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신한 PWM센터가 들려주는 재테크 이야기] 메자닌 상품이 뭐길래

    ... 1층과 2층 사이에 있는 라운지 공간을 의미하는 이탈리아어로 채권과 주식의 중간 위험 단계에 있는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주가 상승장에는 주식으로 전환해 자본 이득을, 하락장에서는 채권 보유로 원금보장에 사채 행사가격 조정(리픽싱)과 이자소득을 챙길 수 있다. 좀 더 현명한 투자를 위해 기업은 왜? 메자닌이라는 방식을 선택하여 투자자를 모으는지, 투자자 입장에서는 어떠한 점이 유리한지 좀 더 자세히 확인해 ...

    스내커 | 2018.06.26 17:57

  • thumbnail
    코스닥 벤처펀드發 CB '이상과열'에 운용사들 자정결의… "묻지마 CB 투자 자제하겠다"

    코스닥 벤처펀드 운용사 대표들이 25일 한자리에 모였다. 코스닥 벤처펀드 흥행으로 엉뚱하게 전환사채(CB) 시장이 과열 양상으로 치닫자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운용사 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묻지마 CB 투자’를 ... 벤처기업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운용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운용사들은 콜옵션 비중이 50% 이상 또는 전환가격이 할증되거나 리픽싱(전환가격 재조정) 조건이 없는 CB를 포트폴리오에 담지 않기로 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

    한국경제 | 2018.06.25 18:40 | 조진형

  • thumbnail
    CB발행 99%가 사모… '그들만의 코스닥' 변질

    기존 주주에 불리한 전환사채(CB)가 사모 방식인 3자 배정으로 무분별하게 발행되고 있어 주주보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CB는 투자자에 리픽싱(전환가액 하향 조정) 등 유리한 조건을 부여해 기존 주주에게 불리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CB는 기존 주주를 대상으로 하는 공모가 아니라 ‘큰손’을 대상으로 하는 사모로 발행된다. 기존 주주를 보호하기 위한 ‘3자 배정 배제’ ...

    한국경제 | 2018.05.27 18:41 | 조진형

전체 뉴스

  • thumbnail
    [이슈+] 주가 올라 울상인 기업들?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등으로 자금을 조달했던 코스닥 상장사들이 주가가 올라도 울상을 짓고 있다. 국제회계기준(IFRS) 도입으로 전환가액 조정(리픽싱) 조항이 들어간 CB, BW는 파생상품손실로 분류돼 당기순손실을 ... 디지캡이 순손실을 기록한 것은 교환사채(EB) 때문이었다. 지난 4월 디지캡은 8000원에 20만주 규모로 교환사채를 발행했다. 현재 IFRS 상에선 전환가액 조정(리픽싱) 조항이 들어간 CB, BW 등은 파생상품으로 분류된다. ...

    한국경제 | 2018.08.31 14:32 | 고은빛

  • 카페24 "주가 상승에 파생상품 평가손실…영업상황과 무관"

    ... 영업과는 무관하다"고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카페24는 지난해 8월 발행한 275억원 규모의 제10회차 신주인수권부사채(BW)로 인해 올 6월 말 기준 540억원 규모의 파생상품금융부채 평가손실이 발생했다고 지난 14일 공시한 바 있다. 카페24는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K-IFRS)에서는 BW에 리픽싱(전환가액 조정)이 부여돼 있는 경우 주가 변동에 따라 공정가치가 달라지기 때문에 부채로 규정하고 있다"며 "주가가 ...

    한국경제 | 2018.08.16 11:03 | 오정민

  • thumbnail
    [스타트업 CEO의 경영노트] 잘못 받은 투자는 毒… 경영권 흔드는 '위험한 계약서'

    ... 범위를 제한하는 것이 좋다. 또 투자자가 알고 있는 사항이라 하더라도 기재해야 한다. 계약서에 적지 않았다가 배상 판결을 받은 사례가 있다. ④ 지분가치= 투자자가 최대 몇 주까지 가져갈 수 있는지 반드시 계산해야 한다. 리픽싱(refixing·전환사채나 신주인수권부사채 등의 행사가격을 주가와 연동해 조정하는 것)도 일어날 수 있다는 전제 하에 여러 경우의 수를 따져보면 된다. 스타트업 투자는 한 번에 끝나지 않고 2차, 3차, 그 이상으로 ...

    한국경제 | 2018.05.29 09:23 | 임현우

사전

메자닌 [Mezzanine] 경제용어사전

메자닌은 건물 1층과 2층 사이에 있는 라운지 공간을 의미하는 이탈리아어로 채권과 주식의 중간 위험 단계에 있는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에 투자하는 것을 말한다. 주가 상승장에는 주식으로 전환해 자본 이득을 취할 수 있고, 하락장에도 채권이기 때문에 원금보장이 되는 데다 사채 행사가격 조정(리픽싱)에 따른 이득을 챙길 수 있다. 메자닌투자는 발행기업의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을 점검해 선별 투자하는 게 관건이다. 주식과 채권의 성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