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올 법인세수 6년 만에 첫 감소…법인세수 결손 8조원 달할 것"

    올해 정부의 법인세 세수가 작년보다 15조원 이상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지난해 기업들의 실적 악화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20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법인세수는 56조5000억원으로 지난해(72조2000억원)보다 15조7000억원(21.7%)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한경연 추정대로라면 2014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법인세수가 감소하게 된다. 한경연은 3월 ...

    한국경제 | 2020.05.20 17:19 | 이수빈

  • 경영계, 공정경제 법안 내세워 "기업 투자의욕 꺾일 것"

    경영계는 공정거래법상 전속고발권 폐지와 일감 몰아주기 규제 강화 등 여당의 ‘공정경제’ 법안이 기업 활동에 족쇄가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기업의 투자 의욕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이유에서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전속고발권이 사라지면 기업들은 공정위와 검찰의 이중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비슷한 사안에 두 기관의 판정이 다를 경우 기업들의 부담...

    한국경제 | 2020.05.17 17:52 | 김보형

  • 중소기업 "정부 지원조건 까다롭고 대상 너무 적다"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대규모 지원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상당수 중소기업이 정부 지원책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정부 지원 대상과 조건이 너무 협소하다는 이유가 가장 많았다. 지난달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가 중소기업 60곳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결과다. 현재 정부가 시행하는 중소기업 지원 대책에 대해서는 불만족(33.3%)과 매우 불만족(16.7%) 등 부정적인 평가가 50%에 달했다. 만족(10.0%)과 ...

    한국경제 | 2020.05.05 17:39 | 김동현

전체 뉴스

  • thumbnail
    전경련 "스마트시티 성공 요인은 개방성·자율성·자발성"

    ... 조언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4일 민간 부문이 주도하는 해외 스마트시티의 주요 성공 요인으로 ▲ 정부의 개방성 ▲ 민간의 제안·주도가 가능한 자율성 ▲ 지역 기업과 주민의 자발적 참여 등을 꼽고 이같이 주장했다. 전경련은 캐나다 토론토의 워터프론트, 일본의 도요타 우븐 시티, 핀란드 헬싱키의 칼라사타마 등의 사례를 예로 들었다. 토론토 워터프론트 사업은 정부가 민간에 권한을 부여하고 민간 제안을 수용한 높은 개방성이 특징이다. 캐나다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5.24 11:01 | YONHAP

  • thumbnail
    "미국, 규제 1개 만들면 7.6개 없애…한국도 수량관리 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규제 1개를 만들면 7.6개를 없애는 등 규제개혁 목표를 초과달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1일 트럼프행정부 규제개혁 성과에 관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미국은 규제 1개 신설시 기존 규제 2개를 폐지하는 '2:1 규칙'이 목표를 3배 넘게 초과 달성했다. 규칙 도입 첫 해엔 2017년엔 신설 1개당 22.3개를 없앴고 2018년과 2019년에는 12.6개와 4.3개를 폐지했다. ...

    한국경제 | 2020.05.21 11:00 | YONHAP

  • thumbnail
    "코로나에 외국인 투자 감소 불가피…2분기 이후 급감할 듯"

    ... 축소되면서 우리나라로 오는 외국인 투자도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0일 '2020 세계 해외 직접투자 전망과 한국의 과제' 보도자료에서 올해 외국인직접투자는 작년 대비 상당폭 감소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외국인직접투자는 신고 기준(32억7천만달러)으로는 작년 동기보다 3.2% 늘었지만 도착 기준(24억1천만달러)으로는 17.8% 감소했다. 전경련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 반영되는 2분기 이후에는 급격히 ...

    한국경제 | 2020.05.20 06:00 | YONHAP

사전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Businss Round Table] 경제용어사전

미국 내 200대 대기업 협의체다.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이익단체로 시가총액이 미국기업 전체의 20%에 달하는 미국 최대 경영자 단체로 1972년 설립됐다다. 전미제조업협회(NAM), 미국 상공회의소(US Chamber of Commerce)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로비단체로 꼽힌다. 한국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과 비슷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원가회수율 경제용어사전

... 나눈 값. 100% 이상이면 한전이 전기를 원가보다 비싸게 팔았다는 의미다.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폭탄 논란 속에 상대적으로 싼 산업용 전기요금이 특혜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반박 자료를 내놨다. 전경련은 2016년 8월24일 '산업용 전기요금의 오해와 진실'이란 자료에서 한국전력이 산업용 전기요금을 원가 이하로 공급한다는 지적에 대해 “산업용 전기의 원가회수율은 2014년 102%, 2015년 109%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 [APEC Business Advisory Council] 경제용어사전

... 공식 민간 자문기구로 1996년에 설립되었다. ABAC 위원은 중소기업 대표 1명을 포함, 회원국별로 정상이 임명한 기업인 3명으로 구성된다. APEC 의장국 기업인 1인이 ABAC 의장이 되어 연간 4차의 회의를 주도하며, 전경련 산하 ABAC 한국위원회 사무국에서 회의를 주관한다. 또한, 제 1차 정상회의 직후 ABAC위원들은 정상과의 대화의 시간을 갖고 민간 기업인의 의견을 정상들에게 전달하게 된다. 2005년 11월 열린 ABAC회의에서는 무역자유화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