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코로나發 실적 악화, 하반기까지 갈 수도

    ... 상위 50개사 가운데 48개(추정기관 3곳 이상)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 합계는 110조7463억원이었다. 올해 초인 3개월 전(119조7880억원) 대비 9조417억원(7.5%) 줄었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2분기 영업이익 ... 영업이익 컨센서스가 3조4330억원으로 3개월 전(4조1941억원) 대비 18.1% 줄었다. 0%대 초저금리 시대가 열리면서 은행주들의 올해 순이익 컨센서스도 줄줄이 하향 조정됐다. 신한지주(-4.4%), 우리금융지주(-5.2%), ...

    한국경제 | 2020.03.31 17:16 | 고윤상

  • thumbnail
    [한국 현대시, 한시로 만나다] 그대 앞에 봄이 있다, 김종해

    ... 극복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자동차 바퀴에 깔린 자식을 살려야겠다는 일념(一念) 하나로 저도 모르는 사이에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였다는 어느 서양 여인의 이야기처럼 간절함의 힘은 정말 위대한 것이다. 자연과학 용어 가운데 춘화현상(春化現象, ... 있다. 혹한을 겪은 뒤의 봄꽃이 더 찬란하듯, 시련을 겪은 뒤의 인생 개화(開花)가 더 아름답지 않은가! 어느 시대나 또 누구에게나 시련과 고통의 시간이 있다. 지금 이 시대의 온 나라가 아니, 온 세상이 바로 그런 시간의 터널을 ...

    글방 | 2020.03.24 10:45

  • thumbnail
    사우디·러시아 원유 증산 전쟁…美 "전략비축유 늘린다"

    ... 서부텍사스원유(WTI)는 13일 배럴당 31.73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한 주 동안 22%가량 폭락했다. WTI 가격은 올해 초인 지난 1월 6일 배럴당 62.69달러와 비교하면 반 토막이 됐다. 앞서 사우디가 주도하는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 도화선이 되며 유가 인상은 더욱 가팔라졌다. 이란이 유전 노동자 파업으로 석유 수출을 중단하자 유가는 배럴당 30달러 시대를 열었다. 2차 오일전쟁(1981~1998년)은 거꾸로 기록적인 저유가 시대를 불러왔다. 1970년대 오일 쇼크에 ...

    한국경제 | 2020.03.15 17:19 | 안정락

전체 뉴스

  • thumbnail
    취준생 "공부한 사람만 바보" vs 노동단체 "직접고용 확대"

    ... 전환은 간접고용의 연장…평생 일해도 저임금 탈출 못 해" 반면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는 노동단체들은 정부의 정규직 전환 정책이 허울뿐이라며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초인 2017년 "임기 내에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많은 공공기관은 자회사를 만들어 비정규직이나 파견·용역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고용하고 있다. 그러나 노동단체는 이런 ...

    한국경제 | 2020.06.24 17:33 | YONHAP

  • thumbnail
    역지사지 갑을역전…모두가 공감할 드라마 속 한풀이

    "탈권위시대 乙의 반란 그리며 의미와 재미 동시에 잡아" 옹골식품 인턴 시절 열찬(박해진)을 고문관 취급하며 인격 모독을 일삼은 부장 만식(김응수). 그는 이후 준수식품에서 초고속 승진해 부장을 단 후 시니어 인턴으로 입사한 ... 우리 세상에서는 참 쓰기 어려운 방법이다. 직장에서든 가정에서든 너도나도 한풀이하고 싶은 일 하나쯤은 있지만, 초인적 힘의 개입이 아니고서는 실현하기 어렵다 보니 드라마의 단골 소재가 됐다. 몰입하고 카타르시스를 느끼기에 가장 ...

    한국경제 | 2020.06.09 08:00 | YONHAP

  • thumbnail
    [초선열전] 김은혜 "보수정당, 책임·헌신·능력 소홀…지금이 골든타임"

    ... 싸우면서 한계 상황까지 치달았을 때는 막말, 네거티브, 인신공격의 유혹을 받기 쉽다. 하지만 김 의원님은 철저히 구시대적 정치행태를 답습하지 않고 정정당당한 정책 대결의 장으로 저를 초대하고 이끌어주셨다. 감사드린다. -- 이번 ... 사람들이 전면에 나서 달라는 국민의 부름을 강조한 것 아닐까. 다만 신체적·물리적 나이로 무 자르듯 '광야의 초인'을 기다릴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 -- 향후 당 혁신과 보수개혁에 어떤 목소리를 낼 건가. ▲ 보수와 진보 이념 ...

    한국경제 | 2020.05.06 0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