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KT&G 회계 위반, 고의 분식 아니다"

    ... 알려졌다. 이 회사가 지난 1분기 거둔 영업이익(3150억원)보다 적다. 감리위가 고의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면서 KT&G는 일단 한숨을 돌렸다. 다만 최종 징계 수위가 어떻게 나올지는 섣불리 예측하기 어렵다는 평가다. 금융위 산하 증선위는 금감원의 감리 내용과 감리위의 심의 결과를 참고해 KT&G에 대한 제재를 결정할 예정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서로 다른 의견이 나오고 있는 만큼 최종 결론이 나오기까지 수개월이 걸릴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제재 결정 ...

    한국경제 | 2020.05.29 17:14 | 김진성

  • 코오롱 직원, '인보사 정보' 미리 알고 주식 매도

    지난해 제약·바이오업계를 충격에 빠뜨린 ‘코오롱 인보사 사태’ 당시 코오롱그룹 직원들이 미공개 악재 정보를 미리 입수해 주식을 팔아치운 사실이 금융당국 조사 결과 처음 드러났다. 검찰도 미공개 정보로 부당이득을 취한 코오롱 임직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다른 이로부터 건네받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로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자본시장법상 시장질서 ...

    한국경제 | 2020.05.20 17:34 | 오형주/양길성

  • 금융당국, 농협은행 'OEM펀드' 과징금 제재 6개월만에 재논의

    ... 뒤 이를 투자자 수 49명 이하인 사모펀드로 쪼개 팔아(시리즈펀드) 증권신고서 제출 의무 등 공모 규제를 회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사건을 조사한 금융감독원은 농협은행에 1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증선위에서는 펀드 판매사이자 증권발행 주선인인 농협은행에 증권신고서 제출 의무가 있는지 여부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결국 증선위는 지난해 12월 유사 사건인 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유상증자 주선인에 대한 과징금 부과 취소소송 1심 결과를 지켜보고 ...

    한국경제 | 2020.05.20 16:20 | 오형주

전체 뉴스

  • thumbnail
    금융당국, 미래에셋 발행어음업 심사 재개…곧 자료보완 요구

    ... 금감원은 보완 자료들을 바탕으로 인가에 결격 사유가 있는지 판단한 뒤 미래에셋의 사업계획 타당성 등을 살펴보는 외부평가위원회를 개최한다. 금감원은 외부평가위 의견을 참고해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로 심사 결과를 넘기게 된다. 이후 증선위와 금융위를 거쳐 미래에셋의 발행어음업 인가 여부가 최종 결정 난다. 관련 법상 금융당국은 발행어음 인가 신청이 이뤄진 뒤 3개월 이내(흠결 보완 기간 등 제외)에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 금감원이 2017년 인가 신청 당시 1개월 ...

    한국경제 | 2020.05.31 06:31 | YONHAP

  • thumbnail
    금융위 산하 감리위, KT&G 분식회계 '고의성 없다' 판단

    ... 4월 첫 회의를 연 뒤 두 달여 간 심의를 진행해왔다. 감리위는 전날 열린 3번째 회의에서 금감원의 감리 조치안을 그대로 받아들이긴 어렵다고 최종 결론 지었다. 늦은 밤까지 치열한 공방을 벌인 결과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했지만 고의성을 인정하긴 어렵다는 의견이 다수 제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종 제재 수위는 증선위와 금융위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사안의 중대성 등을 고려했을 때 한 달 이상의 시간이 더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9 07:48 | YONHAP

  • thumbnail
    "분식회계 '혐의없음' 전 대우조선 사장, 과징금은 내야"

    ...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정성립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금융 당국이 부과한 과징금을 취소하라며 낸 행정소송에서 패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박양준 부장판사)는 정 전 사장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를 상대로 낸 과징금 부과 처분 취소 소송에서 1천200만원의 과징금 중 200만원만 취소하고 1천만원을 납부하라며 사실상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정 전 사장은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던 2016년 재무 부서에 전년도 영업손실 규모를 ...

    한국경제 | 2020.05.28 08:00 | YONHAP

사전

긴급조치권 경제용어사전

금융당국 불공정거래 적발시 심의없이 불공정거래에 관련된 사람을 곧바로 검찰에 고발하거나 통보조치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긴급조치권은 금융위원회 산하기구인 증권선물위원회 가 ' 자본시장 조사심의위원회'의 심의를 생략한 채 증선위원장의 결정에 따라 혐의자를 우선 고발할 수 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