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원숭이 송곳니 뽑고 쇠사슬로 묶고…'동물학대' 논란에도 태국정부 반박

    ... 실상을 확인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분야릿 깔라야나밋 상무부 사무차관은 원숭이 주인들이 원숭이를 학대하거나 착취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분야릿 차관은 "외교단이 코코넛 농장을 방문해 원숭이들이 어떻게 코코넛을 따는지 ...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해외 주재 태국 대사관의 상무관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각국의 불매 참여 업체들에 설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원숭이 훈련학교 운영자들은 야생 원숭이를 잡아 오는 게 아니라 원숭이가 ...

    한국경제 | 2020.07.06 14:23 | 이미경

  • [사설] '이익공유' 法으로 강제하면 '이익강탈' 된다

    ... 의장인 조정식 의원이 법안을 대표발의해 재계가 한층 더 긴장하는 분위기다. 이익공유제는 ‘대기업과 협력업체 공동노력으로 생긴 대기업 이익을 사전에 약정한 대로 나눈다’는 것이다. 법의 개념이 그럴 뿐이지 대기업과 ... 중소기업 간 협력구조를 ‘상생·공존·자율’이 아니라 ‘착취·갑을·극한경쟁’으로 보는 인식이 우리 사회에 팽배해 있다. 하지만 수많은 중소기업이 ...

    한국경제 | 2020.06.17 18:15

  • thumbnail
    "한국 간다고 왔는데"…바다로 뛰어내린 인니 선원들

    바다에 뛰어내린 인도네시아 선원 2명이 7시간 만에 구조돼 목숨을 건졌다. 이들은 중국 어선에서 폭행과 착취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7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3시께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사이 믈라카해협에서 7시간 ... 받은 뒤 경찰과 해외근로자 보호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당국 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한국 공장에 취업시켜준다는 알선업체의 약속을 받았지만, 싱가포르에서 작은 배에 태워 중국 대형 어선으로 끌려갔다고 진술했다. 이어 의사소통이 어려운 ...

    한국경제 | 2020.06.07 14:35 | 오세성

전체 뉴스

  • thumbnail
    "공유경제로 노동자 권익은 산업화 초기 수준으로 퇴행"

    ... 잃어버렸지만, 회사 측이 제시한 사유는 '프로답지 못한 행동'이라는 모호한 표현이 전부였다. 출장 요리사 파견 서비스 업체 키친서핑에 셰프로 등록한 54세 데이비드는 일을 마치고 현관에서 불룩한 백팩을 멘 채 한 발로 서서 장화를 신다가 ... 정책에 따른 손실을 순전히 떠안아야 하는 이들에게 노동자의 권익은 다른 세계의 일일 뿐이다. 저자는 공유경제는 착취가 횡행하던 시대로 노동자를 돌려보내는 퇴행경제라고 신랄히 비판한다. 책은 에어비앤비, 우버, 태스크래빗, 키친서핑 ...

    한국경제 | 2020.08.06 09:18 | YONHAP

  • thumbnail
    5년 전 살인사건 사망자가 살아 돌아와

    ... 회사에 출근하지 않았다는 실종신고를 접수한 후 수사에 들어갔으나 그의 종적을 찾을 수 없어 시신 없는 살인 사건으로 결론냈다. 그는 지난 5년간 행정적으로 사망한 상태였던 것이다. 푸이시스는 인력사무소를 통해 소개받은 식품생산업체에서 근무했다. 경찰은 푸이시스가 "업체에서 착취를 당하는 등 범죄의 희생양으로 전락했다"면서 그가 도망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실종된 날에도 같은 국적의 남성들과 함께 있었다. 경찰은 "푸이시스는 수풀 속에서 숨어지냈고 오랫동안 ...

    한국경제 | 2020.08.04 14:44 | YONHAP

  • thumbnail
    [신간] 레이디 크레딧·예스 민즈 예스

    ... 통해 저자는 신자유주의 금융화야말로 오늘날 성매매 산업을 작동시키는 원동력이며, 성매매 여성들이 금융화의 말단에서 착취, 수탈되고 있다고 결론을 내린다. 2000년대 들어 저축은행과 지역 신용협동조합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리던 ... 벌하고자 한 노력은 결국 진짜 가해자를 놓치는 결과로 이어졌다. 진짜 가해자는 성매매에 투자하는 금융회사, 캐피탈 업체와 이를 방관하는 한국 사회였다"고 주장한다. 현실문화. 432쪽. 2만2천원. ▲ 예스 민즈 예스 = 재클린 ...

    한국경제 | 2020.07.28 10: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