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정동채 전 장관, 인도 호주 특사로 임명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을 인도와 호주 특사로 보낸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발표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 특사는 인도·호주와의 협력강화 의지가 담긴 대통령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맬컴 턴불 호주 총리 등 고위 인사를 만나 우리 정부의 비전을 설명하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거대 ...

    한국경제 | 2017.06.14 18:54 | 조미현

  • < 정가스케치 > `서울 불바다' 발언에 충격...DJ

    김대중 아태평화재단이사장은 22일 특사교환을 위한 남북실무접촉에서 북측 박영수단장이 "서울은 불바다가 될 것."이라고 운운한데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고 정동채 재단비서실장이 전언. 김이사장은 "말끝마다 민족운운하면서 어떻게 그렇게 말할수 있는가"라면서 "몇백만명의 무고한 인명이 희생되고 나서 그들이 얻을 것이 무엇인가"고 북 한측을 강력하게 규탄. 그는 또 "박단장이 메모를 보고 읽은 것을 보니 사전에 계획된 ...

    한국경제 | 1994.03.22 00:00

전체 뉴스

  • 모디 총리, 문 대통령에 "인도 빨리 방문해 달라" 초청

    ...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고 인도 외교부는 전했다. 모디 총리는 앞서 5월 10일 문 대통령의 당선이 확정되자 바로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어로 당선 축하 글을 올리며 가까운 시일 내에 만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을 인도에 특사로 보내 정치, 경제, 안보 등 측면에서 인도와 관계를 세계 4강 수준으로 격상시키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rao@yna.co.kr

    연합뉴스 | 2017.07.08 21:28

  • 정동채 특사 "문재인 대통령, 인도와 4강 수준 관계 희망"

    ... 인도 총리에게 대통령 친서 전달…"G20회의서 양자회담 기대" 인도·호주 특사로 15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 경제, 안보 등 측면에서 세계 4강 수준으로 인도와 관계를 격상시키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정 특사는 이날 인도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도와 우리나라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가치를 공유하는 특별 ...

    연합뉴스 | 2017.06.16 02:51

  • thumbnail
    문 대통령,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 인도·호주 특사 파견

    "양국 총리에 대통령 친서 전달…다원화 협력외교 의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인도와 호주에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을 특사로 파견한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밝혔다. 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정 특사는 인도·호주와의 협력강화 의지가 담긴 대통령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및 맬컴 턴불 호주 총리 등 고위 인사를 만나 우리 정부의 비전을 설명하고 심도 ...

    연합뉴스 | 2017.06.14 1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