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금융위의 '코로나 대책' 자신감에 잠깐 삐딱해진 이유 [박종서의 금융형통]

    ... 낮은 회사의 회사채나 기업어음을 사주겠다는 지원대책도 20조원 목표에 실적은 9000억원 수준입니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불과 열흘만에 40조원을 조성했지만 지원 실적이 하나도 없습니다. 대한항공이 1순위로 꼽혔지만 신청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 방어선’이라고 합니다. 주식시장이 상승세를 타면서 10조7000억원짜리 증권시장안정펀드는 맛도 못봤습니다. 증안펀드는 코스피가 1500 이하로 떨어지면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는군요. 채권시장안정펀드도 마찬가지 상황이구요. 대책만 ...

    한국경제 | 2020.09.02 06:00 | 박종서

  • thumbnail
    3차 추경…135조 금융지원 가동할 '실탄' 5조 공급된다

    ... 추경에서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 대상의 대출·보증 자금 용도로 1조9000억원을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과 기업·수출입·산업 은행 등 국책금융기관에 투입한다. 신보가 ... 채권시장안정펀드, 10조7000억원 상당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하고자 산은에 3200억원을 출자한다. 채안펀드와 증안펀드는 민간 금융사들과 함께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서 산은이 6조원을 분담하는데 이를 위한 재정 투입이다. ...

    한국경제 | 2020.06.03 11:34

  • thumbnail
    [주코노미TV] 증시 횡보장 시작…중소형주보다 대형주 '주목'

    ... 않거든요. 때문에 (집행 시점이) 말씀하셨던 1600선 아래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주가가 괜찮은 상태에서는 쉽게 증안펀드를 쓰려고 하지 않을것으로 보입니다. ▶나수지 기자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증안펀드가 돈을 풀지 않을 것이다. ... 어렵다고 봅니다. 지금 시가총액이 어느정도 회복됐기 때문에 10조7000억원이면 시가총액의 1%정도잖아요. 증시안정기금을 1990년대에 만들었거든요. 그 당시 시가총액 대비 5% 돈을 모아서 집행했는데 가격이 떨어지는걸 막지 못했어요. ...

    한국경제 | 2020.04.17 10:22 | 나수지

전체 뉴스

  • thumbnail
    발 빠른 유동성 공급·소상공인 대출 확대…위기 극복에 앞장선 금융사들

    ... 27조2000억원을 차지해 절반 이상의 시장 점유율로 압도적 1위다. 삼성자산운용은 OCIO에서도 앞서 나간다. 연기금 투자 풀 5회 연속 주간사회사의 기금 운용 노하우를 활용해 고용노동부 산재기금 2회 연속 주간사회사로 선정된 데 ... 수행하며 신속한 펀드 조성과 집행에 기여했다. 코스피지수 1500선이 무너지자 증권금융은 즉각 출자사와 협의, 증안펀드 기획단을 결성하고 펀드 구조 설계, 펀드 출자자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빠른 속도로 대책을 지원했다. 이를 ...

    한국경제 | 2021.01.11 14:15 | 차완용

  • thumbnail
    발 빠른 유동성 공급·소상공인 대출 확대…위기 극복에 앞장선 금융사들

    ... 27조2000억원을 차지해 절반 이상의 시장 점유율로 압도적 1위다. 삼성자산운용은 OCIO에서도 앞서 나간다. 연기금 투자 풀 5회 연속 주간사회사의 기금 운용 노하우를 활용해 고용노동부 산재기금 2회 연속 주간사회사로 선정된 데 ... 수행하며 신속한 펀드 조성과 집행에 기여했다. 코스피지수 1500선이 무너지자 증권금융은 즉각 출자사와 협의, 증안펀드 기획단을 결성하고 펀드 구조 설계, 펀드 출자자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빠른 속도로 대책을 지원했다. 이를 ...

    한경Business | 2021.01.11 13:21

  • thumbnail
    손병두 "경제 또 위기…적기에 충분한 자금 공급할 것"

    ... 10조원과 중소중견 기업 지원 프로그램 8조원 등 지원여력이 충분한 상황"이라며 "코로나19 확산추이와 정책자금 소진 속도 등을 감안해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프로그램 보완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안정화 프로그램의 경우 증안펀드, 채안펀드, 저신용회사채·CP 매입 프로그램 등 58조원의 지원여력이 비축돼 있고 40조원의 기간산업안정기금도 2차 방어선으로 조성돼 있다"며 "향후 실물경제의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비축된 지원여력을 활용해 자금을 신속하고 ...

    한국경제TV | 2020.09.01 22:30

사전

금융안전기금 경제용어사전

시장 상황의 급변시 금융회사에 유동성을 선제적으로 공급하는 기금. 글로벌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 금융산업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금산법) 개정을 통해 처음 도입됐다. 당시 금융위기를 거치며 금융사에 대한 선제적 자본 확충 ... 시작된 실물경제 위기가 금융위기로 전이될 경우 자칫 금융사 부실로 이어질 지 모른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금융위는 금융안정기금이 증시 안정을 위해 추진 중인 증안펀드 출범을 위한 지렛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증시안정기금 [stock market stabilization fund] 경제용어사전

증시가 급락할 경우 이를 막기위해 주식 매입에 나설 목적으로 조성되는 공공기금. 나라에 따라 운영형태나 자금조달 방식 등에서 차이가 조금씩 나지만 기본적인 목적은 같다. 우리나라의 증시안정기금은 1990년 5월 출범했으며 상장기업의 출연으로 4조원의 자금을 단계적으로 조성, 주식을 사들였으며 1995년 6월 주식매입을 재개했었다. 증안기금은 시장개입 시 투자심리안정이라는 설립취지에 맞춰 시장파급효과가 큰 종목들을 중심으로 지수관리에 주안점을 두어왔다. 대형제조업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