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한국인은 서로 관심 갖고 뭉치면 못할 일 없죠"

    ... 함제도 신부(87·미국명 제러드 해먼드·사진)의 말이다. 함 신부의 한국 생활은 충북 청주교구에서 사제로서 신자들을 섬긴 절반과 1989년 이후 메리놀회 한국지부장을 맡아 가난하고 아픈 북한 사람들을 돕는 일에 ... 상의하고 의지하며 지낸 형제 이상의 친구였죠.” 1960년 사제 서품을 받고 곧바로 한국에 온 함 신부는 청주교구에서 약 30년 동안 헌신했다. 청주 북문로성당, 수동성당, 괴산성당 주임신부로 일했고 청주교구 총대리신부로도 오래 ...

    한국경제 | 2020.08.12 17:23 | 서화동

  • 금주(2월 28일~3월 5일) 신설법인 1249개

    ... 275 3층 315-47호 (송정동,금용빌딩) ▷비전에듀(방은미·10·교재, 악기, 교구 도.소매업)서울특별시 중랑구 숙선옹주로 6-9 지하 108호 (묵동,묵동자이프라자1단지) ▷사로(이용진&mi... 유통 및 도소매업)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181 1615호 (가산동,가산더블유센터) ▷수연인터내셔널(표청주·100·화장품 제조 및 도소매업)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북로 116 1308호 (문래동3가,트리플렉스) ...

    한국경제 | 2020.03.06 11:12 | 민경진

  • thumbnail
    나길모 인천 초대교구장 선종

    천주교 인천교구의 초대 교구장을 지낸 나길모 굴리엘모 주교가 지난 3일 미국에서 선종했다. 향년 94세. 미국 메리놀 대신학교 학부와 신학원을 나온 고인은 1954년부터 청주교구 내 본당 보좌신부와 주임신부를 지냈다. 1962년 초대 인천교구장에 임명돼 2002년까지 교구장을 지냈다. 위령미사는 10일 오전 인천 답동 주교좌성당에서 열린다.

    한국경제 | 2020.02.06 18:11

전체 뉴스

  • thumbnail
    함제도 신부 "한국에 6개월만 있으려 했는데 60년 지나"(종합)

    '한국 파견 60주년' 맞아 회고록 '선교사의 여행' 출간 간담회 "서로 관심 갖고 이해하고 뭉쳤으면…죽으면 청주교구 성직자 묘역으로" 올해로 한국 파견 60주년을 맞은 함제도(87·미국명 제라드 해먼드) 신부에게 한국은 마음의 ... 그러다 보니 당연히 해결된 일도 없었다. 당시의 기억은 아직도 그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부분인듯했다. "처음에 청주에 내려왔을 때 어렵게 사는 걸 보고서 도와주지도 못하고 해결 못 한 일이 많았어요. 제일 어려웠던 것은 본당 신부로 ...

    한국경제 | 2020.08.12 19:19 | YONHAP

  • thumbnail
    함제도 신부 "한국에 6개월만 있으려고 했는데 60년 지났네요"

    ... 몰랐다고 했다. '6개월 있다가 돌아가야지'라는 생각을 했는데, 그게 6년을 지나 이제 60년이라는 시간이 됐다. 청주교구 사목활동에 30년,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에 나머지 30년을 보낸 사이 20대 젊은 신부는 80대 노령의 신부가 됐다. ... 그러다 보니 당연히 해결된 일도 없었다. 당시의 기억은 아직도 그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부분인듯했다. "처음에 청주에 내려왔을 때 어렵게 사는 걸 보고서 도와주지도 못하고 해결 못 한 일이 많았어요. 제일 어려웠던 것은 본당 신부로 ...

    한국경제 | 2020.08.12 17:19 | YONHAP

  • thumbnail
    한국 파견 60주년…함제도 신부 회고록 '선교사의 여행'

    '절친' 故장익 주교 권유로 1960년 한국행…청주교구 사목 30년·대북 지원 30년 북한 방문만 60여차례…"한국에서 보낸 60년은 '은총'" 올해로 한국 파견 60주년을 맞은 푸른 눈의 선교사 함제도(87·미국명 제라드 ... 1930년대 평안도에서 사목했던 제임스 파르디 주교의 비서를 지내며 북한 선교를 위해 기도했다. 외국인 선교사이자 교구 총대리로서 유신시절을 보냈다. 생애 구술록에는 북한 선교에 관한 그의 마음가짐과 경험도 고스란히 담겼다. 함 ...

    한국경제 | 2020.08.12 15:34 | YONHAP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