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정진운 측 "정준영 단톡방과 관련 없어, 허위사실 법적 조치 취할 것" [공식입장]

    그룹 2AM 정진운이 '정준영 단톡방' 관련 악성 댓글 및 허위 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할 방침이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18일 "정진운은 사회적으로 문제가 됐던 '단톡방'과는 관련이 없음을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 정진운이 속했던 단톡방은 당시 예능 프로그램 촬영을 위해 만들어진 별도의 대화방으로 촬영과 관련된 내용을 공유하는 목적이었으며 사건과 전혀 무관하다. 이와 관련해 정진운은 단 한 번도 수사 당국의 ...

    HEI | 2019.11.18 15:30 | 김수영

  • thumbnail
    '섹션TV' 경리, ♥정진운에 영상편지 "사랑해"…애칭은 '자기'

    그룹 나인뮤지스 출신 경리가 연인인 가수 정진운에게 영상편지로 애정을 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경리는 정진운과의 연애 스토리를 공개했다. "가수 정진운 씨와 2년째 열애를 하고 있다. 지금도 엄청 떨린다"고 말문을 연 경리는 "늦잠을 자고 일어났는데 전화가 수십통이 와 있더라"고 열애 사실이 보도된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누가 먼저 고백했느냐'는 ...

    HEI | 2019.11.15 09:37 | 김수영

  • thumbnail
    '곰신' 경리 "정진운♥ 면회 출석률 1위…목격담 있지만 아무도 의심 안 해"

    가수 경리가 정진운과 열애 고백 후 처음으로 녹화에 참석해 이목이 집중된다. 14일 밤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가수 경리와 정진운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한다. 섹션 MC인 경리가 열애 인정 후 첫 녹화에서 밝힐 소감과 비하인드 스토리가 무엇일지 관심이 쏠렸다. 앞서 지난 13일 경리와 정진운의 열애설이 불거졌고 두 사람은 이를 인정했다. 정진운과 경리는 2017년 12월 듀엣곡 '둘만의 크리스마스'로 ...

    HEI | 2019.11.14 15:48 | 김예랑

전체 뉴스

  • thumbnail
    앨리샤 키스부터 장성규까지...국내외 ★, 코비 브라이언트 추모 물결 (종합)

    .... Rest In Peace Kobe. It was an honor to watch you play. Thank you(처참하다. 영면하기를. 당신의 경기를 볼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가수 정진운, 방송인 오상진 등도 SNS에 코비 브라이언트의 사진을 게재하며 애도를 표했고, 장성규도 “안 믿긴다. 믿기 싫다. 믿을 수 없다. 나의 전설 코비”라며 참담한 심정을 드러냈다. 국내외 네티즌들도 애도 물결에 ...

    텐아시아 | 2020.01.27 20:07 | 노규민

  • thumbnail
    홍석민, 오늘(12일) Dreams Part.3 싱글 '내 노래' 발매

    ...프’ OST ‘여기에서’를 작곡하고, 슈퍼주니어 규현의 ‘너를 만나러 간다’ 타이틀곡 ‘애월리’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또 육군 장병가요 샤이니 키, 정진운, 김민석, 윤지성, 인피니트 성규, 조권, 김민석, 이재균, 비투비 이창섭, 엑소 시우민이 가창한 ‘달려달려’의 보컬 디렉팅을 맡았을 뿐 아니라 다양한 아이돌 및 여러 가수들의 트레이너를 맡고 있는 실력파 ...

    스타엔 | 2020.01.12 15:47

  • thumbnail
    "감기조심해, 난 괜찮아"... '정진운♥' 경리, 사랑하면 예뻐지나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핫이슈, 경리, 정진운 나인뮤지스 출신 가수 경리가 근황을 전했다. 경리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기조심해, 난 괜찮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경리는 스마트폰으로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담고 있다. 열애 인정 이후 더욱 물오른 미모와 감각적인 겨울룩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경리와 2AM 출신 정진운이 2년째 열애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됐다. ...

    텐아시아 | 2019.11.20 11:52 | 노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