - 게임톡

    ... 죽이는 방법 중 잔인하지 아니한 도축 방법은 사실상 없다”라며 도축업자에게 무죄를 선고하였지만, 대법원은 “잔인성에 관한 논의는 시대와 사회에 따라 변동하는 상대적, 유동적인 것”이라고 이를 파기 환송하였고, 재판부는 개의 뇌 부위에 직접적으로 높은 전류를 흘려야 완전히 의식을 잃고 고통을 못 느끼는데 주둥이에 전류를 흘리면 도살당한 개는 죽음의 순간에 고통을 느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아 벌금 100만원을 선고 유예했다. 살아있는 것의 &l...

    http://gametoc.hankyung.com/news/articleView.html?idxno=53714
  • 조망 관련 최근 판결에 대한 법적 고찰

    ... 논란이 되어 왔었는데, 향후 분쟁해결과정에서는 이 판결에서 제시한 여러 가지 기준을 종합하여 판단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대법원 판결을 근거로 2010. 9. 17. 선고된 서울중앙지방법원 2009가합78806호 사건의재판부는 다음과 같이 판단하였다. “--- 분양계약을 체결할 당시 이 사건 오피스텔 S동과 맞닿아 있는 이 사건 콘도부지에 4층이 넘는 규모의 건물이 들어서지 않을 것이라고 믿은 것은 이 사건 분양계약과 관련하여 동기의 착오에 해당한다고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17_1&no=360&category=0&ch=land
  •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상의 범위를 초과하여 지급된 차임의 반환청구(상)

    ... 보증금이 수수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 경우, 초과지급된 차임 등에 대해 반환받을 권리가 있는지에 관해서 실무상 혼선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 문제로 재판 중인 임차인의 상담을 받게 되었는데 '진행 중인 재판의 담당 재판부가 초과지급된 차임반환에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다'는 이야기를 전해듣고서 관련 판결과 법리를 정리해보게 되었 다(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시행 직후 필자는, '임차인 보호라는 법취지를 고려하면 한도를 초과하여 수수된 차임은 강행법규를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117_1&no=351&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