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학영 칼럼] 중국의 '홍콩 망신', 남의 일 아니다

    ... 되고 싶다”는 국가적 매력을 높이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곱씹게 한다. 스페인의 ‘지브롤터 굴욕’도 비슷한 사례다. 스페인은 북미 끝자락 멕시코에서부터 아르헨티나와 칠레에 이르기까지 18개 중남미 ‘히스패닉 벨트’ 국가들의 종주국이지만, 정작 자국 최남단 지브롤터는 영국에 내준 채 돌려받을 엄두도 못 내고 있다. 18세기 초 왕위계승 전쟁 때 영국에 기습 점령당한 이후 지속적으로 반환을 요구했지만, 2002년 ...

    한국경제 | 2019.12.04 18:29 | 이학영

  • thumbnail
    현대차 "韓·인도, 허브 생산기지 육성…중동·아프리카 등 新시장 개척"

    ... 빠르게 성장하는 인도네시아 시장을 공략하고, 필리핀 태국 등 동남아시아와 호주 수출시장을 뚫기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한다. 중장기적으로 중동과 아프리카 시장에도 도전할 계획이다. 중동엔 픽업트럭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아프리카에선 중부 나이지리아 등에 공장을 짓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중남미 지역에선 반제품조립(CKD) 공장을 늘려 시장을 넓힌다는 전략이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4 17:31 | 장창민

  • thumbnail
    바이오의약품 유럽 직판 '눈앞'…국내기업 최초

    ... 8억2139만달러, 2018년 10억8339만달러로 늘어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2013년 세계 최초로 단일클론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6년 이상의 글로벌 상업화 경험을 갖고 있다. 유럽, 미국, 아시아, 중남미 등 글로벌 시장에서 처방 사례를 기반으로 임상데이터를 구축했다. 더 효율적인 제품 마케팅·판매 및 상업화 계획과 로드맵을 구현할 계획이다. 대형 글로벌 제약사들과 신뢰를 구축해 이들이 보유하고 있는 현지 시장에 대한 자원을 ...

    한국경제 | 2019.12.04 15:33 | 고재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중남미에서 세력 넓히는 개신교…정치 영향력도 커져

    가톨릭 인구 줄고 개신교 세력 확대…브라질·볼리비아 등서 정치적 영향력 과시 가톨릭 인구가 많은 중남미 지역에서 개신교가 점점 세력을 키워가고 있다.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8일(현지시간) "복음주의 개신교가 중남미에서 권력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다"며 개신교의 경제적·정치적 영향력이 커졌다고 전했다. 엘우니베르살은 중남미 제휴 일간지들과의 협업을 통해 각국 복음주의 개신교 단체 등의 현황을 조사한 뒤 이들 단체가 수년에 걸쳐 자신들의 네트워크와 ...

    한국경제 | 2019.12.09 07:44 | YONHAP

  • thumbnail
    '멕시코 망명' 모랄레스, 쿠바 방문…볼리비아 복귀 첫걸음?

    ... 이번 쿠바행이 "극적인 정치 복귀를 위한 첫걸음"이라는 시선도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전했다.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의 살바도르 가르시아 소토는 지난달 모랄레스가 가까운 미래에 볼리비아로 돌아가 다시 권력을 잡기 위해 중남미 다른 국가로 이동해 복귀 계획과 전략을 수립할 수도 있다고 내다본 바 있다.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는 7일 모랄레스가 쿠바에 잠시 머물렀다가 아르헨티나로 이동할 수도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아르헨티나에선 오는 10일 ...

    한국경제 | 2019.12.09 01:33 | YONHAP

  • thumbnail
    무협, 이달 국내외 기업 매칭 플랫폼 '이노브랜치' 개설

    ... 자원을 외부와 공유하면서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이노브랜치는 추후 개설될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국내 기업은 물론 무역협회가 그동안 개최한 스타트업 행사에 참여한 중동·독립국가연합(CIS)·중남미 등 신흥시장과 유럽·미주 등 주요 시장의 투자기관 및 스타트업 정보가 제공된다. 무역협회는 지난 5일 개최한 '브라질 스타트업 생태계 및 현지 진출 세미나'와 '아랍에미리트(UAE) 기관 투자자 초청 세미나 및 밋업(meet up)'에서도 ...

    한국경제 | 2019.12.08 12:32 | YONHAP

사전

프로수르 [Prosur] 경제용어사전

... 주축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친미외교노선과 친시장 경제정책을 표방한다. 그간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페로니즘으로 대표되는 좌파 포퓰리즘 정권들이 오랜 기간 대세를 이뤘다. 하지만 2016년부터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주요 경제대국이 우파 정권으로 갈아타면서 빠르게 기조가 바뀌고 있다. 특히 최근 베네수엘라 좌파 정권이 자국의 우파 세력을 탄압하는 것이 이들 국가를 결집시키고 있다는 분석이다.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 Economy) 신화'를 낳았다. 경제 위상도 높았다. 그 결과 '외자 유입→자산 가격 상승→부(富)의 효과→추가 성장' 간 선순환 고리가 형성돼 전후 최장의 호황기를 누렸다. 이 과정에서 신흥국은 대규모 자금 이탈에 시달렸다. 1994년 중남미 외채위기,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1998년 러시아 국가채무 불이행 사태까지 이어지는 신흥국 위기가 잇달아 발생('그린스펀·루빈 쇼크'라 부른다)했다. 미국도 슈퍼 달러의 부작용을 버티지 못하고 2000년 이후에는 'IT ...

케이콘 [KCON] 경제용어사전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전세계를 무대로 개최하고 있는 최대의 한류문화 축제. 2012년 미국 어바인에서 최초로 개최된 이후 2017년 까지 북미, 아시아, 중동,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 등지에서 18차례에 걸쳐 개최대 총 68만명이 관람했다. 2016년에는 중동 최초로 아부다비에서 KCON을 개최한 데 이어 유럽 최초로 프랑스 파리에서 KCON을 개최하기도 했다. 미국, 일본 등에서 연 1~2회 개최되며 K-POP으로 대표되는 한류 문화의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