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안철수 신당 이미 실패…지금 독자 세력 성공 힘들어"

    ... 중도·보수 통합을 기치로 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출범하면서 통합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하지만 지뢰밭이 널려 있다. 통합 협의체, 통합 범위, 탄핵 문제 등을 두고 각 정파 간 힘겨루기가 치열하게 벌어지면서 통합 ... 합치기만 하면 야합이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념적 차이는 크지 않다고 봅니다. 보수 쪽에서도 조심해야 할 게 ‘도그마티즘’입니다. 공화주의를 얘기했더니 공동체주의, 심지어 사회주의와 비슷하다고 ...

    한국경제 | 2020.01.21 13:42 | 홍영식

  • thumbnail
    [집코노미] 오피스텔 잘못 샀다가 '세금폭탄' 맞는다

    ... 과세자로 사업자 등록을 내고 실제로 업무용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임대를 하게 되면, 그건 주택이 아닌거죠. 원래 목적에 따라서 업무용으로 사용하고 그대로 임대를 하고 있는 거니까, 당연히 주택 수에서 빠집니다. 그런데 여기서 조심해야 합니다. 형식만 그렇게 갖춘 사람이 종종 있습니다. 일반과세로 사업자 등록을 내면서 사실은 주거용으로 임대합니다. 세입자에게는 주택으로 구분될 수 있으니까. 주소 옮기지 말라고 합니다. 그러면 세입자는 확정일자를 못 받습니다. 건물주가 ...

    한국경제 | 2020.01.19 07:00 | 최진석

  • [사설] 여야가 처리 합의한 120개 非쟁점 법안, '독소 조항' 가려내야

    ...;경제 법안’들이 포함되지 않는다는 보장이 없다. 모든 법에는 그 법으로 혜택을 받는 사람이 있고, 불이익을 받는 사람이 있게 마련이다. 국회 법안 심의와 처리가 환자의 생명이 달린 외과 수술에 못지않게 섬세하고 조심스러워야 하는 이유다. 국회가 민생과 경제 살리기에 앞장서겠다면 법안을 졸속 처리하는 구태를 반복할 것이 아니라 지뢰처럼 법안에 숨겨져 있을지도 모르는 독소조항을 걸러내는 게 중요하다. 여야는 지금 당장 법안 심의부터 다시 해 철저히 옥석을 ...

    한국경제 | 2019.11.13 18:30

전체 뉴스

  • thumbnail
    긴 장마에 도로 위 지뢰 조심…부산지역 싱크홀 빈발 '위험천만'

    지난달부터 4건 발생…지난달 31일에는 3X4m, 깊이 1.2m 대형 싱크홀도 도로 위 지뢰로 불리는 땅 꺼짐 현상(싱크홀)이 올해 상반기 부산에서 9차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산시에 따르면 올해 1∼6월 부산지역 도로에서 발생한 싱크홀은 모두 9개였다. 특히 긴 장마가 이어지는 지난달부터 절반에 가까운 싱크홀 4개가 발생했다. 지난해에도 부산에서는 총 18개의 싱크홀이 발생했었다. 7일 오전 5시 44분께 부산 부산진구 가야대로 ...

    한국경제 | 2020.08.07 14:26 | YONHAP

  • thumbnail
    이번엔 조카가 트럼프 '입시부정' 폭로…회고록 폭탄 연쇄충격파

    ... 개인사 흠결 공개…사실일 경우 도덕성 치명상 대선국면서 메가톤급 악재에 휘청…제3,제4의 회고록 파동 가능성 '지뢰밭'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보좌관의 회고록 후폭풍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친조카가 ... 백악관 선임고문은 기자들과 만나 "책 내용은 팩트 체크가 되지 않은 것"이라면서도 "가족사는 가족사이다"라며 다소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현재 트윗 등 공식 입장 표명을 아직 하지 않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7.08 10:47 | YONHAP

  • thumbnail
    '모범형사' 손현주X장승조, 첫 방송부터 환장의 케미…시청률 4.6%로 출발[종합]

    ... 단숨에 사로잡았다. 시청률도 화답했다. 전국 3.9%(이하 닐슨코리아 기준), 수도권 4.6%의 시청률을 기록해 '모범적'인 출발을 알렸다. 지난 6일 방송된 ‘모범형사’ 1회에서 승진 심사를 앞두고 조심조심하던 서부경찰서 소속 18년 차 형사 강도창(손현주 분)에게 ‘지뢰’급 사건이 연이어 터졌다. 살인 현장 목격 제보부터 자신이 여고생을 살해했다는 박건호(이현욱 분)의 자수와 해안가에서 발견된 신원불명 ...

    텐아시아 | 2020.07.07 09:12 | 정태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