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낙연 총리, 조문 위해 베트남으로…문 대통령 "양국관계 긴밀"

    이낙연 국무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지난 21일 서거한 고(故) 다이 베트남 국가주석 조문차 25∼26일 베트남 수도 하노이를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24일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문재인 ... 베트남과의 특별한 우호협력관계를 고려해 우리 정부와 국민의 각별한 애도를 전달하기 위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직접 베트남을 방문해 조문할 것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주석은 지난 21일 오전 10시 ...

    한국경제 | 2018.09.24 18:08

  • thumbnail
    다이 베트남 주석 별세…세계 정상들 애도 이어져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다이 국가주석이 21일 병환으로 별세하자 세계 각국 정상들의 애도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에게 조전을 보내 "친구이자 동반자였던 ... 대해 감사를 표한다"면서 베트남 국민과 주석 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에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 인민의 친구인 동지는 베트남의 뛰어난 당과 국가 지도자였다"면서 "베트남 ...

    한국경제 | 2018.09.22 17:15

  • thumbnail
    文대통령 "충격과 슬픔 금할 수 없어"…베트남 주석 서거에 조의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다이 베트남 국가주석의 별세와 관련해 "친구이자 동반자였던 주석의 서거 소식에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며 조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베트남의 ... 든든한 지도자를 잃은 베트남 국민들께도 진심으로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 주석께서 우리 곁을 떠나셨지만, 저는 한국과 베트남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

    한국경제 | 2018.09.22 16:41

전체 뉴스

  • thumbnail
    문대통령 "베트남, 신남방정책 핵심파트너…관계발전 긴밀 협의"

    ...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은 교역, 투자, 인적교류 등 모든 면에서 아세안 국가 중 우리의 제1의 협력국가"라면서 "지난 3월 베트남 국빈방문 때 양국이 협의했던 사안들이 아주 ... 있다"고 언급했다. 응언 의장은 문 대통령에 대한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의 안부를 전하면서 지난 9월 다이 베트남 국가주석이 별세했을 때 문 대통령이 위로전을 보내고, 이낙연 국무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한국 정부의 ...

    한국경제 | 2018.12.06 09:45 | YONHAP

  • thumbnail
    이 총리, 베트남 부총리에 "한국기업이 인프라사업 참여하길"

    ... 참여함으로써 베트남의 발전에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찡 딩 중 베트남 부총리를 접견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베트남은 아세안 국가 중 한국의 제1위 교역 및 투자 대상국이자 ... 내 근로자에 대한 개인소득세 감면 철회조치와 관련해 한국 진출기업의 우려를 전달했다. 찡 딩 중 부총리는 먼저 베트남 총리의 안부를 전하고, 이 총리가 다이 국가주석 국장에 직접 참석해 조문한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이어 ...

    한국경제 | 2018.12.03 20:07 | YONHAP

  • thumbnail
    베트남 경제 질주…올해 6.7% 돌파 이어 내년 최대 6.8% 성장

    ...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을 서열 2위인 국가주석으로 선출, 겸직하게 할 예정이다. 공산당 서기장을 정점으로 국가주석(외교, 국방), 총리(행정), 국회의장(입법)이 권력을 나눠 갖는 집단지도체제를 택해온 베트남에서 한 사람이 당과 국가를 모두 대표하는 것은 국부인 호찌민 전 주석 이후 처음이다. 다이 주석이 지난 9월 21일 병환으로 별세하면서 현재 공석으로 있는 국가주석직은 당 티 응옥 틴 부주석이 대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0.22 15: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