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 thumbnail
    [김과장 & 이대리] 뒤숭숭한 인사 사무실 풍경

    ... 평가가 보편화하면서 상사는 물론 선후배에게도 물질 공세를 아끼지 않는다. 제각기 사정으로 물밑 경쟁이 치열한 인사, 김 과장 이 대리들의 사무실 풍경을 들여다봤다. 첩보전 뺨치는 치열한 정보 경쟁 ‘올해 임원인사 ... 새로운 부서에 가야 하는지를 설득하는 것은 기본이다. 올해 태어난 아이를 두고 지방에 갈 수 없다는 호소부터, 어머니가 편찮아 가까운 곳에서 모시고 싶다는 사연까지 구구절절한 내용이 인사담당 임원 메일로 쏟아진다. 서울의 한 제조업체에 ...

    한국경제 | 2019.12.02 14:34 | 나수지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응답하라 흥남 부두, 여기는 국제시장!

    ... <영화 줄거리 요약> 영화는 1950년 12월 가수 '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의 노래 가사처럼, 눈보라가 휘날리는 흥남 부두의 수와 피난민 생활 등 혹독하고 가난했던 옛 모습과 살아내기 위해 서독의 광산과 베트남의 정글로 떠나야 했던 우리네 아버지, 어머니들의 고단한 삶을 조명한다. 그 모진 세월을 견뎌낸 '덕수'는 가수 '남진'만이 최고의 가수라고 고집하는 호통쟁이 노인이 되고 , '말이 안 통한다'며 짜증 내는 ...

    글방 | 2019.10.15 09:59

  • thumbnail
    "연극인생 40년…뚜벅뚜벅 걷는 배우 되고파"

    ... 어린 시절 극장에 있었다. 배우 고(故) 정애란의 딸인 그에겐 서울 명동예술극장이 놀이터였다. 아기 땐 분장실에서 어머니 품에 안겨 있었고, 다섯 살 때부턴 객석에서 어머니의 무대를 기다렸다. 극장에서 ‘댕’하고 ... 연습을 하느라 땀을 흠뻑 흘렸다. 데뷔 40주년 소회부터 묻자 그는 수줍게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덜 들어서 그런지 몇 주년 그런 건 잊고 사는 것 같아요. 그저 1년, 또 1년을 살아가고 연기할 뿐이죠.” ...

    한국경제 | 2019.09.11 15:30 | 김희경

전체 뉴스

  • thumbnail
    '한국인의 밥상' 80세 최불암, 목포 세발낙지X갈치조림..구미(9味)를 찾아서

    ... 홍어삼합과 우럭간국까지, 구미(9味)가 당긴다! 목포의 밥상을 만나본다. #찬바람이 불어올 땐 목포 먹갈치를! 목포는 갈치의 최대 집산지다. 흔히 목포산 갈치는 먹갈치, 제주산 갈치는 은갈치라고들 한다. 목포 먹갈치는 깊은 바다에서 그물로 잡아 올리기 때문에 등지느러미부터 몸통 위쪽이 먹물 묻은 것처럼 거무스레하다. 이때가 목포 먹갈치 이다. 갈치잡이 35년 경력의 김대권 선장과 함께 갈치조업에 나선다. 주변 반응에 예민한 갈치를 찾아내는 만큼 김선장의 칼질 ...

    스타엔 | 2020.01.09 19:45

  • thumbnail
    [인터뷰] 신소율 “목표? 대중에게 거부감 없는 연기자 되는 것”

    ... 되면 바꾸는 식이었다. 제대로 된 회사를 만나기 전까지는 그래왔다” Q. '신소율'이라는 이름은 어떤 의미 “어머니가 태몽에 강에서 떠내려오는 밤송이를 치마로 뜨셨다고 해서 그 이름이 됐다. 성은 사무실에서 이 '소율'이라는 이름 ... 같다. 내가 생각하고 연기하는 것과 화면에 담겨서 시청자, 대중들이 봤을 때는 조금 다른 느낌이 있더라. 그래서 최대한 객관적인 눈으로 볼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꾸준히 하고 있다” Q.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 “예능도 다행인 ...

    bntnews | 2019.09.20 15:10

  • thumbnail
    [G기자의 사만모] 유채림, 과일 바구니와 떡볶이 그리고 막대사탕

    ... 인터뷰에 앞서 진행된 사진 촬영에서 보여줬던 끼와는 또 다른 모습이었다. 이번 [사만모]는 발랄했던 그와의 대화를 최대한 살려보고자 질의응답 식으로 풀어본다. -bnt가 채림 씨를 카메라에 담기 시작한 건 2017년 '18 S/S ... 있더라고요.(웃음) 제 인스타그램을 그렇게 염탐하십니다. 언제 깔았는지도 몰라요 저는. 라이브 하면 팬 분들이 '어머니 들어오셨어요' 할 정도로 방문이 잦으십니다.(웃음)” -이번엔 촬영 얘기를 해볼까 봐요. 기억에 남는 촬영이 있다면? ...

    bntnews | 2019.07.17 11:01