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탈원전 핑퐁게임…월성1호기 누가 폐쇄했나 [조재길의 경제산책]

    ... 당시 한수원 이사 13명 중 12명이 참석했고, 이 중 11명이 보고서 내용을 토대로 월성 1호기의 조기폐쇄에 찬성했지요. 끝까지 반대했던 사외이사 한 명은 이사회 직후 사임했습니다. 당시 이사회에 참석한 이사들조차 한수원 측 ... 보지 못했다고 합니다. ‘경제성 분석의 타당성’을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당시 이사들이 거수기 역할만 수행했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월성 1호기를 계속 가동하는 데 문제가 없다는 건 공기업인 한수원 ...

    한국경제 | 2020.01.15 09:49 | 조재길

  • [사설] 국민연금을 더 이상 정치 도구로 이용하는 일 없어야

    ... 이용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국민연금은 ‘낙하산’ 인사의 공기업 임원 선임에 줄줄이 찬성표를 던지고 ‘탈(脫)원전’ 정책으로 실적이 악화된 전력공기업 지분을 늘려 운용 손실을 자초한 ... 확대가 불가피한 한전공대 설립안도 지지했다. 기업가치 훼손이 분명한 경영 의사결정에 제동을 걸기는커녕 ‘거수기’ 역할을 하며 정부와 코드 맞추기에 나선 것은 국민에 대한 배임행위나 다름없다. 이처럼 국민연금의 독립성이 ...

    한국경제 | 2019.10.11 17:26

  • thumbnail
    오신환 "대한민국 경제 총체적 난국, 정책 잘못 인정하고 방향 바꿔야" [전문]

    ... 국정조사를 미루고 진상규명을 회피한다면 그것이야말로 국회의 직무유기입니다. 민주당에게 촉구합니다. 국회는 정부의 거수기가 아닙니다. 정부 견제는 국회가 해야 할 가장 기본적인 역할입니다. 당당하게 국정조사를 수용하기 바랍니다. 아울러 ... 고집하면 선거법 합의처리는 불가능합니다.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보여주실 것을 기대합니다. 선거법 패스트트랙 지정에 찬성했던 다른 정당들에게도 당부드립니다. 유사시에는 강행 처리를 불사하겠다는 위협적인 태도를 거둬주십시오. 아무리 좋은 ...

    한국경제 | 2019.07.05 10:54 | 김수영

전체 뉴스

  • thumbnail
    춘천 레고랜드 주차장 또 도마 위…반발 속 사업 예산 통과

    ... 관련해 일부 의원이 이의를 제기하면서 회의 규칙에 따라 기립 표결로 이어졌다. 표결 결과 재적 의원 44명 중 찬성 31명, 반대 11명, 기권 2명 등으로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어 자유한국당 소속 도의원들은 내년도 강원도 예산안에서 ... 시행해보지도 않고, 집행부 의지를 믿어보지도 않으면서 무조건 발목 잡고 딴지를 걸어서는 안 된다"며 "민주당을 '거수기'라고 일컫는 건 한국당과 언론이 만들었고, 그런 말을 들을 바에는 제대로 거수기 역할을 하고 들었으면 좋겠다"며 ...

    한국경제 | 2019.12.13 14:51 | YONHAP

  • thumbnail
    한화·CJ·네이버 등 19곳 총수 이사등재 '0'…"책임경영한계"

    사외이사 늘었지만 여전히 '거수기' 이사회…원안 가결 99.6% 주요 대기업 집단(그룹)의 총수들이 계열사의 이사직을 전혀 맡지 않는 사례가 늘고 있다. 실제로 이들이 보유한 지분과 행사하는 경영권을 고려할 때, 이런 '이사 ... 사외이사 비중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여전히 이사회가 대규모 내부거래 등 고민이 필요한 사안에 대부분 이견 없이 찬성하는 현실도 문제로 지적됐다. ◇ 총수일가 이사 등재율 15.8→14.4%…"책임 경영상 바람직하지 않아" 공정위는 ...

    한국경제 | 2019.12.09 12:01 | YONHAP

  • thumbnail
    민변,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피해 주주 모아 손배소 낸다

    ... 개인 주주들이 불공정한 회사 합병으로 인해 입은 손해에 대해 해당 회사뿐 아니라 합병으로 이익을 본 총수 일가, 합병에 찬성한 이사·감사위원, 회계 사기에 가담한 법인 등에까지 손해배상을 청구한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공정한 회사 합병의 피해자인 주주들의 손해를 환수해 경제정의를 구현하고, 향후 이사들의 사익 추구와 거수기 이사회 등의 관행 개선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참여연대는 이 부회장이 제일모직과 옛 삼성물산의 부당한 ...

    한국경제 | 2019.11.21 11:4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