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200억대 임금체불 성원그룹 전윤수 전회장 징역 5년·20억 추징

    부회장이자 아내 조모씨는 집행유예…법원 "기업 사유화로 죄질 나빠" 10년 전 200억대의 임금을 체불하고 미국으로 도피했다가 지난해 입국해 구속 기소된 성원그룹 전윤수(72) 전 회장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이창열 부장판사)는 18일 근로기준법 위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및 배임)·강제집행 면탈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 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하고, 20억 8천만원 추징을 명령했다. 또 함께 기...

    한국경제 | 2020.02.18 15:37 | YONHAP

  • thumbnail
    '횡령·성폭행' 혐의 정종선 고교축구연맹 前회장 구속(종합)

    고교 축구부 감독 시절 훈련보상금 횡령·학부모 성폭행 의혹 법원 "추가 증거자료 고려하면 범죄 혐의 소명돼" 횡령 및 성폭행 의혹을 받는 정종선(54)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1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정 전 회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종전 구속영장 기각 전후의 수사 경과와 추가 증거자료를 고려하면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한국경제 | 2020.01.17 22:35 | YONHAP

  • thumbnail
    '횡령·성폭행' 혐의 정종선 고교축구연맹 前회장 영장심사 출석

    고교 축구부 감독 시절 훈련보상금 횡령·학부모 성폭행 의혹 횡령 및 성폭행 의혹을 받는 정종선(54)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7일 법원에 출석했다. 정 전 회장의 영장실질심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시작됐다. 축구 국가대표 출신인 정 전 회장은 서울 언남고 감독 재임 시절 학부모들에게서 축구부 운영비 등 각종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아...

    한국경제 | 2020.01.17 10:35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