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이심기의 데스크 시각] 동학개미운동, 왜 삼성전자인가

    ... 질문으로 도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시스템 반도체 세계 1위’를 자신했는데, 첫 작품치고는 기대 이하라고 꼬집었다. 2000년대 초반 당시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소장이던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목에 핏대를 내면서 삼성의 지배구조를 물고 늘어지던 모습과는 딴판이다. ‘팬데믹 대공황’의 공포를 이겨낸 이기심이 선택한 기업이 삼성전자라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비트코인에 배신당한 젊은이들이 삼성전자 ...

    한국경제 | 2020.03.29 18:58 | 이심기

  • 전기요금 부담도 내달부터 줄어든다…납부유예 유력

    청와대, 정부, 여당이 검토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원 대책 중 하나는 전기요금 한시 인하 또는 납부 유예다. 모든 국민과 기업이 매달 사용량에 비례해 납부하는 대표적인 공과금이어서다. 전기료 부담 감면은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하면서 논의가 시작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비상경제회의에서 “전기요금의 면제 또는 유예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경제 체력이 급속히 악화하는 만큼 국민·기업 ...

    한국경제 | 2020.03.29 17:50 | 조재길

  • 코로나 재난생계지원금, 30일 비상경제회의서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제3차 비상경제회의를 열어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급 대상과 규모를 발표한다. 청와대에서 열리는 이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반 가계와 취약계층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구체적인 지원책을 지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열린 당·정·청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최대 70%까지, 기획재정부는 최대 50%까지 코로나 지원금을 지급하자고 맞섰다. 청와대 ...

    한국경제 | 2020.03.29 17:37 | 김형호

전체 뉴스

  • thumbnail
    당정청 '전국 70% 가구 100만원' 무게…문대통령 최종결심 주목(종합)

    ... 않을 가능성이 크다. 우선 용어에 '수당'이 들어갈 경우 긴급 시에 따른 1회성 지원이 아닌 반복지원을 의미하게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본소득'이 들어갈 경우 전 국민 대상 지원으로 인식될 수 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긴급재난생계비' 등의 용어가 대신 사용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이와 함께 정부는 다음 달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저소득층과 영세 사업자에 건강보험료와 산재보험료를 최대 50% 감면해주고, ...

    한국경제 | 2020.03.29 23:27 | YONHAP

  • thumbnail
    '선녀들' 김강훈, 역사지식 대방출 .."책에서 배웠어요" 김신조 사건 정확히 언급

    ... 지식을 뽐내 리틀 설민석의 면모를 보였다. 29일에 방송된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에서는 아역배우 김강훈이 역사지식을 뽐냈다. 이날 유병재가 1.21 사건에 대해 설명하려하자 김강훈은 "우리나라 산 타고 들어온 거 아니예요? 청와대 진입하려고 하다 청와대 앞 산에"라고 김신조 사건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있어 선녀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김강훈은 "거기서 한 명만 잡히지 않았어요?"라고 "책에서 배웠어요"라고 말해 차세대 역사 꿈나무의 자질을 보였다. 이후 ...

    스타엔 | 2020.03.29 22:36

  • thumbnail
    당정청 '전국 70% 가구 100만원' 가닥…문대통령 최종결심 주목

    ... 않을 가능성이 크다. 우선 용어에 '수당'이 들어갈 경우 긴급 시에 따른 1회성 지원이 아닌 반복지원을 의미하게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본소득'이 들어갈 경우 전 국민 대상 지원으로 인식될 수 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긴급재난생계비' 등의 용어가 대신 사용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이와 함께 정부는 다음 달부터 3개월간 한시적으로 저소득층과 영세 사업자에 건강보험료와 산재보험료를 최대 50% 감면해주고, ...

    한국경제 | 2020.03.29 22:32 | YONHAP

사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 경제용어사전

... 메디신' 최신호에 발표한 바에 따르면 SARS-CoV-2의 잠복기가 평균 5.2일로 나타났다. ▲우한폐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이 폐렴은 확산 초기에 `우한 폐렴'으로 널리 사용됐다. 하지만 2020년 1월 27일 청와대의 요청으로 감염증의 명칭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사용했다. 해외 주요 언론들은 우한 폐렴의 공식 명칭을 '우한 코로나바이러스(Wuhan Coronavirus)' 또는 '중국 코로나바이러스(China Coronavirus)'등으로 ...

파파고 [papago] 경제용어사전

... 이상 번역 품질이 더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파파고를 사용하는 곳이 늘어난 것도 이용자 확보에 도움이 됐다. 2017년부터 서울지방경찰청은 외국인 피의자의 인권 보호와 외국인 민원업무 처리를 위해 파파고를 활용하고 있다. 청와대 경호실, 해양경찰청 등도 외국인 관련 업무에 파파고를 사용한다. 네이버는 일반 기업 중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등에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외로 떠나는 여행객이 늘어난 것도 파파고 이용량 증가의 요인이다.

지방교육 재정교부금 [地方敎育] [financial grants for local education] 경제용어사전

... 비용은 대부분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서 충당한다. 그러나 경제성장 과정에서 출산율 감소와 고령화로 인구 구조에 변화가 일면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혁에 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집권 당시인 2015년 1월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학생 수가 줄어들고 있는데 세수가 늘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자동으로 늘어나는 현 제도를 유지해야 하는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시·도교육청의 반발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편은 이뤄지지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