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사설] 文정부 남은 1년, 실패한 경제정책이라도 바로잡아야

    ... 실정(失政)에 대한 불만이 쌓이고 쌓였기 때문이다. ‘일자리 정부’를 내걸었지만 고용상황은 거의 매달 ‘사상 최악’ 행진이다. 경제약자를 돕겠다던 ‘최저임금 인상’ ‘비정규직 제로’ 정책은 오히려 소득 격차를 확대했고 비정규직 숫자를 대폭 늘려놨다. 기업을 옥죄고 기업인을 형사처벌하는 규제 일변도 기업정책은 투자와 일자리 감소는 물론 경제활력까지 떨어뜨렸다. 신기술과 혁신은 기득권 집단의 반발로 조기에 ...

    한국경제 | 2021.04.09 17:42

  • thumbnail
    "네이버 900명? 텐센트는 8000명"…중국도 'IT인재유치' 전쟁

    ... 업계에 따르면 세계 1위 게임업체 텐센트는 오는 15일까지 총 8000여명에 달하는 인턴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봄 3000명 대비 3배 가까운 수치로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지난해 텐센트는 기술직 인턴 70%를 정규직으로 채용했다. 텐센트는 인턴 직원을 '실습-육성-고과-고용' 단계를 거쳐 정직원으로 전환하고 있다. 인턴 직원들은 충칭(重慶)·톈진(天津)·항저우(杭州)·청두(成都) 등 15개 ...

    한국경제 | 2021.04.09 07:52 | 조아라

  • thumbnail
    [이슈 프리즘] 우물 안 개구리들만 고른 잘못

    ... 따돌렸다. 문 정부는 허겁지겁 출범했지만 자신감으로 충만했다. 대다수 경제학자의 반대에도 ‘아마추어 좌파 정책’을 밀어붙였다. 그래도 국민들은 기대를 멈추지 않았다. 아마추어 좌파 경제정책의 첫 번째는 비정규직정규직 전환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공기업부터 볶았다. 비정규직정규직으로 바꾸면 고용이 안정되고 급여가 높아져 좋아질 것이란 순진한 생각이었을 것이다. 국민들은 이어진 정책부터 의심의 눈초리를 두기 시작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

    한국경제 | 2021.04.08 18:09 | 박준동

전체 뉴스

  • thumbnail
    [신간] 대한민국 CEO를 위한 법인 컨설팅 바이블

    ... 변화 속에 CEO의 위험부담은 높아지고 있다. 수년간 여러 차례 바뀐 세법은 고소득자의 세금 부담을 늘어나게 했고, 자산가들에 대한 세무 조사를 강화시킨 것이다. 노무 분야 역시 최저 임금의 큰 폭 상승, 근로 시간 단축, 계약직의 정규직 전환, '저녁이 있는 삶'을 목표로, 다양한 정책들이 추진되고 있다. 근로자의 입장에서는 좋은 변화이지만 CEO의 입장에서는 경영 환경이 그만큼 어려워진 것이다. 저자는 10년 이상 현장에서 CEO 고객들과 함께 하며 쌓은 노하우를 ...

    한국경제TV | 2021.04.09 20:04

  • thumbnail
    [현장이슈] 시니어 산업 변화 가져오는 스타트업…홈케어뿐만 아니라 교육·취업 연계까지

    ... 됐다. 시니어를 대상으로 한 광고나 제품을 위한 모델로 시니어를 기용하면서 고용의 선순환을 이뤄낸다. 업계 관계자들은 “시니어들을 위한 제품이기 때문에 시니어 모델을 채용해서 제품을 홍보하는 것이 선호된다. 모델의 경우 정규직이 아니라 건수별로 근무가 진행되기 때문에 근무의 유연성을 원하는 시니어들과 이해관계도 맞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시니어를 대상으로 한 서비스를 운영하는 스타트업들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 고용노동부, 여성새로일하기본부 ...

    한국경제 | 2021.04.09 17:45 | 조수빈

  • thumbnail
    '컴백홈' 이용진 "정직원 특집 녹화했으나 불방"…3년 만에 '실업 비화' 공개

    ... 시절을 돌아볼 예정이다. 이 가운데 ‘1박 2일 시즌3’에서 동고동락했던 김종민과 이용진이 오랜만에 조우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이용진은 인턴 신분으로 ‘1박 2일 시즌3’에 합류해 정규직 전환을 노리며 찰진 예능감을 뽐냈으나, 합류 3개월만에 예기치 않은 시즌 종영으로 인해 일순간 실업자가 된 바 있는 비운의 소유자. 이날 김종민은 “당시 방송에는 안 나갔는데 이용진의 정직원 환영회를 했었다”며 ...

    스타엔 | 2021.04.09 13:35

사전

가업상속공제 경제용어사전

... 요건'이란 분석이다. 이를 충족해도 '사후관리 요건'이 남는다. 상속인이 상속공제를 적용받은 뒤 7년 이상 최소 80%의 자산을 유지하며 가업에 종사해야 한다. 또 상속인은 사후관리 기간에 가업의 주 업종을 변경할 수 없다. 상속 당시 정규직 근로자의 80% 이상을 매년 유지해야 하는 조건도 있다. 중소기업인 사이에 “상속공제를 받는 건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기보다 어렵다”는 조소 섞인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현실성 없는 '탁상 규제 개혁' 지난해 정부와 국회는 가업상속을 ...

공공기관 직무급제 경제용어사전

... 계획이다. 표준안에는 기존 연공서열형 호봉제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대신 '동일노동-동일임금' 원칙이 적용되는 직무급제를 도입하는 내용이 담긴다. 직무급제를 적용하면 낮은 호봉에서 시작해 연차에 따라 임금이 오르는 호봉제에 비해 초기에는 높은 임금을 받는 대신 인상률은 둔화된다. 신규 정규직 전환 대상자에겐 환영받겠지만 호봉제를 선호하는 기존 정규직 노조의 반발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 정부 관계자는 “기득권 노조의 반발 해소가 관건”이라고 했다.

취업규칙 경제용어사전

... 관한 구체적 사항을 정한 규칙을 뜻한다. 근로기준법 93조엔 상시근로자가 10명 이상인 사업장은 취업규칙을 작성해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2016년말 일본은 인구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을 극복하기 위해 정규직의 부업·겸업을 허용하는 등 노동 유연성을 강화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이런 노동규칙을 담은 '모델 취업 규칙'을 발표할 계획이다. 일본의 정규직 부업허용정책은 국내 기업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것으로 보인다. 국내 법규엔 정규직 근로자가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