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집코노미] 집값 상승반전 또 맞힌 이상우 "내년은 ○○"

    ... 줄어든다는 의미로 해석하면 된다.” ▶경기침체의 영향은 없을까. “금리와 기대수익률이 내려갈수록 안전자산을 선호하게 된다. 초저금리 사회에서 부동산가격이 급등하는 이유다. 만약 경제적 충격이 온다면 더 무섭다. 초안전자산이 선호되기 때문에 외곽은 무너지고 강남 부동산만 오른다. ▶시장을 잠재울 수 있는 ‘신의 한 수’는 뭐라고 보나. “한시적 양도세 특례다. 던질 수 있는 환경을 만들라는 의미다. 비과세든 일반세율이든 서울 ...

    한국경제 | 2019.11.18 13:34 | 전형진

  • thumbnail
    올해 하반기 '블록체인 스마트 병원 서비스' 나온다

    ... 계획이다. 홍병진 레몬헬스케어 대표는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과 블록체인을 접목한 새로운 서비스로 헬스케어 산업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고 서영일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은 “5G의 초안전 시대를 견인하는 기가 체인 BaaS 서비스를 통해 환자 중심의 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

    한국경제 | 2019.05.02 09:19 | 오세성

  • thumbnail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레지던스, 화려함으로 중무장한 인테리어

    ... 내부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레지던스는 국내 최고층인 롯데월드타워 내 지상 42층~71층에 들어선다. 전용면적 133~829㎡ 223실로 구성된다. 아찔한 높이에 들어서지만 안전을 고려한 설계는 기본으로 포함됐다. 초안전 구조기술과 첨단 공법이 적용돼 진도 9 이상, 순간최대풍속 80m/s에서도 안전하다. 단지는 최고급 시설과 VVIP를 위한 프리미엄 서비스들이 결합된 호텔 브랜드 레지던스다. 기존 아파트나 고급주택이 지니는 개념과는 다르다는 게 롯데측의 ...

    한국경제 | 2018.04.30 20:06 | 김하나

전체 뉴스

  • thumbnail
    KT, 5G 네트워크에 블록체인 적용…"'초안전' 제공하겠다"

    기가 체인 BaaS 출시·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 '착한페이' 공개 "KT가 범용성·가격·보안성에서 SKT 양자암호기술보다 우위" KT가 5G 네트워크 블록체인 '기가 체인'을 통해 IoT(사물인터넷)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5G 시대 보안 우려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KT는 16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 최초 5G 네트워크 ...

    한국경제 | 2019.04.16 13:12 | YONHAP

  • thumbnail
    [SPECIAL REPORT] '지배 구조'와 '중국'을 주목하라

    ... 금리 인하가 아닌 양적 완화를 선택한 것이고요. 그런데 '양적 완화'가 생각보다 잘 작동하지 않습니다. 너무 앞서간 생각이긴 합니다만 지금 중앙은행들의 보이지 않는 연대에 따른 '세계적 양적 완화'는 어느 순간 갑자기 '금'과 같은 초안전 자산으로 급격한 회귀가 이뤄질 수도 있다고 봅니다. 물론 꽤 먼 미래에 말이죠. 저 역시 현재 세계를 통틀어 가장 큰 기회는 중국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너무 중국에만 매달릴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중국 소비에 따른 프랑스 명품 ...

    한경Business | 2014.12.22 11:12

  • 1분기 전세계 주식형펀드서 1천억달러 유출

    ... 나타냈었다. EPFR은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으로 투자자들의 투자심리와 세계경제 성장에 대한 믿음이 약화된 점을 원인으로 꼽았다. 미국, 일본, 서유럽의 펀드로부터는 700억달러의 돈이 빠져나온 반면 대만, 러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으로는 자금이 밀려들었다. 머니마켓펀드(MMF) 같은 초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두드러지면서 MMF 총자산규모가 사상 최대인 3조5천억원으로 확대됐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anfour@yna.co.kr

    연합뉴스 | 2008.03.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