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건강기능식품 업체 헬스밸런스 매각 무산

    ... 사서 붙이는 전략으로 덩치를 키웠지만 홍삼부문에 대한 원매자들의 관심은 높지 않았다”며 “이 탓에 기업가치에서 매각 측과 인수 측의 시각차가 컸다”고 설명했다. 헬스밸런스는 홍삼 ‘천지양’(사진)과 이유식 ‘엘빈즈’ 등의 브랜드로 잘 알려졌다. 이 외에 △건강보조식품 브랜드 라이프에버 △다이어트 보조제 스키니랩, 슬림엣지 △건강기능식품 베스처 등의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다. 헬스밸런스는 ...

    한국경제 | 2018.11.12 17:34 | 이지훈/황정환

  • thumbnail
    올해 '추석선물' 평균 7만1119원 지출…작년보다 돈 더 쓴다

    ... 추석선물 판매순위 상위 10개를 살펴보면 지난해의 경우 생활·식품 선물세트가 7개로 대다수를 차지했었으나 올해는 홍삼과 화장품, 안마의자 등 다양한 상품이 상위에 올랐다. 올해 애경 추석선물세트가 가장 많이 판매됐고, 천지양 데일리스틱이 2위, LG생활건강 선물세트가 3위, 아모레퍼시픽 선물세트가 4위, 설화수 등 화장품 세트가 5위, 바디프랜드 안마의자가 6위에 올랐다. 티몬은 추석을 맞아 20일까지 추석 선물대전을 진행하고 2000여개 상품을 ...

    한국경제 | 2018.09.13 09:45 | 조아라

  • [마켓인사이트] '천지양' 헬스밸런스 인수에 국내외 25곳 관심

    ▶ 마켓인사이트 6월8일 오후 4시30분 건강기능식품 업체 헬스밸런스 인수전에 국내외 기업과 사모펀드(PEF) 운용사 등 약 25곳이 참여 의사를 보였다. 헬스밸런스는 홍삼 ‘천지양’, 이유식 ‘엘빈즈’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헬스밸런스의 매각주관사인 골드만삭스는 국내외 식음료(F&B) 기업, PEF 등 약 25곳과 비밀유지계약(NDA)을 맺고 회사의 ...

    한국경제 | 2018.06.08 19:22 | 정영효

전체 뉴스

  • thumbnail
    수능 합격! 대치동 건강멘토 박미경 원장이 추천하는 '합격 녹용' 천지양 황실원용단 개발

    영화배우 이성재가 헬스밸런스의 홍삼전문브랜드 천지양의 공식모델로 발탁, 건강전도사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천지양 연구소와 대치동 건강멘토 박미경 원장이 함께 공동 개발한 ‘천지양 황실 원용단'의 홍보에도 열중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헬스밸런스㈜는 전체식 홍삼전문 브랜드 ‘천지양’ 외에도 다이어트 식품을 제공하는 ‘라이프에버’, ‘슬림엣지’, ‘...

    한국경제 | 2017.11.03 15:53

  • thumbnail
    [2016 대한민국 브랜드대상] 엄격한 품질관리 다양한 홍삼제품을 다루는 천지양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의 홍삼 건강식품을 소비자들에게 제시하는 천지양이 29일 서울 강남 신사동 리버사이트호텔에서 열린 '2016 대한민국 식품 브랜드대상' 인증식에서 홍삼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홍삼제품 전문 브랜드 천지양은 엄선된 원료 기반의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 모두를 충족할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이는 데 주력한다. 해당 브랜드의 제품은 국가공인기관에서 품질 인증을 받은 바 있으며, 안전성이 검증된 시설에서 위생적으로 생산된다. ...

    한경Business | 2016.11.29 17:38

  • thumbnail
    2015 대한민국 최고 안전 식품 기업

    ... 국제식품안전협회의 요구 사항까지 검증을 받은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식품 인증 제도다. 홍삼 제품 부문에선 정관장이 64.7%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으며 농협 한삼인(6.9%)을 크게 따돌렸다. 롯데 헬스원(3.3%), 동원 천지인(3.1%), 천지양(1.3%)이 뒤를 이었다. 정관장 홍삼은 계약재배를 거친 홍삼으로 제조되며 계약재배는 총 8년 동안 KGC인삼공사의 관리 감독을 거치고 있다. 인삼을 심기 전부터 검사를 실시해 수확 전까지 꼼꼼히 관리하며 인삼 재배에서 포장 후 보관까지 ...

    한경Business | 2015.06.11 1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