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판타지오 "관리종목 지정우려? 사실 아냐" [공식]

    ... 기사와 관련해 "판타지오 소속 연예인과 사원들의 사기를 떨어뜨리며 악의적"이라고 입장을 드러냈다. 판타지오는 2008년 나병준 대표가 설립했던 NAO가 전신이었던 매니지먼트사로 한때 배우 하정우, 공유, 임수정, 지진희, 엄정아 등이 소속돼 배우 전문 명가로 손꼽혔다. 교육 관련 기업이었던 에듀컴퍼니를 인수하면서 코스닥에 우회상장됐다. 하지만 중국계 대주주 JC그룹으로부터 2018년 나병준 대표가 해임되는 등 잡음을 겪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적지 ...

    연예 | 2020.11.18 18:52 | 김소연

  • thumbnail
    김지수 전속계약, 지진희·김선아와 한솥밥

    ... 자리매김했다. 김지수는 5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완벽한 타인'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정신과 의사 예진 역을 맡아 대중의 이목을 끌었고 올해 4월 종영한 드라마 MBC '365:운명을 거스르는 1년'까지 장르를 불문하는 명연기를 보여줬다. 한편 김지수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이끌 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지진희, 김선아, 백지원, 손여은 등이 소속돼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연예 | 2020.11.13 14:09 | 장지민

  • thumbnail
    차은우·옹성우 소속사 판타지오, 경영권 분쟁 극적 타결

    ... 소집과 회계장부 열람 등을 요청했지만, 협조하지 않자 주주총회소집 허가 소송과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판타지오는 2008년 나병준 대표가 설립했던 NAO가 전신이었던 매니지먼트사로 한때 배우 하정우, 공유, 임수정, 지진희, 엄정아 등이 소속돼 배우 전문 명가로 손꼽혔다. 교육 관련 기업이었던 에듀컴퍼니를 인수하면서 코스닥에 우회상장됐다. 하지만 중국계 대주주 JC그룹으로부터 2018년 나병준 대표가 해임되는 등 잡음을 겪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적지 ...

    연예 | 2020.09.09 16:48 | 김소연

전체 뉴스

  • thumbnail
    '언더커버' 지진희X김현주와 뜨겁게 부딪힐 극강의 빌런 캐릭터 분석

    ‘언더커버’에 비범한 아우라를 장착한 빌런들이 출격한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17일 정의와 진실의 저편에서 한정현(지진희 분), 최연수(김현주 분)와 뜨겁게 맞부딪힐 빌런 5인방을 공개했다. 허준호, 정만식부터 손종학, 주석태, 송영규까지 연기 고수들의 하드캐리 열연을 더욱 기대케한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

    스타엔 | 2021.04.17 11:01

  • thumbnail
    '언더커버' 지진희X김현주, 진실 속 숨겨진 단 하나의 거짓…5분 하이라이트 공개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의 위험한 미션이 시작된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16일,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사랑과 정의를 지키려는 한정현(지진희 분)과 최연수(김현주 분), 그리고 이들을 막으려는 자들의 움직임이 심박수를 높이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

    스타엔 | 2021.04.16 12:23

  • thumbnail
    첫 방송 D-7 '언더커버', 휘몰아치는 5분 하이라이트 공개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의 위험한 미션이 시작된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 측은 16일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공개했다. 사랑과 정의를 지키려는 한정현(지진희 분)과 최연수(김현주 분), 그리고 이들을 막으려는 자들의 움직임이 심박수를 높이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

    한국경제TV | 2021.04.16 11:10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