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베네수엘라 마두로, '美 정부 수배자'를 석유장관으로 임명

    ...직 고위 관리 14명에 포함된 인물이다. 미국 정부는 엘아이사미 장관에게 1천만달러(약 123억원)의 현상금을 내건 상태로, 미 재무부 제재 대상에도 포함돼 있다. 베네수엘라의 국영 석유회사인 PDVSA 임시 대표엔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의 사촌인 아스드루발 차베스가 임명됐다. 석유장관과 PDVSA 대표 자리는 지난 2017년부터 최근까지 군 장성인 마누엘 케베도가 겸직 형태로 수행해 왔다. 마두로 정권은 이번 임명을 통해 석유장관과 PDVSA의 역할을 ...

    한국경제 | 2020.04.28 08:41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지도자는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고민해야 하죠

    ... 국가가 처한 상황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지도자의 경제정책은 상황에 따라 접근법과 내용면에서 같을 수 없다. 중요한 것은 국가 지도자가 선택한 경제정책이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세대에게도 지속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우고 차베스,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베네수엘라와 같이 석유를 통해 벌어들인 외화로 현금성 복지 지출과 같은 포퓰리즘 정책만 펴고 주요 산업 육성에 실패하면 국민은 오히려 굶어 죽는 상황이 나타날 수 있다. 지도자는 국가의 지속적인 성장을 ...

    한국경제 | 2020.04.27 09:00 | 정영동

  • thumbnail
    "젊은 세대에 미안하다"…'J노믹스 설계자' 김광두의 한탄

    ... 국가미래연구원장이 '우리나라 재정건전성이 10년 만에 최악'이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젊은 세대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김 원장은 8일 페이스북을 통해 "페론이즘이 망가뜨린 아르헨티나 경제, 차베스의 무질서한 포플리즘 후유증으로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이라고 언급하며 "최후 보루를 무너뜨려온 여당과 정부의 국가 재정 운용. 오늘의 선거만 이기면 되고, 다음 세대는 어떻게 되도 상관없는...

    한국경제 | 2020.04.08 09:23 | 김명일

전체 뉴스

  • thumbnail
    "미국, 베네수엘라 '숨은 권력' 대통령 부인 겨냥한다"

    ... 전했다. 1956년생 플로레스는 법학도이던 대학 시절 경찰 남자친구와 결혼해 세 아들을 뒀으며, 졸업 후 로펌에서 변호사로 일했다. 정치에 관심 없던 그는 1989년 기름값 인상 시위를 계기로 '혁명'에 관심을 갖게 됐고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에 매료돼 그의 밑에서 일하게 됐다. 카라카스 노조 지도자이자 역시 차베스를 보좌하던 마두로 대통령도 그때 만났다. 마침 각자의 배우자와 이혼한 둘은 연인 사이가 됐고 2013년 차베스가 죽고 마두로가 뒤를 이은 후 ...

    한국경제 | 2020.05.28 08:49 | YONHAP

  • thumbnail
    브라질 대법원 "코로나19 끝날때까지" 베네수 외교관 추방 정지

    ... 노동자당(PT)의 파울루 피멘타 하원의원이 브라질 헌법과 국제인권조약, 외교관 권리 보호를 규정한 비엔나 협정 위반 등을 들어 제기한 이의신청을 받아들여 지난 2일 추방 명령 정지를 결정했다. 이에 대해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우고 차베스와 니콜라스 마두로 정권의 충실한 지지자의 주장을 받아들인 결정"이라도 반발했고, 외교부가 이의를 제기했으나 바호주 대법관은 기존 결정을 유지했다. 브라질 외교부는 지난달 28일 자국 주재 베네수엘라 대사관에 보낸 공문을 통해 베네수엘라 ...

    한국경제 | 2020.05.18 02:06 | YONHAP

  • thumbnail
    "총 대신 빗자루로 훈련"…실패 예견됐던 베네수엘라 침입작전

    ... 실패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결국 실패로 끝난 이번 작전의 핵심 인물은 미 육군 특수부대 그린베레 출신으로 민간 보안회사 '실버코프 USA'를 설립한 조던 구드로와 베네수엘라 육군 장성 출신의 클리베르 알칼라다. 알칼라는 우고 차베스 전 베네수엘라 대통령의 측근이었으나, 마두로 대통령과는 등을 지고 콜롬비아에 머물러 왔다. 지난 3월 마두로 대통령과 함께 미국 정부의 기소 명단에 포함된 이후 곧장 자수해 현재는 미국에 신병이 넘어간 상태다. 콜롬비아에 있는 동안 ...

    한국경제 | 2020.05.11 07:28 | YONHAP

사전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핑크 타이드란 1990년대 말부터 약 15년간 남미 12개국 중 10개국에 좌파정권이 파도치듯 들어선 것을 가리킨다. 뉴욕타임스의 래리 로터가 2005년 처음 쓴 용어다. 그 출발은 1999년 집권한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다. 차베스는 세계 최대 석유매장량에 힘입어 오일머니를 뿌려대며 '좌파벨트'를 구축했다. 볼리바르식 사회주의와 아르헨티나 페론식 포퓰리즘의 결합이었다. 맹위를 떨치던 핑크 타이드가 차베스 사망(2013년) 이후 급속히 퇴조하고 ...

시몬 볼리바르 [Simon Bolivar] 경제용어사전

... 베네수엘라의 통화, 헌법, 공항 등 곳곳에 그의 이름이 남아있다. 볼리바르는 사회주의를 기반으로 미합중국처럼 연방국가인 '대(大)콜롬비아'를 구상했다. 그의 꿈은 국가 간 분열로 무산됐지만 중남미에 좌파 이념이 깊게 뿌리내려 훗날 종속이론, 해방신학의 밑바탕이 됐다. 볼리바르와 쿠바혁명(1959) 주역인 체 게바라는 희생 이미지가 강해 중남미에선 종종 예수에 비유된다. 1999년 집권한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는 `볼리바르 후계자'를 자처하기도 했다.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