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살인소설' 지현우 "선과 악 오가는 반전매력 제대로 보여드릴게요"

    ... 수 있었어요. 지금은 연기를 못하면 관객들이 받아줄 이유가 없는 연차가 됐습니다. 부담은 있지만 열심히 하고 있는 이유죠.” 오는 25일 개봉하는 영화 ‘살인소설’로 7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배우 지현우(33)의 말이다. ‘살인소설’은 서스펜스 스릴러다. 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지명돼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 분)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려고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 분)를 ...

    한국경제 | 2018.04.20 18:35 | 현지민

  • thumbnail
    지현우 "후배들 대하기 어려워…꼰대로 보면 어쩌나 걱정"

    배우 지현우가 선배들에겐 감사함을, 후배들에겐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홍보 인터뷰를 통해서다. 이날 지현우는 "30대가 되니 일에 대한 애정이 커졌다. 예전에는 그냥 연기를 했다면 지금은 정답이 하나가 아니라는 생각이다"라며 "연기를 쉽게 생각하지 않고, 일하는 현장이 있음에 감사해하고 있다. 더 찾아보려고 하고 시간을 ...

    HEI | 2018.04.18 16:23 | 한예진

  • thumbnail
    지현우 "요즘 갑질 논란, 8년 전 쓴 시나리오와 비슷…씁쓸하다"

    배우 지현우가 '살인소설' 속 장면이 실제 사회와 유사하다고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살인소설'(감독 김진묵) 홍보 인터뷰를 통해서다. '살인소설' 속 정치인은 자신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사람들을 무시하며 그들에게 갑질을 한다. 요즘 갑질 논란 뉴스를 보고 어떤 생각이 드냐는 질문에 지현우는 "'살인소설'은 8년 전에 쓴 시나리오인데 어쩜 이렇게 ...

    HEI | 2018.04.18 16:17 | 한예진

전체 뉴스

  • thumbnail
    [TEN 인터뷰] 지현우 “20대엔 인기가 힘이었지만 지금은 연기를 잘 해야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살인소설’ 에서 열연한 배우 지현우.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20대엔 연기를 못하거나 작품 흥행에 실패해도 인기의 힘으로 활동할 수 있었어요. 지금은 연기를 못하면 관객들이 받아줄 이유가 없는 연차가 됐어요. 부담은 있지만 열심히 하고 있는 이유죠.” 배우 지현우가 자신의 연기 열정을 이렇게 설명했다. 그가 7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왔다. 오는 25일 개봉하는 '살인소설'을 ...

    텐아시아 | 2018.04.19 15:06

  • thumbnail
    섬뜩한데 웃기는 '살인소설'...장르 규정 거부한 명품 스릴러(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16일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김진묵 감독(왼쪽부터), 지현우, 이은우, 오만석, 조은지, 김학철.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서스펜스로 시작했다가 블랙 코미디를 지나 스릴러로 마무리되는 영화입니다. 규정하기 힘들죠. 하하.” 영화 '살인소설'을 연출한 김진묵 감독이 이 영화의 장르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살인소설’ ...

    텐아시아 | 2018.04.16 16:50

  • thumbnail
    [TEN PHOTO] 영화 '살인소설'의 멋진 주역들

    [텐아시아=이승현 기자]배우 지현우, 이은우, 오만석, 조은지, 김학철이 16 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 살인소설 ‘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지현우, 이은우, 오만석, 조은지, 김학철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현우 , 오만석 , 이은우 등이 출연하는 ...

    텐아시아 | 2018.04.16 1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