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P2P 금융법, 상품 구조·수수료 부과 기준 자율성 보장해야"

    ... 법제화 이후의 방향에 관해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P2P금융법 법제화 9부 능선 P2P금융법은 지난달 말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해 법제화의 9부 능선을 넘었다. 국회 통과가 이뤄지면 금융업권을 새로 정의하는 별도 법률이 2002년 ... P2P플랫폼을 통해 기관투자가만 접근할 수 있었던 투자자산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 법제사법위원회과 국회 본회의 통과 등의 문턱이 아직 남아 있다. 송현도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과장은 “법안 통과가 정상적으로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

    한국경제 | 2019.09.29 15:48 | 김대훈

  • thumbnail
    '부동산PF P2P 대출' 테라펀딩, 220억 투자 유치

    ... 협업할 가능성이 높다. KB금융 계열인 KB인베스트먼트와 하나금융의 하나벤처스, 기업은행이 투자했다는 점도 주목된다. 금융권에서도 P2P 대출 중개업의 미래를 밝게 보고 있는 셈이다. 최근 P2P대출중개법(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하면서 VC업계에서 P2P 대출 플랫폼 업체의 몸값이 올라가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한 대출플랫폼 업체 대표는 “최근 VC들이 상위권 플랫폼들에 역으로 투자를 타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9.09.08 15:20 | 김대훈

  • thumbnail
    P2P 1위 테라펀딩, 220억원 시리즈B 투자 유치

    ...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테라펀딩은 부동산, 금융, IT 분야의 다양한 우수 인재 확보와 심사 시스템 및 리스크 관리 프로세스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 유치 성과는 최근 국회 정무위에서 P2P 법제화 관련 법안이 통과됨에 따라 더욱 의미가 크다. 업계의 오랜 숙원이었던 P2P 금융 법제화와 발맞춰 제도권 금융 입성과 도약을 준비해야 하는 시점에 필요한 자금과 전략적 협력선을 동시에 확보하게 됐다는 평가다. 테라펀딩은 ...

    한국경제 | 2019.09.02 09:13 | 김하나

전체 뉴스

  • thumbnail
    데이터3법 중 신용정보법 개정안 등 금융법안 국회 논의 재가동

    24일 정무위 법안소위서 논의…금융소비자보호법·인터넷은행법 등도 논의 1년 가까이 국회에서 계류 중인 신용정보법(신정법) 개정안이 24일 다시 입법 절차에 들어간다. 23일 금융당국과 국회 등에 따르면 국회 정무위원회는 24일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관심이 커진 상황이라 제정에도 탄력이 붙은 상황이다. 정무위 법안 소위가 관련 법안을 이번에 통과시킬 경우 연내 최종 처리도 가능할 것으로 금융당국은 보고 있다. /연합...

    한국경제 | 2019.10.23 07:01 | YONHAP

  • thumbnail
    與 "공수처 반대는 국민명령 불복종"…24일 의총서 입장 정할 듯(종합2보)

    ... 세계사에 유례없는 검찰 권력을 통제하는 기관이다. 특권을 없애는 개혁이다. 20년간 논의돼온 과제"라고 했다. 동시에 민주당은 국정감사 일정이 마무리 수순에 접어든 만큼 산적한 민생 법안 처리에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입법의 계절"이라며 "지난번 P2P 법이 통과됐을 때 업계에서 박수를 쳤던 기억이 새롭다. 8·31 데이터 경제선언을 한 지 1년도 더 지났다. 경제계의 간절함을 꼭 기억하자"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9.10.22 16:30 | YONHAP

  • thumbnail
    與 "공수처 반대는 국민명령 불복종"…24일 의총서 입장 정할 듯(종합)

    ... 오기인가. 법원이 판단하겠지만 참 너무한다"며 "공수처를 만들 명분만 더 쌓아주는 것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동시에 민주당은 국정감사 일정이 마무리 수순에 접어든 만큼 산적한 민생 법안 처리에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국회 정무위원장인 민병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입법의 계절"이라며 "지난번 P2P 법이 통과됐을 때 업계에서 박수를 쳤던 기억이 새롭다. 8·31 데이터 경제선언을 한 지 1년도 더 지났다. 경제계의 간절함을 꼭 기억하자"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9.10.22 11: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