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회장님 주전공' 석유화학에 힘준다…존재감 커진 롯데케미칼

    ... 제품 수요 등 대외 변수에 흔들리지 않는 안정적인 수익 창출을 위해 원료·지역·제품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존의 석유 화학 원료인 나프타를 비롯해 에탄·액화석유가스(LPG) 등으로 원료를 다각화했다. 또 정유사인 현대오일뱅크와 협업, 원유 찌꺼기인 중질유분을 석유 화학 원료로 활용하는 HPC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 투자 확대, 사업 다각화 속도 지난해부터 가동 중인 미국 공장은 셰일가스에서 뽑아낸 에탄을 원료로 활용해 제품을 ...

    한경Business | 2020.03.30 12:01

  • thumbnail
    코로나까지 덮친 복합악재…정유화학업계 사업 중단 잇따라

    ... 폴리프로필렌(PP) 공장을 각각 연간 40만t씩 증설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롯데케미칼도 롯데첨단소재와 합병하며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 확대를 발표하고, 지난 1월 터키 엔지니어드스톤 시장 1위 업체인 벨렌코의 지분을 인수하기도 했다. 정유사들은 올해부터 실시된 선박유 황함량 규제(IMO2020)에 대응하는 저유황유 등 고부가 제품 생산을 새로운 돌파구로 삼고 있다. SK에너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사들이 앞다퉈 저유황유 생산 설비 투자를 늘리고 ...

    한국경제 | 2020.03.27 07:01 | YONHAP

  • thumbnail
    정유업계 또 '악재'…"중국 정유사 가동률 10%p 높였다"

    中, 코로나 회복세에 공급 늘리는데…세계 수요는 이동제한으로 위축 정유4사, 일주일째 마이너스 정제마진에 공급과잉 위협까지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잦아들면서 최악의 가동률을 기록해오던 현지 정유사들도 회복세에 접어들었다. 반면 정유업계 최대 수요 지역인 미국, 유럽 등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날로 거세짐에 따라 석유제품 시장에서의 공급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컨설팅업체 JLC는 ...

    한국경제 | 2020.03.24 07:11 | YONHAP

사전

IMO 2020 경제용어사전

... 스크러버(배기가스 정화 장치)나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장치를 달거나 저유황유로 연료를 바꿔야 한다.신 황 함유량이 0.1%인 저유황유는 고유황유보다 40~50% 비싸지만 규제가 시행되면 두 제품의 가격 차이는 더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정유사의 이익 급증이 예상된다. 정제설비 고도화율이 높은 국내 정유사가 유리하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IMO의 배출규제 시행시기 연기를 추진하고 있어 향후 전망이 불투명한 상태이다.

신재생연료 의무혼합제 [renewable fuel standard] 경제용어사전

휘발유·경유에 바이오에너지를 의무적으로 혼합해 사용하도록 한 제도. 정부는 2006년부터 정유사들과 자발적인 협약을 통해 경유에 바이오디젤 0.5%를 섞어 쓰도록 한 데 이어 2015년 7월부턴 강제성을 띤 '신재생연료 의무혼합제(RFS:Renewable Fuel Standard)'를 도입하고, 바이오디젤 혼합비율을 2.5%로 높였다. 또한 2018년 부턴 이 비율을 3.0%로 올렸다.

신․재생에너지 연료 혼합의무화제도 경제용어사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정유사 또는 석유수출입업자가 수송용 연료에 일정비율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연료를 혼합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 제도에 따르면 정유사는 공급하는 휘발유와 경유에 바이오연료 혼합 비율을 매년 높여야 하며 목표치를 달성했음을 당국에 보고해야 한다. 이 제도는 미국에서는 2005년에 도입되었으며 한국에서는 2015년 7월30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