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안전한 채권형마저…꼬리무는 사모펀드 환매연기說

    ... 증권사들은 긴장하고 있다. 채권형 펀드까지 번진 사모펀드 사태 발단은 국내에서 판매된 채권형 사모투자신탁이 조기상환에 실패한 것이었다. 신한금융투자는 홍콩계 사모펀드 ‘젠투(Gen2) 파트너스’가 운용하는 ... 손실도 배로 늘어났다. 이 때문에 가입 후 1년이 지난 시점인 지난 5월 말 신한금투를 통해 투자한 투자자들에게 조기상환을 해주지 못했다. 3년 만기 조기상환형 구조로 짜인 이 상품은 하락장에서 순자산가치(NAV)가 95 이하로 떨어질 ...

    한국경제 | 2020.06.24 17:13 | 박재원/고재연

  • thumbnail
    "연말 IRP 등 절세상품 담고, 내년 주식형펀드는 베트남·인도 유망"

    ... 부지점장은 “주식 비중을 줄이고 채권 비중을 늘려야 할 시점”이라며 “시중금리가 미 금리상승 등을 선반영한 만큼 채권 가격이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조기상환형 주가연계증권(ELS)이나 금융회사가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에 투자한다면 쏠쏠한 수익을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시장에선 베트남과 인도 등을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황지섭 KEB하나은행 강남PB센터 지점장은 ...

    한국경제 | 2018.12.04 14:58 | 김순신

  • thumbnail
    [손실 20%로 차단한 ETN 나온다] ELS·ETF 장점 결합…지수 15% 오르면 수익률 30% 확정 상품도

    ... 2~20%까지만 손실이 나도록 설계됐다. 콜스프레드 상품을 뒤집어놨다고 생각하면 된다. (3) ELS 대신하는 ‘조기상환형’ 삼성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서는 ELS처럼 만기 이전에 조기 상환이 가능한 ETN 2종을 선보인다. 한국투자증권이 ... 상장 당시 코스피200지수를 기준으로 15% 오르면 1년 만기가 돌아오기 전에 30%의 최대 수익을 확정짓고, 조기 상환되는 상품이다. 박은주 한국투자증권DS부 팀장은 “주가지수가 일정 부분 오르면 수익이 확정되기 때문에 ...

    한국경제 | 2017.03.09 18:52 | 안상미

전체 뉴스

  • thumbnail
    테슬라·넷플릭스 투자…유안타증권, 해외주식 ELS 공모

    유안타증권은 조기상환형 ELS 등 파생결합증권 4종을 총 18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28일 밝혔다. 모집기한은 31일까지다. ELS 제4580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6개월의 원금비보장형 상품이다. KOSPI200 지수, 삼성전자 보통주를 기초자산으로 하며,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일 때 연 6.3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또는 ...

    한국경제 | 2020.07.28 14:17 | 고은빛

  • thumbnail
    [증시신상품] 유안타증권, 해외주식 ELS 등 4종 공모

    유안타증권은 오는 31일까지 조기 상환형 주가연계증권(ELS) 등 파생결합증권 4종을 총 180억원 규모로 공모한다고 28일 밝혔다. ELS 제4580호는 만기 3년, 조기 상환주기 6개월의 원금 비보장형 상품으로 코스피200 지수와 삼성전자 보통주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92%(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36개월) 이상일 때 연 6.30%의 세전 수익률로 조기 ...

    한국경제 | 2020.07.28 09:59 | YONHAP

  • thumbnail
    하이투자증권, 연 6% 수익 제공하는 ELS 2종 공모

    ...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유로스톡스(EUROSTOXX)50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3년 만기 4개월 단위 조기상환형 ELS로, 자동조기상환 평가일에 모든 기초자산의 종가가 최초기준가격의 90%(4개월, 8개월), 85%(12개월, ... 80%(30개월), 65%(36개월) 이상이면 최대 18.00%(연 6.00%)의 수익을 제공한다. 단, 위 조기상환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최초기준가격평가일(불포함)부터 첫 번째 조기상환 평가일(6개월)까지 해당 기간 동안 ...

    한국경제 | 2020.07.27 14:41 | 고은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