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공식] 엑소 , 혼전임신+결혼 깜짝 발표 … 12월 결혼 예상한 성지글 화제

    그룹 엑소 멤버 이 혼전임신과 결혼을 깜짝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13일 은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손편지를 게재하며 "팬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있어 이렇게 글을 쓰게 됐다"고 말문을 열고 "평생을 ... 이야기냐"라고 빈축을 샀지만 약 18일 만에 사실로 확인돼 많은 네티즌들의 성지순례 방문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은 1992년생으로 만 27세. 한때 외국 국적 멤버로 오해받기도 했지만 은 대한민국 국적으로 아직 군대를 다녀오지는 ...

    HEI | 2020.01.13 16:17 | 이미나

  • thumbnail
    용인에 국내 첫 플랜트 솔루션센터 문 연 한국에머슨

    경기 용인시 죽전동의 공정자동화 전문업체인 한국에머슨(대표 충 화이)은 플랜트 설비를 실제 환경과 같게 시뮬레이션하는 솔루션센터를 열고 공정자동화 산업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5일 발표했다. 다국적 기업인 이 회사는 278억원을 투입해 부지 750㎡에 지상 4층 규모의 플랜트 솔루션센터를 국내에 처음 열고 가동에 들어갔다. 충 화이 대표는 “ 공정자동화는 플랜트 설비와 똑같은 환경으로 만든 중앙 통제시스템을 갖춰 고객들이 중요 제조과정을 ...

    한국경제 | 2018.12.05 17:56 | 윤상연

  • thumbnail
    브라이언 오서는 '피겨 연금술사'?…코치로 3연패 가능성

    ... 107.58점으로 2위에 자리했다. 아직 프리 스케이팅 경기가 남아있긴 하지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네이선 (미국)이 점프 난조로 17위에 그치면서 두 선수 가운데 한 명이 금메달을 가져갈 가능성이 커졌다. 오서 코치는 ... 최고점인 83.43점으로 프리 스케이팅 진출에 성공하면서 '특급 조력자'의 면모를 보였다. 캐나다 국적의 오서 코치는 이날 한국 대표팀 재킷을 입고 차준환 옆에 앉은 것을 시작으로 세 벌의 서로 다른 겉옷을 입고 세 ...

    한국경제 | 2018.02.16 15:04 | 정충만

전체 뉴스

  • thumbnail
    방탄소년단 현대미술 프로젝트 'CONNECT BTS', 영국 이어 독일 상륙

    ... Erek), 마셀로 에벨린(Marcelo Evelin), 마리아 핫사비(Maria Hassabi), 메테 잉바르(Mette Ingvartsen), 바바 무라와 칸돔블레 베를린(Baba Murah and Candomble Berlin), ...NECT, BTS’의 성공적인 전시를 보도했다. ‘CONNECT, BTS’는 국적과 장르, 세대가 다른 세계적인 명성의 미술 작가들이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과 협업한 글로벌 현대미술 전시 프로젝트다. ...

    텐아시아 | 2020.01.19 12:44 | 김하진

  • thumbnail
    엑소 중국인 멤버, 삼성이 '하나의 중국' 위반했다며 계약해지(종합)

    ... 지방시를 비롯해 코치, 스와로브스키 등이 홍콩을 독립 도시로 표시한 T셔츠 등의 일로 거대시장인 중국의 소비자들에게 사과했다. 배우 양미와 장수잉, 슈퍼모델 류원, 그룹 TF보이스의 이양첸시 등 이들 브랜드의 홍보대사들은 일제히 업체들과의 관계를 끊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까지 나섰다. 이 신문은 중국에서 사업을 하려면 중국 법에 따라야 한다면서 규칙을 지키지 않는 다국적 기업은 규탄할 뿐만 아니라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8.13 17:51 | YONHAP

  • thumbnail
    '중국의 홍콩' 명기 안 했다가 혼쭐 난 명품브랜드 줄줄이 사과

    ... 홍콩과 마카오를 독립 도시로 표시한 티셔츠 때문에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전날에는 코치와 캘빈클라인, 지방시 등이 비슷한 일로 사과했다. 배우 양미와 슈퍼모델 류원, 그룹 TF보이스의 이양첸시 등 이들 브랜드의 홍보대사들은 일제히 업체들과의 관계를 끊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까지 나섰다. 이 신문은 중국에서 사업을 하려면 중국 법에 따라야 한다면서 규칙을 지키지 않는 다국적 기업은 규탄할 뿐만 아니라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8.13 14:5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