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진중권, 北 최선희 담화에 동조…"극히 현실적인 판단"

    ... 동양대 교수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동조하는 발언을 했다. 진 전 교수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북미정상회담설에 "미국과 마주 앉을 필요 없다"고 일축한 최 부상의 담화를 전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현실감을 ... "그 점에서 트럼프와 문재인의 이해관계가 일치한다"고 판단했다. 이날 최선희 부상은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

    한국경제 | 2020.07.04 20:34 | 한민수

  • thumbnail
    홍준표 "文 정권 안보라인, 친북세력 총결집"

    ...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3년간 문 정권이 벌인 위장 평화쇼는 이제 막바지에 왔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2년 전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1938년 9월 히틀러와 페임벌린의 뮌헨회담, 1973년 키신저와 레둑토의 파리 평화회담에 비유하면서 위장 평화회담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그는 국민 대부분과 언론, 여야 정치권으로부터 막말, 악담으로 비난받았다. 홍 의원은 "최근 남북 공동연락소 폭파, 볼턴 ...

    한국경제 | 2020.07.04 15:45 | 이보배

  • thumbnail
    '10월의 서프라이즈'는 없다…北 북미회담 가능성 일축[종합]

    북한이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일축했다. 4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이룩된 정상회담 합의도 ...

    한국경제 | 2020.07.04 14:33 | 채선희

전체 뉴스

  • thumbnail
    북 최선희, 비건 방한 앞두고 "미와 마주 앉을 필요없어"(종합2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미, 북미대화 정치적 도구로 여겨" '카운터파트' 비건 내주 사흘간 방한…판문점 접촉여부 관심 북한이 4일 미국 대통령선거 전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최근 집중적으로 제기되는 데 대해 미국과 ...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이룩된 정상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

    한국경제 | 2020.07.04 19:51 | YONHAP

  • thumbnail
    미 독립기념일에 북미정상회담 선 그은 북한…장기전 대비하나

    10월 회담 가능성 일축…전문가 "정치적 이벤트 경고·대미압박 일환" 북한이 4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오는 11월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한 의도와 앞으로 북미관계 향배에 관심이 쏠린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 누구의 국내 정치 일정과 같은 외부적 ...

    한국경제 | 2020.07.04 16:21 | YONHAP

  • thumbnail
    북 최선희, 북미회담 가능성 일축…"마주 앉을 필요 없어"(종합)

    ... 여겨" "미국의 장기적 위협관리 전략적 계산표 짜놔…정책 조절·변경 없어" 북한이 4일 미국 대통령선거 전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최근 집중적으로 제기되는 데 대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담화를 통해 일축했다. 최 부상은 이날 ...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 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회담설이 여론화되는 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이룩된 정상회담 합의도 안중에 없이 대조선 ...

    한국경제 | 2020.07.04 14:03 | YONHAP

사전

INF조약 경제용어사전

... 유럽 배치로 맞불을 놓으며 대치를 이어가던 상황이었다. 1985년 개혁파인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의 등장으로 전기가 마련됐다. 로널드 레이건 미 대통령과 고르바초프 서기장은 1986년 10월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정상회담에서 중거리 미사일 전력 감축에 공감대를 이룬 뒤 이듬해 12월 백악관에서 INF조약에 서명했다. 이듬해 6월 INF조약이 발효됐고 이후 3년 만에 미·소는 총 2692기(미국 846기, 소련 1846기)의 미사일을 제거했다. 1991년 ...

북방경제권 경제용어사전

...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육로이자 유라시아를 아메리카 대륙까지 이어줄 북극항로의 출발점이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짐 로저스는 북방경제권을 최대 투자처로 꼽기도 했다.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을 시작으로 6월의 미·북 정상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물꼬가 트이자 중국은 동해를 향한 진군을 서두르고 있다. 가장 낙후한 지역인 동북3성을 태평양과 연결해 중국 중심의 육·해상 '신(新)실크로드'로 불리는 '일대일로' 전략을 완성하기 위해서다. ...

CVIG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guarantee] 경제용어사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체제 보장. 북한이 비핵화를 전제로 미국에 요구하는 완전한 체제 보장을 뜻한다. 2018년 5월 미·북 정상회담 사전 실무교섭에서 북한이 CVID를 받아들이는 조건으로 미국이 CVIG를 제공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