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美주식 직구열풍 내년에도 지속…IT보다 고배당株에 관심 크다"

    ... 432명에게 내년 해외 주식 투자 방향을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3일 발표했다. 앞으로 투자 비중을 확대하고 싶은 나라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미국(52.1%)이라고 답했다. 최근 미국 증시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데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가 반영된 것이란 게 삼성증권의 설명이다. 중국(25.2%)이 미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동남아시아(13.2%), 유럽(5.7%), 기타 국가(3.8)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내년 유망한 투자 ...

    한국경제 | 2019.11.13 17:35 | 이호기

  • thumbnail
    '경제 허리' 40代 고용 21개월째 내리막…정부 "안타깝다"만 되풀이

    지난 10월 전체 취업자는 1년 전보다 42만 명 늘어났다. 15세 이상 인구 중에서 취업자 비율을 나타내는 고용률은 61.7%로 2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용지표는 호전되고 있지만 우리 경제의 허리 역할을 하는 30~40대 일자리는 20개월 이상 감소했다. 정부가 재정을 투입해 만든 수십 만 개의 노인 단기 일자리가 고용지표의 ‘착시’를 불러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10월 ...

    한국경제 | 2019.11.13 17:26 | 성수영

  • thumbnail
    고용지표 '역대급 호성적' 뒤엔 질 좋은 일자리 급감·취업 포기자 급증

    ... 40대 취업자는 14만6000명 줄었다. 40대 고용률은 2018년 2월부터 21개월째 하락하고 있다. 고용률은 61.7%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올랐다. 외환위기 이전인 1996년(62.1%)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 23년만에 최고치다. 실업률은 3.0%로 1년 전보다 0.5%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 감소와 내수 부진에도 고용률 등 관련 지표가 고공 행진을 이어가는 건 취업 포기자 급증으로 인한 ‘통계 착시’와 정부의 노인 단기일자리 ...

    한국경제 | 2019.11.13 13:20 | 성수영

전체 뉴스

  • thumbnail
    올해 3분기까지 법인 8만개 새로 생겨…역대 최고치

    부동산 신설법인 수 '껑충'…3분기도 전년 대비 8.7% 증가 세금 부담을 덜기 위한 부동산 법인 설립 증가 등 영향으로 올해 누적 3분기 신설법인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설법인 동향을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누적 3분기 신설법인 수가 8만6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7만6천851개보다 4.2%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1만6천922개(21.1%), 제조업 1만4천505개(18.1%), ...

    한국경제 | 2019.11.13 12:01 | YONHAP

  • thumbnail
    '중러 밀착'에 붐비는 中훈춘…"러시아인 방문객 사상 최대"

    ... 북·중·러 국경이 접해있어 3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팡촨(防川) 전망대로도 유명하다. 러시아 관광객을 상대하는 한 여행사 가이드는 "관광과 쇼핑 외에 중의학 진료도 중요한 일정"이라면서 "훈춘의 중의학 진료소와 치과에서는 늘 러시아 관광객을 볼 수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러시아 관광객 증가 등에 힘입어 1~10월 훈춘을 통해 총 연인원 역시 사상 최고치인 43만2천명에 이르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3 10:42 | YONHAP

  • thumbnail
    美 억류 '불법 이민자 자녀' 7만명…역대 최고치

    유엔 "경기장 하나 꽉 채울 정도"…전문가 "수용소 경험 트라우마로 남아" 미국에서 지난 1년간 약 7만명에 달하는 불법 이민자 자녀들이 구금시설에 억류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엔 조사관이 이달 새로 공개된 미 당국 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다른 국가보다 훨씬 많은 수의 아동이 미국에서 부모와 격리된 채 수용돼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관은 영·유...

    한국경제 | 2019.11.13 10:39 | YONHAP

사전

캣본드 [catastrophe bond] [cat ] 경제용어사전

... 자연재해 발생 확률에 근거하다 보니 경기 흐름이나 통화정책, 경제성장률 변화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에 좌우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기관투자가들이 리스크 회피를 위한 분산 투자 차원에서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 시장 규모는 연평균 20% 이상 빠른 속도로 커지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회사인 아르테미스에 따르면 캣본드 발행 규모는 2006년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2014년 사상 최고치인 88억달러를 기록했다. 총 발행 규모는 2014년 250억달러를 넘어섰다.

라니냐 [La Nina] 경제용어사전

... 만에 최악의 가뭄이 발생해 콩은 부셸당 18달러, 옥수수는 8달러까지 올랐다. 2018년 1월2일 현재인 지금은 각각 9.6달러와 3.5달러 수준이다. 콩·밀 1부셸은 27.2㎏, 옥수수는 25.4㎏이다. 가격이 2012년 최고치 수준으로 다시 치솟는다면 콩은 87%, 옥수수는 130% 오르게 된다. 한편 스페인어로 남자아이를 뜻하는 엘니뇨는 페루와 칠레 등 적도 부근 동태평양 해역의 월평균 해수면 온도가 6개월 이상 지속적으로 평년보다 0.5도 이상 높은 ...

매크로 헤지펀드 [macro hedge fund] 경제용어사전

...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는 매크로 펀드에 기회였다. 이들은 시장의 공포와 이에 따른 변동성 확대를 투자 수익의 기회로 활용했다. 2008년 11월20일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가 80.86을 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자 매크로 펀드들은 공매도에 나서며 지수 하락을 부추겼다. 패닉에 빠진 시장은 요동쳤고 공매도 물량이 쌓이면서 지수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S&P500지수가 2008년 한 해 동안 37% 빠졌지만 매크로 펀드들은 4.8%의 수익률을 ...

웹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