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전체 뉴스

  • thumbnail
    자니윤 한국관광공사 감사 임명이 부른 평지풍파

    ... 청와대에서 내려온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를 따르지 않아 갈등이 있었다는 증언도 했다. 실제로 유 전 장관이 물러난 뒤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 사찰·검열은 한층 노골화했고 범위는 확대됐다. 후임인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과 조윤선 전 장관이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나란히 구속기소된 것만 봐도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걸림돌이 사라진 문체부와 문화예술계에 대한 박근혜 청와대의 통제와 전횡은 극으로 치달았다. 그 결과 블랙리스트 사태는 무르익을 대로 익어 ...

    한국경제 | 2020.03.11 10:09 | YONHAP

  • thumbnail
    블랙리스트 이어 화이트리스트도 파기환송…강요죄 무죄

    ... 박근혜 정부의 보수단체 불법 지원(화이트리스트) 의혹으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의 항소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판결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13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의 상고심에서 강요 혐의를 무죄 취지로 판단하며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김 전 실장 등은 2014∼2016년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33개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에 69억원을 지원하도록 한 혐의로 ...

    한국경제 | 2020.02.13 12:06 | YONHAP

  • thumbnail
    '화이트리스트' 김기춘·조윤선 파기환송…강요죄 무죄 취지

    ... 박근혜 정부의 보수단체 불법 지원(화이트리스트) 의혹으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항소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판결했다.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13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의 상고심에서 일부 무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김 전 실장 등은 2014∼2016년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33개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에 69억원을 지원하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법원은 ...

    한국경제 | 2020.02.13 11: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