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시우·임성재, 마스터스 설욕 나선다

    ... 미국)도 출전한다. PGA투어닷컴은 전년 챔피언인 심프슨을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았다. 안병훈(29)과 강성훈(33), 이경훈(29)도 이번 대회를 통해 반등을 노린다. 이들은 마스터스가 열리는 기간동안 쉬면서 샷을 가다듬었다. 시니어투어를 병행하는 맏형 최경주(51)도 힘을 보탠다. 최경주는 마스터스에 앞서 치른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공동 30위에 올라 이번 시즌 최고 성적을 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3 10:08 | 조수영

  • thumbnail
    '완도 소녀' 이소미, 제주 거센 바람 뚫고 '개막전 퀸' 올랐다

    ... 휴엔케어 여자오픈 이후 6개월 만에 통산 2승을 거뒀다. ‘준우승 전문가’(4회)라는 오명을 떨치기까지 41개 대회가 필요했지만 첫승 이후 2승까지는 4개 대회면 충분했다. ‘탱크’ 최경주(50)와 같은 전남 완도 화흥초 출신인 이소미가 지난해 첫 승을 거둔 곳도 강한 바닷바람으로 유명한 전남 영암의 사우스링스 영암CC였다. “바람을 이기기보다 바람에 공을 태우려고 했다”는 그는 나흘 내내 최대 ...

    한국경제 | 2021.04.11 18:04 | 조희찬

  • thumbnail
    3년9개월의 기다림…'텍사스 보이' 스피스, 고향서 우승 일궜다

    ... 부족했다”며 “오늘 승자는 스피스”라고 말했다. 김시우(26)는 합계 4언더파 공동 23위로 마스터스 전초전을 마쳤다. 이날 1타를 줄인 이경훈(30)도 합계 4언더파로 김시우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2타를 줄인 ‘탱크’ 최경주(51)는 3언더파 공동 30위에 올랐다. 노승열(30)은 이븐파 공동 54위, 강성훈(34)은 1오버파 공동 59위를 기록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05 17:49 | 조희찬

전체 뉴스

  • thumbnail
    최경주 "강성훈이 같이 치자고 요청…기쁘고 영광이었다"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에서 같은 조…강성훈 "최경주는 갓파더" 최경주(51)와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에서 호흡을 맞춰 한국 골프의 매운맛을 보여줄 예정이다. 최경주와 강성훈은 오는 23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인근 TPC 루이지애나에서 열리는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에서 한 팀을 이룬다. 취리히 클래식은 2인 1조 경기로 열린다. 1·3라운드는 두 선수가 각자 공으로 경기해 ...

    한국경제 | 2021.04.22 15:5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안병훈' '최경주-강성훈'…팀으로 PGA 우승 도전

    2인 1조 경기 취리히 클래식 23일 개막 임성재(23)와 안병훈(29), 최경주(51)와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 사냥을 위해 팀으로 뭉쳤다. 임성재-안병훈, 최경주-강성훈은 23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뉴올리언스 인근 TPC 루이지애나(파72·7천425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오브 뉴올리언스에 짝을 이뤄 출전한다. 임성재와 안병훈은 2019년 최경주가 부단장으로 이끄는 프레지던츠컵에 ...

    한국경제 | 2021.04.20 14:58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PGA 투어 RBC 헤리티지 2R 6타 줄여 공동 4위 도약

    ... 2승까지 노려보게 됐다. 코리 코너스(캐나다·11언더파 131타), 에밀리아노 그리요(아르헨티나·10언더파 132타)가 뒤를 이었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27계단 끌어 올린 공동 19위에 자리했다. 안병훈(30)은 이날 두 타를 줄였으나 공동 66위(1언더파 141타)에 그쳐 컷 탈락했고, 시니어 투어를 병행하는 최경주(51)도 4오버파 146타로 하위권에 머물며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7 08:38 | YONHAP

사전

독학 골퍼 [Self-taught golfer] 골프용어사전

독학으로 골프에 입문한 골퍼.장 리안 웨이,리 트레비노,최경주 등이 대표적임.세르히오 가르시아,짐 퓨릭,나탈리 걸비스 등은 아버지가 유일한 골프 스승임.

샌드 플레이 [Sand play] 골프용어사전

벙커에서 하는 플레이.게리 플레이어,폴 에이징거,코리 페이빈,최경주,루크 도널드 등이 '샌드 플레이'를 잘 함.

프레지던츠 컵 [Presidents cup] 골프용어사전

미국과 인터내셔널(유럽 제외)팀간 남자프로골프 단체전.격년제로 열리며 2011년은 호주 멜버른에서 치러짐.양팀은 단장 외에 12명씩의 선수로 구성됨.한국 골퍼로는 최경주와 양용은이 인터내셔널팀 대표로 뽑혀 출전한 적이 있음.'라이더컵'(미국-유럽팀간 남자프로골프 단체전)을 본따 만듦.

웹문서

  • 2007년 9월 이후 규제완화 시나리오

    ... 고기도 많다 “아무도 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제 결정에 대해 부정적일 수밖에요. 그 길을 모르니까 그냥 집에만 있으라는 소린데 그걸 제가 받아들일 수 있겠습니까? 모두가 안 된다고 할 때 전 될 수도 있다는 믿음을 가졌어요. 선배들은 제가 1년 안에 백기 들고 돌아올 거라고 생각했나 봐요.” 동양인 최초로 PGA 세계랭킹 10위안에 든 최경주의 일요신문 인터뷰 기사에서. 1999년 PGA 투어 도전, 8년만인 2007년 9월 현재 상금랭킹 3위다.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246_1&no=39&category=0&ch=land
  • 법원경매를 평생직업으로 삼으려면 어떤 것을 공부해 하는가??|

    ... 방법은 쉬운 길인지요.... 방법과 터득하는 길은 너무 어렵습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도무지 부자로 살 팔자로 태어난 사람들보다는 극소수만 부자로 살 수 있기 때문이죠... 방법을 가르쳐 준들 따르지 않고, 훈련도 하지 않기 때문이죠. 최경주선수에게 골프를 배운들 자기가 아둔하면 실력이 늘지 않겠죠?? 위에 있는 도식들을 잘 이해하시고, 염두에 두시면 법원경매로 무엇을 어떻게 공부해야만 부자로 살 수 있는지 해답이 보일 겁니다..... 법원경매교육의 메카!! 평생직업 ...

    http://land.hankyung.com/board/view.php?id=_column_350_1&no=15&category=0&ch=l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