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전대 앞두고 몸값 높아진 새누리 원외 당협위원장들 "처우 개선하라" 목소리

    8·9 전당대회를 앞두고 새누리당의 원외 조직책들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선거에서 공천을 받아 출마했다가 낙선했거나 정치 신인으로 새롭게 임명된 136명의 원외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원외 위원장)들이 소외감을 토로하며 당내 발언권 보장 등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늘어난 표를 앞세워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원외 위원장들은 전당대회에서 국회의원과 동등한 대의원 자격을 갖고 있다. 대의원을 추천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 당권 도전자들이 ...

    한국경제 | 2016.07.11 18:19 | 박종필

  • thumbnail
    해킹에 뚫린 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 유예했다. 이들은 2011~2012년 나라장터와 경기·인천·강원 지방자치단체 간에 오가는 공사 입찰정보를 해킹해 낙찰 하한가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35개 건설업체의 공사 77건(1100억원 규모)을 따낸 혐의를 받고 있다. ◆지역별 조직책까지 갖춰 검찰에 따르면 이번에 재판에 넘겨진 일당은 프로그램 개발자와 입찰 브로커, 건설업자 등이 공모해 만든 조직으로 지역과 역할을 나눠 치밀하게 운영돼왔다. 이들은 공사를 낙찰받은 건설사로부터 낙찰가의 4~7%를 수수료로 ...

    한국경제 | 2013.12.03 21:16 | 정소람 / 주용석

  • 손학규, 8일께 정계복귀 선언

    ... 내놓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양극화 문제와 남북관계,민주당의 나아갈 방향 등이 핵심 내용으로 담길 것으로 보인다. 현재 손 고문의 전당대회 준비 캠프 좌장으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동지였던 이강철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조직책은 범동교동계의 박양수 전 의원이 각각 맡고 있다. 손 고문은 최근 당내 대의원을 대상으로 한 복수의 당 대표 여론 조사에서 다른 후보들보다 최소 5%포인트,최대 15%포인트가량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손 고문 측근 중에서는 ...

    한국경제 | 2010.08.06 00:00 | 민지혜

전체 뉴스

  • thumbnail
    불법 스테로이드 구매 '도핑' 운동선수 자격정지 되나

    ... 확인하고 대대적으로 단속했다. 식약처는 단속 결과, 스테로이드 주사제를 불법으로 제조·판매한 사람, 선수를 상대로 개인 맞춤형 약물 복용 방법을 지도하고 판매한 일명 '스테로이드 디자이너', 전문적으로 의약품을 밀수입해 판매한 조직책 등 16명을 적발해 약사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단백동화스테로이드)는 황소의 고환에서 추출·합성한 남성 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의 한 형태이다.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해 세포 조직, 특히 근육의 ...

    한국경제 | 2020.02.05 09:00 | YONHAP

  • thumbnail
    인도, '뉴델리 테러 모의' 3명 체포…"IS 연계 의혹"

    ... 뉴델리로 잠입했다는 첩보를 확보하고 검거에 나섰다. 경찰 조사 결과 체포된 이들 중 50대 카자 모이딘은 동료와 함께 인도 전역에 'IS 네트워크'를 구축하려 한 정황도 포착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해외에 거점을 둔 조직책으로부터 조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인도 경찰은 지난해부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겨냥한 테러 모의 등 여러 건의 테러 관련 첩보를 입수해왔다. 인도에서는 지난 8월 이슬람 주민이 다수인 잠무-카슈미르의 자치권이 ...

    한국경제 | 2020.01.10 12:43 | YONHAP

  • thumbnail
    "마약 함정수사로 체포한 179명 중 백인 0명"…美 인종차별 논란

    ... 불법 마약을 유통하는 주요 불법 거래상이나 조직에 수사 초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뉴욕 주정부는 또 이러한 인종적 불균형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나 라틴계 미국인들이 같은 인종을 모집하면서 나타난 현상이며, "로페즈는 배후에서 일당을 모으고 조율한 조직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로페즈 측 변호인들은 브롱크스나 맨해튼의 인구 비율과 비교해도 함정수사로 아프리카계나 라틴계를 검거하는 비율이 과도하게 높다며 당국의 해명을 일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2.16 16: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