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보이지 않는 세금' 기업 준조세 141兆…법인세의 두 배

    “한국에서 기업하려면 준조세(準租稅)를 잘 따져봐야 합니다. 4대 보험과 각종 부담금으로 나가는 돈이 법인세보다 더 많거든요.”(중견 제조업체 대표 A씨) ‘세금 아닌 세금’으로 불리는 ... 들어서도 비슷한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 정부는 작년 10월 “향후 세계무역기구(WTO) 협상 때부터 농업 부문에서 개발도상국 지위를 주장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데 대해 농민들이 반발하자 “대기업들로부터 ...

    한국경제 | 2020.01.16 17:17 | 이태훈

  • [취업문 여는 한경 TESAT] 재정

    ... 모두 포함된다. 또 철도, 조달, 양곡, 통신 등 4개 공기업의 지출도 포함된다. 통합재정의 포괄범위는 비금융공공부문이다. 비금융공공부문은 일반정부와 비금융공기업으로 구성되며 중앙은행 등 공공금융기관은 제외된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에서 ... 보통 경기가 침체 상태면 중앙은행은 이자율을 하락시키고, 반대의 경우 상승시켜 대응한다. 재정정책은 정부 지출과 조세를 변화시켜 경제 성장, 완전고용 등의 정책 목표를 달성하려는 정책을 뜻한다. 지문에 나타난 충분한 규모의 재정 확대 ...

    한국경제 | 2020.01.07 18:06

  • thumbnail
    '11% vs 20%' 법인세가 미국 호황·한국 불황 갈랐다

    ... 초 법인세 최고 세율을 35%에서 21%로 낮춘 덕분이란 얘기다. 이는 수치로도 나타나고 있다. 미 싱크탱크 조세경제정책연구원(ITEP)은 미국 500대 기업(포천 500대 기업) 중 지난해 이익을 낸 379곳의 법인세 실효세율을 ... 정도라는 점을 고려할 때 ‘고속 성장’이다. 일자리 시장도 호황이다. 지난달 일자리(비농업부문 고용)는 전월보다 26만6000명 늘어 시장 예상치(18만 명 증가)를 큰 폭으로 뛰어넘었다. 실업률은 3.5%로, ...

    한국경제 | 2019.12.17 17:34 | 주용석/이태훈

전체 뉴스

  • thumbnail
    [서울세관]호텔신라·에스엠면세점 14개 업체 AEO 인증

    ... (사진 서울본부세관)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이명구)은 17일 서울세관 10층 대회의실에서 호텔신라 등 14개社(공인부문 17개)에 대해 AEO 공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AEO(Authorized Economic Operator)는 ... 물류데이터, 해외세관 네트워크 등 관세행정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수출기업의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물류 부문도 함께 발전하도록 기업중심에 서서 종합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 염정우 기자 taxma...

    조세일보 | 2020.01.17 17:22

  • 데이터센터, 지난해 부진씻고 2020년 수요 6.6% 증가 전망

    지난해 1.4% 감소하며 메모리 시장의 부진을 가속한 데이터 센터 부문의 수요가 2020년에는 상당폭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보고서가 나왔다. 대만의 IT 전문 보도 매체 디지타임스 리서치 부문이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와 네트워크 장치의 출하 비율이 증가하고 제품의 전반적인 성능이 높아진 때문으로 메모리를 포함한 반도체 시장의 극심한 부진과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조세일보 | 2020.01.17 15:49

  • thumbnail
    본아이에프, 온라인 주문 채널 '2019 앤어워드' 위너 수상

    ... 자사 온라인 주문 채널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앤어워드(&AWARD)'의 디지털 미디어 부문 F&B 분야에서 위너(Winner)를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어워드에서 본아이에프는 온라인 주문 ... 고객 편의를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 주문 채널을 개선해왔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소리에 귀 기울여 지속 발전하며 자사 플랫폼의 활용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조세일보 | 2020.01.17 11:18

사전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경제용어사전

... 정부 입법으로 발의됐다. 유통, 의료, 관광, 교육 등 7개 서비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불합리한 규제 및 제도 개선과 자금, 인력, 기술, 조세 감면 등의 지원 근거를 담았다. 하지만 이 법안은 당시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과 시민단체가 "의료 민영화를 하려는 악법"이라며 처리에 반대했고 2018년 7월말 현재 까지 정치권 일부와 시민단체의 반발로 번번이 처리가 무산되는 등 의료부문을 서비스산업 육성분야에 포함할지를 놓고 국회에서 8년째 공방중이다.

신창타이 [新常態] 경제용어사전

... 단계를 지나 7~8%의 중고속 성장 단계로의 안정적 진입을 유지하기 위해 내세우고 있는 성장정책이다. 즉 중국 정부는 기존 제조업 중심 발전에서 내수 진작 및 서비스업 육성을 통해 점진적인 산업구조조정을 진행하면서 ''느리지만 건강한 경제 성장''을 추구해왔다. 이에 따라 중국 경제는 올해 신창타이 환경에서 성장률 조정을 계속하며 금융·서비스업 부문의 개방속도를 높이고 국유기업 개혁, 지방정부 재정·조세 개혁, 금융개혁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고 있다.

목적세 [objective tax] 경제용어사전

... 곧바로 연결시키지 않고 세입을 일단 국고에 집중시켰다가 우선순위에 따라 지출되는 게 원칙이다. 그러나 특정 사업부문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을 장기·안정적으로 확보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에는 세원별로 지출처를 미리 정해놓을 수 있다. ... 점을 내세워 세목을 신설할 때 국민을 설득하기 쉽다는 이점이 있다. 반면 투자우선순위에 따른 예산배정이 제한받고 조세체계를 왜곡시키는 등의 부작용도 갖고 있다. 가능한 한 목적세 운용을 억제하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우리나라에서는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