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미성년자 교제 논란' 롯데 지성준, 2군 엔트리 제외

    미성년자 교제 구설수에 오른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포수 지성준( 사진 )이 2군 퓨처스리그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26일 롯데 구단에 따르면 전날(25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라온 미성년자 교제 관련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지성준을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SK 와이번스와의 퓨처스리그 경기를 위해 인천 강화도에 있던 지성준은 엔트리 말소 후 부산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성년자인 교제 당사자의 계정으로 추정되는 SNS를 통해 지성준이 ...

    한국경제 | 2020.06.26 15:41

  • thumbnail
    박동원, 거친 스윙으로 LG 포수 이성우 가격…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 가지고 있다. 이에 공을 임팩트 하는 동작 후 팔로우 스윙하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몸을 뒤로 젖혀 배트 끝이 포수으로 향한다. 지난 5월 KT WIZ의 포수 장성우가 박동원의 배트를 맞고 피를 흘린 바 있다. 아울러 나종덕, 지성준, 박세혁, 이재원, 정범모가 박동원의 배트를 맞은 바 있다. 한편 박동원은 지난 1일 LG와의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불만을 품고 욕설을 내뱉어 KBO로부터 제재금 200만 원을 부과받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

    HEI | 2019.08.14 16:57 | 김정호

  • thumbnail
    한화 송광민·지성준 출격…넥센은 '1차전 타점' 송성문 선발

    ... 그러나 2타수 1안타를 치며 개인 첫 포스트시즌 안타도 만들었다. 한화는 준PO 1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송광민의 경기력을 확인한 한 감독은 준PO 2차전에서 설욕을 노리며 송광민을 중심 타선에 세웠다. 포수 마스크는 지성준이 쓴다. 큰 경험 많은 최재훈은 준PO 1차전에서 포수로 나서서, 타석에서도 4타수 2안타로 활약했지만 한 감독은 2차전 선발 키버스 샘슨을 배려하는 라인업을 짰다. 정규시즌 내내 샘슨은 지성준과 호흡을 맞췄다. 한 감독은 "샘슨과 ...

    한국경제 | 2018.10.20 13:23

전체 뉴스

  • thumbnail
    롯데, 사생활 물의 일으킨 지성준에 '무기한 출장정지' 중징계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사생활 문제가 불거진 포수 지성준(26)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롯데는 26일 구단 징계위원회를 개최하고 지성준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를 결정했다. 지성준은 최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사생활 문제가 불거졌다. 미성년자와 교제를 했다는 의혹이었다. 당사자로 추정되는 여성의 계정에서 해당 내용을 발견한 롯데 구단은 지성준을 퓨처스(2군)팀에서 말소한 뒤 사실관계 확인을 진행했다. 구단은 해당 사실을 확인한 직후 경위를 ...

    한국경제 | 2020.06.26 16:43 | YONHAP

  • thumbnail
    '공격형 포수' 따로 있었네…롯데 김준태, 끝내기 안타 폭발

    ... 안방을 지켰지만, 수비에서 경험 부족을 드러냈다. 1할대를 넘어선 선수가 없을 정도로 공격력도 허약해 포수진이 롯데 추락의 주범으로 비난받았다. 롯데가 비시즌에 선발 자원인 장시환을 한화 이글스에 내주고 타격 능력이 돋보이는 포수 지성준을 영입한 배경이기도 하다. 하지만 연습경기에서 타율 0.571로 불방망이를 휘두른 지성준은 개막과 함께 2군으로 내려갔다. 정보근의 장염 증세로 잠시 1군 콜업을 받았지만 몇 경기 치르지 못하고 다시 2군행을 통보받았다. 허문회 ...

    한국경제 | 2020.06.23 22:04 | YONHAP

  • thumbnail
    '득점지원 1.25점' 롯데 스트레일리에게 레일리가 보인다

    ... 자청하고, 팀 동료들이 호수비를 펼쳤을 때는 고개를 숙이며 한국식 감사법까지 실천하고 있지만 보답을 받지 못하고 있다. 롯데는 12일 LG전에서 2-1로 앞선 8회 말 1사 1루에서 유강남 타석 때 스트레일리의 원바운드 공을 포수 지성준이 뒤로 흘린 것이 결국 동점으로 이어졌다. 스트레일리는 더그아웃에서 자책하는 지성준을 따뜻한 포옹으로 위로했다. 하지만 지성준을 탓하기 어려운 경기였다. 롯데는 이날 경기에서 잔루를 무려 12개나 남겼다. 롯데가 2-1로 ...

    한국경제 | 2020.06.13 09: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