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개헌론 나오자 '토지 공개념' 넣자는 與

    ... 151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2.52%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59%가 개헌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24%였다. 권력구조와 관련해서는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선택한 비율이 50%로 나타났다. 현행 5년 단임제 유지는 25%였다.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30%가 ‘21대 개원 직후’가 적당하다고 했다. 27%는 ‘2022년 대선 이후’, ...

    한국경제 | 2020.07.17 17:35 | 조미현/고은이

  • thumbnail
    개헌론 불 붙이며 토지 공개념 띄운 與

    ... 1514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2.52%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59%가 개헌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대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24%였다. 권력구조와 관련해서는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선택한 비율이 50%로 나타났다. 현행 5년 단임제 유지는 25%였다. 개헌 시기에 대해서는 30%가 ‘21대 개원 직후’가 적당하다고 했다. 27%는 ‘2022년 대선 이후’, ...

    한국경제 | 2020.07.17 16:49 | 조미현/고은이

  • thumbnail
    개헌 불 당긴 여당…'대통령 중임제' 논의 부상하나 [종합]

    박병석 국회의장이 17일 제72주년 제헌절 기념식 경축사를 통해 개헌을 공식 제안했다. 대통령 중임제 등 권력구조 개편이 본격 다뤄지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박병석 의장은 이날 국회 본관 중앙홀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앞으로 있을 정치 일정을 고려하면 내년까지가 개헌의 적기"라며 "코로나 위기를 넘기는 대로 개헌 논의를 본격화하자"고 말했다. 박병석 의장은 "1987년 개정된 현행 헌법은 민주화를 시대정신으로 ...

    한국경제 | 2020.07.17 12:44 | 김명일

전체 뉴스

  • thumbnail
    세종교육청 초등 저학년 담임 연임·중임제 추진

    ... 추가 설립하고 금남면 영대리에 있는 폐교를 생태친화형 놀이공간인 '세종 아이다움 생태놀이터'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에는 '초등교육 중장기 종합 계획'을 마련해 초등 1, 2학년의 학급당 인원수 감축, 담임 연임제·중임제 도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초등학교 고학년을 대상으로 한 자유학기 탐색프로그램 운영과 중학교 학년별 진로 역할을 담은 '나다움 성장 교육과정'을 설계해 '세종 중학교 교육력 제고 방안'도 마련한다. '캠퍼스형 연합 교육과정' ...

    한국경제 | 2020.06.30 11:06 | YONHAP

  • thumbnail
    [홍영식의 정치판] 與, 개헌 불질러놓고 “국정블랙홀 될라” 발 빼지만…

    [홍영식의 정치판] 여, 5·18·'촛불 항쟁'·중임제·토지공개념 추진 코로나 여파 등 “지금은 아니다 ” 총선 압승 바탕 21대 국회서 추진할듯 통합당 “시장경제 부정하는 사회주의” 반대 [한경비즈니스 = 홍영식 대기자] 개헌은 약방의 감초 같은 존재다. 지난 30년간 잊힐 만하면 등장해 정치권을 달궈 놓고 제대로 된 공론화 과정 없이 금방 사그라지기를 반복했다. 1987년 헌법 개정 이후 개헌론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90년이다. ...

    한경Business | 2020.05.04 10:47

  • thumbnail
    '현대판 파라오' 엘시시 조롱한 영화감독 감방에서 의문사

    ...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을 우려한다며 엘시시 대통령에게 수감자 수천명을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엘시시는 시나이 해방일을 맞아 4천여명을 석방했으나 정치범은 포함되지 않았다. 2014년 쿠데타를 통해 집권한 엘시시는 대통령 임기연장과 중임제한 완화 등을 담은 헌법개정안을 통과시켜 장기 집권의 토대를 닦았으며, 아랍권에서는 30년 철권통치를 한 호스니 무바라크 전 대통령에 이어 '현대판 파라오'가 돼 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인물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04 09: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