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또 하나의 '재앙'"…범여권 정의당도 '한국형 뉴딜' 비판 [여의도 브리핑]

    ... 23번이나 던진 부동산 정책이 제대로 먹혔다면 '부동산 공수처' 같은 감독기구를 만들겠다고 부처들을 총동원하는 수고를 들이지 않아도 됐을 것이다. 정책실패의 책임을 집 가진 국민에게 돌리려다 여의치 않자 이 정부는 차베스 정권의 아이디어에 의탁해, ‘경찰국가’의 길을 택한 듯하다. 국민들이 살고 싶은 곳에, 사고 싶은 집을 사는 걸 왜 정부가 일일이 감시해야 하나. 그동안 부동산 감찰기구가 없어서 수도권 집값이 오른 게 아니다. ...

    한국경제 | 2020.09.04 07:30 | 조준혁

  • thumbnail
    김근식 "의협회장에 막말한 황희석, 용감한 무식함이 놀라워"

    ... 설명했다. 그러면서 "요즘 지구상에는 민주적 선거로 선출된 정부가 민주주의의 시스템을 이용해서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이른바 '연성독재' '유사독재'가 출몰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베스부터 트럼프, 두테르테, 에르도안에 이어 총선압승이후 문재인정권도 그와 유사한 권력행사를 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삼권분립, 사법부 독립, 검찰중립, 언론의 견제, 의회민주주의, 여야 존중과 협치 등 민주주의의 ...

    한국경제 | 2020.08.29 16:04 | 임도원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편집국장입니다] 코로나 2차 유행을 보면서

    ... 베네수엘라, 진짜 닮았나 얼마 전에 한국 부동산 정책이 베네수엘라를 닮아가고 있다는 기사를 내보낸 적이 있습니다. 임대 가격을 통제하고 시장감독기구를 설치하는 등의 반시장적 정책들이었습니다. 한국 좌파 진영, 혹은 진보 쪽에 “차베스를 배우자”는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이 벌써 10여년 전입니다. 베네수엘라의 반미 투쟁을 신자유주의 혁파의 벤치마킹으로 삼아야한다는 주장이었습니다. 그동안 다른 분야의 정책은 비슷해진 것이 없을까요. A33면에 백광엽 논설위원이 정리했습니다. ...

    모바일한경 | 2020.08.18 18:51 | 조일훈

전체 뉴스

  • thumbnail
    '마두로 정권 반대' 브라질, 베네수엘라 외교관 특권 박탈

    ... 중단했으며 기존 신분증 갱신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그 뒤 브라질 외교부는 베네수엘라 외교관 34명에게 추방 명령까지 내렸다. 다만 좌파 노동자당(PT)의 파울루 피멘타 하원의원이 브라질 헌법과 외교관 권리 보호를 규정한 비엔나 협정 위반 등을 들어 연방대법원에 낸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 추방 명령은 정지됐다. 이에 대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우고 차베스와 마두로 정권의 충실한 지지자의 주장을 받아들인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05 08:51 | YONHAP

  • thumbnail
    베네수엘라 경제난에 비어가는 금 곳간…보유량 50년 만에 최저

    ... 늘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중앙은행의 금 보유량은 2015년까지만 해도 350t을 웃돌았다. 당시 전 세계에서 16번째로 많은 보유량이었다. 전 세계에서 원유 매장량이 가장 많은 산유국으로서 여유가 있기도 했고,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 시절 달러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대신 금을 많이 사들이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사이 베네수엘라의 금 곳간은 빠르게 비어갔다. 장기간 누적된 석유 생산시설 부실 관리와 유가 하락, 미국 제재 등이 겹쳐 베네수엘라 ...

    한국경제 | 2020.08.18 07:37 | YONHAP

  • thumbnail
    가르시아 마르케스도 받은 스페인어권 문학상 '정치색' 논란

    ... 수상자 목록에 이름을 올리며 상도 빠르게 권위를 얻었다. 상금도 8만유로(약 1억1천만원)로 적은 편이 아니다. 그러나 이 상은 최근 문학을 넘어 정치 논란의 대상이 됐다. 베네수엘라 출신의 편집자인 구스타보 게레로는 AFP에 차베스 전 대통령 시절인 2005년 정부가 심사위원단 구성에 개입하면서부터 사정이 달라졌다며 "그때부터 상이 자주성을 잃기 시작했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초반엔 5년마다, 1987년부터는 2년 주기로 수여하다 2015년 마지막 시상 이후 ...

    한국경제 | 2020.08.15 01:08 | YONHAP

사전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핑크 타이드란 1990년대 말부터 약 15년간 남미 12개국 중 10개국에 좌파정권이 파도치듯 들어선 것을 가리킨다. 뉴욕타임스의 래리 로터가 2005년 처음 쓴 용어다. 그 출발은 1999년 집권한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다. 차베스는 세계 최대 석유매장량에 힘입어 오일머니를 뿌려대며 '좌파벨트'를 구축했다. 볼리바르식 사회주의와 아르헨티나 페론식 포퓰리즘의 결합이었다. 맹위를 떨치던 핑크 타이드가 차베스 사망(2013년) 이후 급속히 퇴조하고 ...

시몬 볼리바르 [Simon Bolivar] 경제용어사전

... 베네수엘라의 통화, 헌법, 공항 등 곳곳에 그의 이름이 남아있다. 볼리바르는 사회주의를 기반으로 미합중국처럼 연방국가인 '대(大)콜롬비아'를 구상했다. 그의 꿈은 국가 간 분열로 무산됐지만 중남미에 좌파 이념이 깊게 뿌리내려 훗날 종속이론, 해방신학의 밑바탕이 됐다. 볼리바르와 쿠바혁명(1959) 주역인 체 게바라는 희생 이미지가 강해 중남미에선 종종 예수에 비유된다. 1999년 집권한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는 `볼리바르 후계자'를 자처하기도 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