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요미우리 "北, 긴급시 김여정 최고지도자 권한 대행 준비"

    ... 이어받은 '백두 혈통'이면서 김 위원장과는 스위스에서 함께 유학했다. 김 위원장이 가장 신뢰하는 측근으로 북한 내 2인자로도 알려졌다. 김여정은 3월 3일과 22일에 자신의 명의로 남북 및 북미 관계에 관한 담화를 발표하기도 했다. 요미우리는 김여정이 21일 김 위원장의 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 사찰 때 동행한 것은 군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첫걸음이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22 09:18

  • thumbnail
    북한, 전날 발사체 '초대형 방사포' 확인…김정은 불참 추정

    ... 확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국방과학원에서는 조선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술 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번 확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하였다"며 "시험 사격은 성... 230㎞, 고도는 약 30㎞로 탐지됐다. 탄도 미사일과 방사포의 가장 큰 차이는 유도장치의 여부인데, 방사포는 통상 유도장치 없는 로켓을 사용해왔다. 그러나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라고 밝힌 무기의 경우 목표물에 대한 명중률을 높이고자 유도 ...

    한국경제 | 2020.03.30 07:46 | 오정민

  • thumbnail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 발사…이달만 4번째[종합]

    ... 안에 낙하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21일 북한판 에이태킴스를 발사했다. 당시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술유도무기 시범 사격을 참관했다고 밝히며 발사체의 사진을 공개했다. 당시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약 410㎞, 고도는 약 50㎞로 탐지됐다. 북한은 새 무기를 공개한 이후 최대 사거리를 시험해보기 위해 서해안 지역에서 내륙을 관통하는 시험발사를 실시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에이태킴스는 미국의 록히드마틴이 개발한 전술 지대지미사일이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20.03.29 08:50 | 한민수

전체 뉴스

  • thumbnail
    '핵 억제력' 다시 꺼내든 북한, SLBM용 잠수함 건조 속도내나

    ... 북한 매체에 관련 표현이 이따금 다시 등장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국방과학원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발표하며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데 이어 작년 말 당 전원회의를 통해서는 '새 전략무기'를 ... 작년 5월 이후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대구경 조종방사포(400㎜급), 북한판 에이테킴스급인 전술유도무기, 초대형 방사포(600㎜급) 등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시험사격하면서 실전 배치를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5.24 14:06 | YONHAP

  • thumbnail
    "북한, 긴급시 김여정 최고지도자 권한 대행 준비"[요미우리](종합)

    ... 스위스에서 함께 유학했다. 김 위원장이 가장 신뢰하는 측근으로 북한 내 2인자로도 알려졌다. 김여정은 3월 3일과 22일에 자신의 명의로 남북 및 북미 관계에 관한 담화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가 같은 날 21일 김 위원장의 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 사찰 때 동행한 것은 군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첫걸음이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요미우리 보도 내용과 관련해 북일 관계에 ...

    한국경제 | 2020.04.22 11:56 | YONHAP

  • thumbnail
    "북한, 긴급시 김여정 최고지도자 권한 대행 준비"[요미우리]

    ... 김여정은 김일성 주석의 피를 이어받은 '백두 혈통'이면서 김 위원장과는 스위스에서 함께 유학했다. 김 위원장이 가장 신뢰하는 측근으로 북한 내 2인자로도 알려졌다. 김여정은 3월 3일과 22일에 자신의 명의로 남북 및 북미 관계에 관한 담화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가 같은 날 21일 김 위원장의 전술유도무기 시험발사 사찰 때 동행한 것은 군에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첫걸음이었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요미우리는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22 09:12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