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편집국에서] 노동부? 고용부? 고용노동부!

    ... 신임 장관 후보자에 대한 후배들의 신망이 두터워서일까. 요 며칠 만난 공무원들은 구태여 묻지 않아도 후보자와 같이 근무하던 시절 에피소드 등을 전하며 후보자에 대한 평을 쏟아냈다. ‘공무원보다는 학자 스타일’... 직원들에게 지난해와 올해 사이 1년여는 유례없이 ‘가혹한 시절’이었다고 한다. 2004년 5일 근무제가 도입된 이후 14년 만에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이 시행됐고, 2년 만에 30% 가까이 오르게 된 ...

    한국경제 | 2018.09.12 17:21 | 백승현

  • thumbnail
    52시간 근무제 확산 효과…집에서 '먹고 닦는' 칼퇴족 늘어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칼퇴족'들이 늘면서 반찬과 청소용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7일 편의점 CU(씨유)에 따르면 최근 2달(7월~8월27일) 사이에 반찬 카테고리 매출이 전년보다 120.1% ... 매출이 2016년 14%, 2017년 17.1% 수준이었으나 올해는 누적 매출이 41%(8월말 기준)를 기록했다. 52시간 근무시행으로 퇴근이 빨라지고 집에서 저녁 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집밥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난 ...

    한국경제 | 2018.09.07 10:42 | 조아라

  • 블루칼라 지지층 급속 이탈, 문 대통령 지지율 52.9%… 5째 하락

    ... 민주당 지지율 하락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 52시간 근무제’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가장 민감한 계층이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의 최근 5간 여론조사 ... 기간 화이트칼라층은 66%로 지지율 변동이 거의 없었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최저임금 인상과 52시간 단축의 악영향은 저임금 근로자가 받았다”며 “소득주도성장에서 화이트칼라 계층의 경제적 ...

    한국경제 | 2018.09.06 17:54 | 배정철

전체 뉴스

  • thumbnail
    추석 앞두고 세종·충남 버스 2000대 파업 초읽기…찬반투표 예정

    ... 18일 충남지방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최종 회의에서 5시간 넘게 협상을 벌였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사는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근무여건 변화와 임금을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지금까지는 노선버스의 경우 근로시간 특례업종이어서 ... 조합원 2천700여명 중 절반 넘게 참여해 과반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노조 관계자는 "급여가 오르더라도 52시간 근무 시행으로 근로 일수가 줄어듦에 따라 급여 인상 효과는 없는 실정"이라며 "지난해 ...

    한국경제 | 2018.09.18 22:06 | YONHAP

  • thumbnail
    추석 앞두고 세종·충남서 버스파업 위기… 임금협상 결렬

    ... 5개사, 시내·농어촌버스 18개사 소속 2천여대로, 파업에 들어갈 경우 교통 대란이 우려된다. 노사는 52시간제 도입에 따른 근무여건 변화와 임금을 놓고 마찰을 빚고 있다. 지금까지는 노선버스의 경우 근로시간 특례업종이어서 ... 요구한 임금 인상률은 4호봉 기준 평균 5.5%(29만원)에 불과하다"며 "급여가 오르더라도 52시간 근무 시행으로 근로 일수가 줄어듦에 따라 급여 인상 효과는 없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

    한국경제 | 2018.09.16 11:58 | YONHAP

  • thumbnail
    그라비티 "이동금지-흡연시 15분 추가근무 방침 보류"

    ... 직원들에게 전체 메일을 보냈다. 회사 측은 "금일 오후 4시 전사에 공지된 '정시퇴근 문화 조성에 따른 업무 집중근무 운영시간 확대 시행의 건'과 관련, 해당 공지 내용 중 일부 내용에 추가적인 검토 및 수정이 필요한 사항이 확인됐다"고 ... 놀랍다"며 "블라인드 등에서 여론이 악화되자 뒤늦게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최근 게임업계에는 52시간 근무제로 인해 정시퇴근이 이슈로 떠올랐으며, 넥슨과 스마일게이트에서는 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목표로 노동조합이 ...

    게임톡 | 2018.09.14 14:01

사전

52시간 근무 경제용어사전

당 법정 근로시간을 이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한 근로제. 관련법규인 근로기준법개정안이 2018년 2월 국회를 통과했고 2018년 7월 1일부터 종업원 300인 이상의 사업장과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하루 최대 8시간에 휴일근무를 포함한 연장근로를 총 12시간까지만 법적으로 허용하는 것이다. 제도가 도입됐지만 어디까지를 근로시간으로 볼지에 대한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도 많다. 고용부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관련 가이드북을 내놨지만 정작 ...

탄력적 근로시간제 경제용어사전

... 인가와 근로자의 동의를 얻어 근로시간을 연장할 수 있다. 최대 3개월 기간 이내에서 평균 근로시간을 법정 근로시간(당 최대 52시간)에 맞춰 운용한다. 2018년 7월1일부터' 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되면서 기업들이 앞다퉈 유연근무제를 ... 연장·휴일 근무(12시간 가능)를 제외하고 48시간을 넘길 수 없다. 3개월 단위에서는 연장·휴일 근로를 빼고 특정 근무 시간이 52시간을 초과하면 안 된다. 특정일의 근무시간도 12시간을 넘기면 안 된다.” ▶탄력적 근로시간제는 ...

웹문서

  • 한국경제 좋은 일터 연구소

    ... 수요변동 큰 업종 등 3개월 단위론 근로시간 조정 어려워 美·日·佛, 근로시간 1년 단위로 탄력적 조정 가능 1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이 오는 7월1일부터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 도입됐고, 1987년 37.5시간제와 37시간제로 바꾸면서는 6개월 단위로 확대됐다. 프랑스에서도 1980년대 39시간제 시행과 함께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처음 도입됐다. 1998년엔 35시간제를 적용하면서 1년 단위의 탄력적 ...

    http://gwp.hankyung.com
  • 한국경제 좋은 일터 연구소

    ... 수요변동 큰 업종 등 3개월 단위론 근로시간 조정 어려워 美·日·佛, 근로시간 1년 단위로 탄력적 조정 가능 1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이 오는 7월1일부터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초장시간 노동과 변칙이 사실상 허용돼 있어 이런 복잡한 제도를 굳이 가동할 필요가 없었다. 52시간제로 정상화되고 예외가 축소된 지금은 현행 수준의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활성화될 수 있는 적절한 시점이다. ...

    http://gwp.hankyung.com/apps/gwp.columnsndebates_list
  • 한국경제 좋은 일터 연구소

    ... 칼럼 토론 관련사이트 탄력적 근로시간제 확대해야 하나 2018/05/21 17:34 오는 7월1일 ' 52시간 제도' 시행을 앞두고 노사가 '탄력적 근로시간제 허용 기간 확대' 여부를 놓고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초장시간 노동과 변칙이 사실상 허용돼 있어 이런 복잡한 제도를 굳이 가동할 필요가 없었다. 52시간제로 정상화되고 예외가 축소된 지금은 현행 수준의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활성화될 수 있는 적절한 시점이다. ...

    http://gwp.hankyung.com/apps/gwp.columnsndebates_view?no=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