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20대 고시출신 세무서장 없앤다' .. 일본 대장성

    ... 채용한 직원을 발탁해 임명하기로 확정했다. "20대 후반에 지방의 성주역할을 하면서 몸에 밴 그릇된 엘리트의식이 접대독직 파문의 원인"이라는 항간의 비판을 받아들인 결과다. 대장성은 지금까지 입성 7~8년째인 국가공무원 상급시험(고시) ... 지방세무서장으로 내보내 제왕학을 배우도록 해왔다. 그러나 28~29세에 "지방의 유력인사"로 대접받으면서 이들이 과잉접대 문화에 빠져들게 된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현재 전국5백24개의 세무서중 8개 세무서장을 지난 90~91년에 ...

    한국경제 | 1998.06.08 00:00

  • '신일본제철 살렸듯 일본경제 살릴까' .. 경단련 이마이회장

    26일 취임한 이마이 다카시 신임 일본 게이단렌 회장(신일본제철회장.68)이 장기불황과 접대독직파문등으로 흔들리고 있는 일본재계의 위상을 회복시킬수 있을까. "재계총리"로 통하는 게이단렌회장에 쇼와(26년이후)생으로는 처음으로 취임한 이마이회장의 행보가 주목된다. 그는 취임 일성으로 "위기야 말로 찬스"라고 선언하면서 "일본경제 재생을 위한 세제개혁 규제완화등 구조문제해결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게이단렌을 통한 돈이 ...

    한국경제 | 1998.05.27 00:00

  • 일본 차/증권업계 '불황기 명암' .. 자동차업체, 매출 쑥쑥

    ... 영업수익을 올리면서 지난기의 3.1배인 7백53억엔의 경상이익을 냈다. 반면 일본계의 경우 영업이익이 1조7천1백20억엔으로 전기에 비해 24%나 줄어들면서 8백61억엔의 경상적자를 냈다. 전체 2백22사 가운데 30개사만이 경상흑자를 냈다. 외자계가 높은 신뢰도와 차별화된 상품을 앞세워 주식시장침체, 접대독직파문등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일본증권사를 코너로 몰아부치고 있는것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5월 22일자 ).

    한국경제 | 1998.05.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