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미약품 새 회장에 송영숙 씨

    한미약품이 신임 회장에 송영숙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사진)을 추대했다고 10일 밝혔다. 송 회장은 고 임성기 전 한미약품 회장의 부인이다. 송 회장은 1948년 경북 김천에서 태어나 1970년 숙명여대 교육학과를 졸업했다. 2002년부터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2003년 한미사진미술관을 설립하고 2017년 프랑스 정부 문화예술공로훈장인 슈발리에장을 받았다. 2017년부터 한미약품 고문으로 활동 중이다. 송 회장은 한미약품과 계열사 ...

    한경헬스 | 2020.08.10 16:12 | 박상익

  • thumbnail
    [속보] '인보사 의혹'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구속심사 연기

    ...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이창수 부장검사)는 지난 25일 이 전 회장에 대해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시세조종, 배임증재, 약사법 위반과 사기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전회장은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인보사 2액 성분에 대해 '연골세포'로 품목허가를 받았음에도 허가 내용과 다른 '신장유래세포(GP2-293)' 성분으로 제조·판매한 ...

    한국경제 | 2020.06.29 09:29

  • thumbnail
    김우중 前회장 타계…각계 인사들의 회고 "청년에 꿈·도전 심어주신 분"

    “김우중 대우그룹 회장님을 뵙고 싶습니다.” 1989년 어느 날. 당시 40대 열혈 문인이던 이문열 작가는 무작정 대우그룹 비서실에 전화를 했다. 밥 먹고 살기도 어려운 6명의 젊은 작가를 도와달라는 요청을 하기 위해서였다. 생면부지인 김 전 회장은 두말 않고 “한번 와보라”고 했다. 이 작가는 김 전 회장을 찾아가 “뛰어난 젊은 작가들이 배를 곯아 글을 쓰지 못할 지경이다. 도와달라&rd...

    한국경제 | 2019.12.11 17:29 | 장창민/은정진

전체 뉴스

  • thumbnail
    中국유금융기업 前회장, '역대 최대' 3천억원 뇌물혐의 인정

    중국의 한 대형 국유금융기업 회장을 지낸 인사가 중국 건국 후 최대인 3천억원 규모의 뇌물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12일 신화통신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중국 화룽(華融) 자산관리 주식유한회사 회장을 지낸 라이샤오민(賴小民)은 전날 톈진(天津)시 제2 중급인민법원에서 열린 1심 재판에서 17억8천800만 위안(약 3천51억원) 규모 뇌물수수 혐의를 인정했다. 라이샤오민은 중국 인민은행과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에서 오랫동안 근무했으며, 200...

    한국경제 | 2020.08.12 14:22 | YONHAP

  • thumbnail
    200억대 임금체불 성원그룹 전윤수 전회장 징역 5년·20억 추징

    부회장이자 아내 조모씨는 집행유예…법원 "기업 사유화로 죄질 나빠" 10년 전 200억대의 임금을 체불하고 미국으로 도피했다가 지난해 입국해 구속 기소된 성원그룹 전윤수(72) 전 회장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이창열 부장판사)는 18일 근로기준법 위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및 배임)·강제집행 면탈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 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20억 8천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또 함께 기...

    한국경제 | 2020.02.18 15:37 | YONHAP

  • thumbnail
    '횡령·성폭행' 혐의 정종선 고교축구연맹 前회장 구속(종합)

    고교 축구부 감독 시절 훈련보상금 횡령·학부모 성폭행 의혹 법원 "추가 증거자료 고려하면 범죄 혐의 소명돼" 횡령 및 성폭행 의혹을 받는 정종선(54)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1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정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종전 구속영장 기각 전후의 수사 경과와 추가 증거자료를 고려하면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한국경제 | 2020.01.17 22:3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