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워라밸 시대… 2030세대 직장인, 백화점 문화센터 간다

    ... 또는 단체에서 8명 이상 사람을 모아오면 원하는 강좌를 열어주기로 한 것. 와인, 홈베이커리, 이탈리아 요리 등을 제로 한 강좌들이 이런 방식으로 개설돼 인기를 끌고 있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부 위주였던 백화점 ... 문화센터 이용 증가는 근로시간 단축 영향이 크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야근과 회식을 줄이는 분위기가 확산되는 데다 52시간 근무 시행을 앞당겨 시범적으로 시행하는 기업이 늘어나 일찍 퇴근하는 직장인이 문화센터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는 ...

    한국경제 | 2018.06.22 18:17 | 안재광

  • [사설] 노사가 합의한 근로조건, 제3자가 막을 권한 있나

    내달부터 시행 52시간 근무제의 단속·처벌이 6개월 유예됐지만 산업현장 혼란은 가시지 않고 있다. 모든 것이 달라지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시대’에 물리적 ... 바뀌는 대전환기를 맞아 근로시간도 그에 걸맞게 유연해지는 게 세계의 흐름이다. 산업현장에는 수천, 수만 가지 다양한 근무형태가 존재한다. 이를 획일적 기준으로 규율한다면 산업생태계를 질식시키는 치명적 위해(危害)임을 정부와 정치권은 명심해야 ...

    한국경제 | 2018.06.22 17:45

  • thumbnail
    버스 감축 현실화에도 "대란 없다"는 국토부

    ... 현장 관리에 적극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올해 7월부터 버스기사의 근무시간이 68시간으로 줄어들고 1년 후에는 52시간으로 재차 감소한다. 국토부는 이달 초 각 지자체에 △노선버스의 ... 버스회사들이 동시 채용에 나서면서 지방에서는 기사 확보가 더 어려워졌다”며 “취업 희망자가 근무 여건이 좋고 급여가 높은 광역시와 수도권으로 몰리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68시간 ...

    한국경제 | 2018.06.21 18:19 | 강태우/서기열

전체 뉴스

  • thumbnail
    ' 52시간 근무 제외' 의료계 "근무환경 개선해달라"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간호사 "인수인계·교육 등 근무시간 인정해야" 52시간 근무시행을 앞두고 의료계에서도 노동환경 개선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병원에서 근무하는 의사, 간호사, ... 홍보국장은 "이미 간호사들이 하루에 10~12시간 이상 밥 먹을 시간도 없이 일하는 데다 인수인계로 추가되는 근무시간도 상당한 편"이라며 "간호사를 특례업종에서 제외해 52시간 근무를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8.06.23 07:02 | YONHAP

  • thumbnail
    '실업자 증가' 전망 51%… 최근 10달 내 가장 부정적[갤럽]

    ... '앞으로 1년간 살림살이가 어떨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도 '좋아질 것'은 20%, '나빠질 것'은 23%로 최근 10개월 중 가장 부정적인 결과가 나왔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와 오는 7월 52시간 근무시행 등을 놓고 노사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앞으로 1년간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이라는 의견은 지난달 35%에서 이번 달 49%로 14%p 늘었다.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은 11%, '비슷할 ...

    한국경제 | 2018.06.22 11:24 | YONHAP

  • thumbnail
    '휴일근무 수당' 대법 판결, 52시간시행 반영해 결론

    ... 68시간으로 보는 게 타당하다는 결론이 나온다. 대법원은 이런 결론을 내리는 과정에서 새 근로기준법과의 조화를 고려했다. 당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규정한 새 근로기준법은 단계적으로 시행된다. 30인 미만의 사업장의 경우 2021년 7월1일까지 당 60시간까지 근로할 수 있도록 돼 있다. 만약 이번 소송에서 대법원이 옛 근로기준법에서도 휴일근무가 연장근무에 포함되며 당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봐야 한다고 판단했다면 새 근로기준법의 시행과 모순되거나 차질을 ...

    한국경제 | 2018.06.21 17:17 | YONHAP

웹문서

  • 생글생글

    ... 맞았다. 1988년 코리아세븐 법인이 설립된 해를 기준으로 한 것이다. 편의점 1호는 1989년 서울 방이동에서 개점한 세븐일... 제 595호 2018.05.21 7월부터 시행되는 52시간 근로제가 뭐길래… 오는 7월부터 근로자가 300명 이상인 회사는 1일에 52시간까지만 일할 수 있게 된다. 근무시간 52시간을 넘기면 사업주가 처벌받는다. 당 근로시간을 현재 68시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사진 ''궁극의 ...

    http://sgsg.hankyung.com
  • 생글생글

    ... 신청하기 컨설팅현황 생글생글 595호 2018년 5월 21일 홈 생글생글 Cover Story PDF 인쇄 연재목록 통권목록 Cover Story 7월부터 시행되는 52시간 근로제가 뭐길래… 오는 7월부터 근로자가 300명 이상인 회사는 1일에 52시간까지만 일할 수 있게 된다. 근무시간 52시간을 넘기면 사업주가 처벌받는다. 당 근로시간을 현재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이른바 '근로시간 ...

    http://sgsg.hankyung.com/apps.frm/news.view?nkey=2018052100595000021&c1=01&c2=01
  • 한국경제 좋은 일터 연구소

    ... 수요변동 큰 업종 등 3개월 단위론 근로시간 조정 어려워 美·日·佛, 근로시간 1년 단위로 탄력적 조정 가능 1 최대 근로시간을 52시간으로 단축하는 근로기준법이 오는 7월1일부터 사업장 규모에 따라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 도입됐고, 1987년 37.5시간제와 37시간제로 바꾸면서는 6개월 단위로 확대됐다. 프랑스에서도 1980년대 39시간제 시행과 함께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처음 도입됐다. 1998년엔 35시간제를 적용하면서 1년 단위의 탄력적 ...

    http://gw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